이동훈 대표 관련기사

레이싱스쿨 2014. 8. 10. 08:56

튜닝차 AS·보험 등 알맹이 쏙 뺀 정책만.. 전시행정 급급

파이낸셜뉴스 | 박하나 | 입력 2014.07.13 17:04

       

'튜닝 활성화' 정부·업계 온도차

#. "하루이틀 만에 되는 일이 아니니 제발 급하게 추진하지 마십시오. 장기적으로 내다보고 천천히 진행해야 합니다."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자동차 튜닝 활성화 기대에 대비한다' 세미나에 참석한 명지자동차 튜닝 아카데미 이동훈 대표의 당부다. 이 대표 역시 튜닝업계에 오랫동안 종사해온 만큼 정부가 주도하는 튜닝시장 활성화 정책의 수혜자다. 그런 그가 정부 관계자들을 향해 "속도 조절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같은 배경은 튜닝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과 수요가 없는 상태에서는 어떤 정책을 펼쳐도 무용지물이라는 게 골자다. 이 대표만이 아니다. 이어서 연단에 선 차지원 아승오토모티브 대표 역시 "문화가 있어야 산업이 존재하는 만큼 선진 튜닝문화를 구축하는 데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정부는 튜닝시장 활성화의 일환으로 푸드트럭, 캠핑카 튜닝을 허용하고 중소형차 제원 허용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규제를 철폐하는 것으로 시장 확대에 힘을 보탰다고 자평했지만 어쩐지 업계의 분위기는 냉랭하다. 사실 튜닝업체들이 바라는 것은 더 근본적이고 광범위한 대책이다. 튜닝 부품을 완성차에 장착할 수 있도록 법적인 근거를 마련, 튜닝차량이 보험과 사후서비스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게 해야 한다는 것. 업계의 요구는 명확하지만 이에 대한 정부의 대답은 모호하다. 완성차업계와 금융업계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튜닝업계 "정부정책 와닿지 않아"

지난 10일부터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4 서울오토살롱'에서 만난 튜닝업계 종사자들은 한결같이 서운함을 표시했다. 정부가 국내 최대 규모의 튜닝 전시회를 개최할 만큼 열의가 있으면서 정작 튜닝업계가 무엇을 고민하는지는 들어주지 않는다는 게 이유였다.

경남 양산에서 자동차 튜닝업체를 운영하는 한 관람객은 "정부가 튜닝산업을 활성화하겠다며 각종 지원을 약속했지만 현실적으로는 혜택을 받기가 너무 어렵다"면서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고는 있지만 막상 신청하면 심사를 받고 통과되기까지 너무 많은 시간이 소요돼 제품 개발 등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기는 쉽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전남 광주에서 자동차 정비소를 운영 중이라는 관람객 역시 "정부가 튜닝산업을 키운다고 해서 사업 범위를 넓힐까 고민 중"이라면서 "부스를 둘러보니 순수하게 튜닝업체로 볼 수 있는 곳이 의외로 적고 레이싱 모델 등 볼거리에만 치중했다는 느낌이 강했다"고 평했다.

대기업의 튜닝 업계 진출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명 튜닝 업계 관계자는 "국내 완성차 기업에서 튜닝산업의 향후 사업성을 보고 진출 의지를 보이고 있는데 그렇게 되면 그동안 음지에서 활동해오던 영세업체들은 자연히 경쟁에서 밀리고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면서 "다른 제조업에서 늘 반복되듯 중소기업이 나서 우수한 제품을 출시, 시장을 만들면 대기업이 시장을 장악하는 상황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경기 고양시에 구축하기로 한 '자동차 클러스터' 사업을 바라보는 시선에도 우려가 섞여 있다.

국토부는 고양시에 튜닝과 정비, 매매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센터를 짓겠다고 하지만 수요가 확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하드웨어만 구축하는 데 따른 우려다.

■AS·보험 적용해야

현재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튜닝차량을 임의 개조된 것으로 간주해 정식 사후관리(AS)를 제공하지 않는다. 튜닝 차량이 AS분야에서 불이익을 받는다면 수요가 늘어나기 힘들다. 미국이나 독일 등 튜닝 선진국에서는 튜닝 부품에 일정한 자격을 부여하고 그 자격을 만족시키면 일반 차량과 동등한 대우를 하고 있다.

국내 튜닝업계가 원하는 것도 이 같은 인증제도다. 인증을 받은 튜닝 부품에 한해 순정 부품과 동일한 자격을 줘야 하고 더불어 차별 없는 AS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같은 논리는 자동차보험에도 적용된다. 인증을 통과한 튜닝 부품에 대해서는 순정 부품과 동일한 수준의 보험 서비스를 제공해야 더 많은 소비자가 튜닝을 하게 된다. 현재로서는 튜닝 차량이 사고가 나면 보험 적용을 받기 힘들다. 또 수천만원에 이르는 고가 튜닝에 대해서는 적절한 금리의 대출서비스를 제공해야 튜닝 시장이 팽창한다는 지적도 있다.

AS 문제는 완성차 업계와 정부 간, 보험·금융상품 문제는 금융업계와 정부 간 합의가 필요하다. 튜닝업계는 바로 이 점을 정부가 나서 해결해 주길 바라는데 엉뚱하게도 정부는 부품업체 지원과 대규모 클러스터 구축 등의 일반적인 방안만 내놓고 있는 것이다.

영세업체 위주로 지원하겠다는 정부 대책도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아승오토모티브 차지원 대표는 "자동차 튜닝은 통상 자기 수준보다 높은 차량을 구매한 사람들이 한다"면서 "초고가 수입차일수록 튜닝 수요가 많고 실속형 경차일수록 튜닝 수요가 적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장 고객층이 얄팍한 곳에 지원금을 쓰겠다는 논리"라고 설명했다.

완성차 업체들이 부품 업체를 바라보는 시선을 바꿔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튜닝산업은 양질의 부품이 많이 나와야 확대되는데 부품업체를 하청 관계로 여기는 현재의 가치관으로는 튜닝산업이 클 수 없다는 이야기다.

모터스포츠를 활성화하는 게 우선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동훈 대표는 "모터스포츠와 튜닝은 불가분의 관계로 모터스포츠가 활성화되면 양질의 튜닝 부품이 나오게 되고, 이를 완성차에 적용하는 과정으로 이어진다"면서 "최근 수입차들이 트랙데이와 드라이빙센터 구축 등을 통해 소비자의 문화적 욕구를 충족시키며 단순히 만들어 팔기에만 급급한 국내 완성차 업체에 신선한 경고를 주고 있다"고 말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김호연 기자

☞ 공식 SNS계정[페이스북][트위터]| ☞ 파이낸셜뉴스[PC웹][모바일웹]| ☞ 패밀리사이트[부산파이낸셜뉴스][fn아이포커스][fn아트]

※ 저작권자 ⓒ파이낸셜뉴스.
출처 : 오토 튜닝
글쓴이 : 오토튜닝 원글보기
메모 :
사업자 정보 표시
레이싱아카데미 | 이동훈 | 서울 성동구 무학로 50 | 사업자 등록번호 : 135-13-42136 | TEL : 010-6243-5941 | Mail : racingschool@hanmail.net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