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요리/♬ 원푸드 요리

    맛짱 2006. 6. 25. 15:44

    아~ 오늘 날씨도 여름을 확실이 느끼게 하여주는 그런 날씨네요.
    시작되는 더위가 이렇게 덥다면..
    올 여름에 더위가 얼마나 더울까하는 짐작이 갑니다.

    이렇게 날씨가 더우면 밥을 하여도 금세 상하거나,
    상할까봐 남는 밥을 냉장고에 넣기가 일쑤지요?

    이렇게 저렇게 모여지는 찬 밥~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나요?

    매일 볶음밥을 만들어 먹자니 같은 메뉴이고 , 더운데 매번 끓여 먹기도 그렇고..ㅎㅎ
    그럴 때는 아래처럼 응용을 하여 보세요.^^

    만들때 조금은 번거롭더라도 요리의 변신을 보시면서 ..

    사랑하는 가족들이 맛있게 먹는다면 만들면서의 수고는 한순간에 날아 간답니다.

    주말이나 시간적으로 조금 여유가 생기는 날 ..
    모아진 찬밥으로 .. 멋진 요리로 변신을 하여 보세요.
    든든한 간식이나 한끼 식사로도 훌륭하답니다.


    ◈ 찬밥으로 만들 수 있는 요리 베스트 5 ◈

    ▶ 첫번째 찬밥요리,뼈속까지 시원해 지는 김치말이 국밥      

    김치말이국밥은 이북에서 내려오신 분들이 고향을 그리워하며... 
    향수에 젖어 드시는 그런 음식이기도 하고요.. 
    살어음이 얼은 동치미 국물에 말아서 먹는 겨울에 별미지만, 
    더운 여름에도 드시고나면 더위가 싹 사라지는 그런 음식이랍니다. ^^

     

      

    육수는 전날 미리 만들어 놓고, 냉장고에 넣어 시원하게 만들어 줍니다.
    ( 육수는 닭육수를 사용하여도 맛있습니다.)
    * 미처 육수를 준비하지 못하였다면.. 시판용 냉면 육수를 구입하여서 사용하면 됩니다. *

    사용할 육수의 양을 계량하여 양념을 하여,
    반은 냉동고에 넣어 실시간으로 긁어가며 얼음물을 만들고,
    * 육수에 간이 없으면 육수 일인분두컵정도 계량하시고, 소금 1티스푼, 국간장 2분의1수저,
      식초2~3수저를 넣고 맛을 보아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조금 더 합니다.


    잘 얼은 육수 얼음이예요.
    * 육수 대신 동치미 국물을 이용하여 만드셔도 맛있답니다.
      동치미 국물을 이용하여 조릴를 하시려면 동치미국물 두컵에 김치국물 3~4수저정도
      넣어 육수대신 사용합니다. *


    김치는 속을 털어내고 쫑쫑 체를 쳐서 참기름과 설탕  약간씩 넣고 에 쪼물 쪼물 무쳐 줍니다.
    오이는 채썰고, 김도 구워서 준비를 합니다.


     
     
    찬 밥은 시원한 물에 말아서 불지 않도록 밥알에 풀기만 재빨리 헹구어 내고,
    체에 받쳐 물기를 받쳐 준뒤에

    그릇에 담아 줍니다.
    그릇도 밥을 담기전에 냉장고에 넣었다 사용을 하면 더욱 시원하지요.
    * 요기서 밥대신 면을 삶아서 사용하시면, 김치말이 국수가 된답니다. *

    육수를 부어주고, 준비한 고명을 얹은후에. 잘 섞은후에 간을 한번 더 보시고...
    개인의 기호에 맞게 식초를 첨가하시고, 싱거우면 소금을 조금 넣어 간을 한뒤에..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서 드시면 됩니다.

    저는 깜빡잊고 깨소금을 넣지못하엿는데.. 맛있게 먹었답니다.
    다 먹고 나서야 깨소금이 빠진걸 알았어요^^;;


     


    어름까지 둥둥.. 시원하게 말아먹는 김치말이 국밥..이 맛을 느껴보세요.
    뼈속까지 시원함이 느껴진답니다.

    아이가 들어오면서 땀에 흠뻑 젖었다며..무조건 시원한 것을 만들어 달라고 하여,
    예정에 없던 음식이라.. 고명도 따로이 만들지 못하였지만,
    토요일 더위에 땀이 쏙 들어 가는 그런 음식이였답니다.

     

    전 개인적으로.. 겨자를 조금 넣어 먹어요. 
    깔끔한 국물에 잘 익은 김치와 겨자향이 .. 잘 어울리거던요.
    겨자는 기호에 맞게 넣어 드시면 된답니다.

    자~, 울 블로그님들
    뼈속까지 시원해지는 김치말이국밥 드시고 가세요~^^*

    ........................................................................................................................

    ▶ 두번째 찬밥요리, 아이들의 간식 라이스 미니핫도그      

    내가 만든 음식을 가족들이 즐겁게 먹어 주면... 엄마는 행복을 느끼지요~
    반대로 정성껏 만들어음에 불구하고도 입맛이 없어 먹지 않는다면....
    그것처럼 속상한 것은 없답니다.

     

    아이가 입맛이 없어 밥을 먹기 싫어 할때 라이스 핫도그 만들어 보세요~

    찬밥 한그릇에 줄줄이 쏘세지 몇개만 있으면, 금세 만들수 있고,
    한끼 식사로도 훌륭하고... 아이들도 즐겁고, 맛있게 먹는답니다.



     
    미니 소세지는 줄줄이로 12개 준비하여...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건져 놓습니다.
    뭐, 삶는 것이 뀌찮다면 전자 렌지에 넣어 소시지가 터지지 않도록 10~15초만 돌려 주세요~ ^^

    건져 놓은 쏘세지는 요지나, 꼬치를 이용하여 끼워 줍니다
    쏘세지 앞으로 나란히~!!! ^^

    밥은 한공기를 준비하여 단촛물을 넣고 , 싱겁지 않게 비벼 줍니다.
    간은 개인의 입맛에 맞게 비벼 주시면 됩니다.

    전 찬밥을 이용하여습니다.
    찬밥을 이용 할 때는 전자 렌지에 살짝 데워서 따뜻할 때 비벼 주시면 됩니다.

    tip: 단촛물 만들기
    식초2: 설탕1:소금1의 비율로
    렌지에 살짝 돌려서 설탕과 소금이 녹은 후에 밥에 넣어 비벼 주시면 됩니다.


    위생 장갑을 끼고, 단촛물에 비빈밥을 한수저 정도의 양을 떠서 꾹꾹 눌러서 펴 줍니다.
    그리고, 소쎄지를 올린후에....주먹을 오므리듯이 소세지 위에 뭉쳐 줍니다.



     
    미니 쏘세지가 하얀 밥옷을 입고... 기다리고 있네요~~~~ ㅎㅎㅎ
    계란 한개를 준비하여 풀어준뒤에 , 준비된 밥도그(라이스 미니 핫도그)를 풍덩~
    계란이 골고루 묻도록 돌려줍니다.

     
    그 다음 순서는 빵가루 ~
    빵가루 위에서 열심히 열심히 수영을 하게 내버려 둡니다...

    tip: 빵가루가 너무 말라있으면
    우유를 조금 넣은후에 양 손바닥을 이용하여 비벼준후에사용을 하시면 됩니다.
    빵가루가 말라있으면 튀길때 빨리 타고 튀김옷이 떨어집니다.


    달구어진 기름에 풍덩~
    한쪽이 익으면............뒤집어서 익혀 줍니다.
    밥도그의 표면이 노릇하게 익으면, 꺼내면 됩니다.



     
    튀겨낸 밥도그를 반으로 잘라 보았습니다.
    튀기다 보니 너무 단조로운것 같아서 검은깨와 참깨로 빵가루 대신 입혀서 튀겨 모았습니다.

    완성된 밥도그는  겨자나 케챂을 찍어 드시고,
    야채 샐러드를 곁들여서 드시면 한끼 식사로도 거뜬하답니다.

    개인적으로 맛을 평가하자면,
    음.... 빵가루를 입힌 밥도그는 맛이 바삭하고, 깨옷을 입은 밥도그는 고소한 맛과
    바삭함이 함께 느껴서서 맛있네요~~~

    오늘도 우리 가족들이 맛있게 먹는 것을 보고 행복을 느껴답니다.

    ............................................................................................................................

    ▶ 세번째 찬 밥요리, 찬 밥으로 물엿(조청)을~               

    집에서 조청(물엿, 요리엿)을 만들어 보셨나요?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치 한번 만들어 놓고 요리를 할때 넣어서 먹으면
    맛도 기분도 좋답니다.

    오늘은 찬밥을 이용하여 조청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엿기름 400그램(시중에 파는 엿기름 한봉지)에 물 2리터(냉용물이 자작할정도의 양)
    정도를 부어줍니다. 밥(10공기)을 넣어서 잘 섞어줍니다.

     

     

     

    *밥은 잡곡밥도 괜찮습니다.
    쌀밥외에 고구마,옥수수,호박등을 이용하시려면 삶아서 익힌후에 같은방법으로 하시면 됩니다.

    전기 밥솥에 넣고 보온으로하여 8~9시간이상 삭혀준다.
    저녁에 자기 전에 앉혀서 밤새 삭히고, 다음날 아침에 끓이면 좋습니다.

     

      

     

    밤새 삭힌 엿기름과 밥..엿기름이 까맣게 변했답니다.
    주걱으로 저어보면 걸리는것이 없이 쉽게 저어집니다.
    체에 받혀서 삭힌물을 받아내고..체에 받쳤던 찌끼는 손으로로 주물러서 나오는 국물을 다시
    받아냅니다. ** 뜨거우니 장감을 끼고 만지시기 바랍니다.

     

      

     

    고운체에 고운찌기를 걸러냅니다.
    넉넉한 크기의 냄비에 받은 국물을 넣고 가열을 합니다.

    끓기 전에 생기는 거품은 걷어내고, 센불에서 끓이다가...
    끓기 시작하면 중간불로 줄여서 조려줍니다.

    중간에 가끔 저어가며 불을 적당히 약하게 조절하여 계속 끓입니다.
    한시간 정도 조렸을때 입니다. 반정도 조려지고... 색이 어느정도 나면 불을 약한불로 하고..
    주걱으로 저어가며 조립니다. 거의 다 조려지면 약간 센불로하여 타지않게 열심히 저어가며
    조립니다

     

      

     

    주걱으로 저으며 약간 무거운 느낌이나면 쌀엿 완성입니다.
    보통 처음 끓이기 시작했을때의 국물이 5분의 1정도가 조려지면 됩니다.

    물엿이 식으면 좀더 굳으니 다 만들었을 때 ,
    주걱으로 떨어뜨려 보았을때 주루룩 흐르는정도의 묽기가 적당하답니다.
    **  물엿을 만들어 병이나 밀폐용기에 넣은후, 냉장고에 보관하시어 드시면 됩니다
    오른쪽 사진은 좀 더 조렸을때의 상태입니다. 바로 쌀엿 이예요~ ^^

     

      

    음식에 넣어먹을 조청의 묽기는 퍼서 담았을때 조금 흐르는정도의 적당한 상태입니다.
    만들어 놓고 각종 반찬이나, 초추장, 떡 찍어먹을때 등등
    곁들여 드시면 만들때의 수고는 다 없어지고.. 맛있답니다. ^^

    ........................................................................................................................

    ▶ 네번째 찬밥 요리, 잡곡밥 김치피자               
     
    작년 봄에 만들어 었던 잡곡밥 피자~!
    콩을 싫어하는 우리집 아이도 맛있게 먹는 군요...ㅎ

    찬 밥이 많아서 무엇을 해먹을까 고민스러울때 한번 만들어 보세요.
    색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답니다.

    김치는 속을 떨어내고 김치국물을 꼭 잘게 썰어줍니다.
    그리고, 냉장고에 있는 야채를 총출동하여 알맞게 썰어 줍니다.
    케찹과 모짜렐라 치즈를 준비하고...피망과 옥수수를 제외한 야채를 볶다가,
    피자소스(없으면 케찹+마늘 약간+물엿)를 넣고, 후추가루 약간을 칩니다.


    **  밥을 볶을때, 간을 맞추는 것이 밥피자의 맛을 좌우 한답니다.**

    밥은 올리브유로 뽁아서 소금과 후추가루약간을 뿌려 볶아주시고,
    은박지 접시에 손으로 꼭꼭 눌러가며, 얇게 펴고, 모짜렐라치즈를  뿌려 준 뒤에 볶은 야채를
    골고루 펴줍니다. 

     
    피자소스(케챂)를 뿌린 후에...나머지 재료를 토핑합니다.
    ** 오븐에(10분 예열후 250도씨에서 5~10분간) 넣고 구워줍니다.

    오븐이 없으면 가열된 팬에  찬밥피자를 넣고 뚜껑을 닫은후에 약한 불로 은근한 열을 가하면
    됩니다.


    쨔잔~~ 완성된 잡곡밥 김치 피자입니다. 우리아이 하는 말이 "끝내주는 피자.."랍니다.

    ..........................................................................................................................

    ▶ 다섯번째 찬밥요리, 찬밥의 화려한 변신, 밥 만두~   

    찬밥으로 밥도그, 밥전, 라이스법거... 등등 화려한 변신을 계속 해왔지요~
    오늘은 밥이 들어간 만두랍니다.

    아이들과 함게 만들기도 좋고,맛도 잇답니다.
    우리아이도 밥만두를  먹으면서... 너무 맛있다며...다음 또 해 먹자고 하네요. ^^

    찬밥 한공기, 감자 한개, 양파 4분의1개, 대파 1대, 당근약간..
    달걀 한개, 파프리카 한개(없으면 안 넣어도 됩니다.)

    만두피는 시중에 파는 만두피를 사용하였고...고기는 120그램 정도를 준비 하였습니다.

     


    먼저 고기를 다져서 간장 , 설탕, 마늘, 후추가루, 참기름을넣어서 조금 간간하게 무친뒤에 30분정도 숙성을 시킵니다.

    감자는 얇게 썰어서...소금을 뿌린뒤에 전자 렌지에 3분정도 돌려 주고...
    꺼낸뒤에 으깨줍니다.

    당근과 양파, 파프리카는 다져서 소금을 약간 친후에 으깬 감자에 넣어 전자 렌지에
    1분30초정더 돌려 줍니다. 꺼내서 잘 섞고 식혀 줍니다.


     
        
    감자가 식는동안 고기를 국물없게 볶아주고..식힌뒤에
    으깬 감자와 다진파를 넣어서 ...섞고, 밥과 달걀 노른자를 넣어 ...잘 섞어줍니다.
    만두피에 소를 적당량 올려 놓고 만두를 만들어 줍니다.

    ** 흰자는 남겼다가 만두피를 부칠 때 사용합니다. 남겨 놓은 달걀 흰자를 만두피 가장자리에 칠한 뒤에 만두피를 부칩니다.

                     
    만두 24개(한 팩)가 나왔답니다.                                   

     
    만두소가 약간 남아서...
    다쓰고 남은 달걀 희자를 넣고, 빵가루 한수저를 넣어서 동그랗게 만들어..
    빵가루를 묻히고, 올리브유에 노릇하게 지져서 밥 크로켓을 만들었습니다.


    크로켓도 바삭하니 맛있네요.
    긴만두는 올리브유에 노릇하게 튀겨내고...동그란 만두는 찜통에 쪄 보았습니다.

    찜통에 찔때는 만두가 익으면 만두피가 투명한 색으로 변한답니다.
    만두 속이 다 보이지요? 

             
    밥 만두를 반으로 갈라서 들여다 보고...초간장이나, 케찹을 곁들여서 드시면 됩니다.
    한 끼 식사로도 거뜬 하답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좋은 정보 감사해요..담아 갑니다~~
    담아가ㅛ
    도대체 무슨내용인지 모르겠네 ㅋㅋ 숙제인데 선생님은 적어오라고 하시고 이걸 적어야 하나 난감하네
    ㅡㅡ;;
    사진이 없어요ㅠ 너무 늦게 봐서 그런가?? ㅎ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좋은정보 가져갑니다
    담아가요
    감사합니당 담아갈게욤 ~^*^~
    감사해요..담아갈께요
    밥을 점점 멀리하는 우리 아이들 간식으로 활용도가 높네요. 담아갈께요^^
    찬밥 응용요리의 결정판이네요 ^^
    감사합니다.
    이런~ 밥도그도 있고, 전에 만들어 먹었던 밥만두도 있고....
    제가 만든것 보다 더 맛있어 보여서, 슬퍼요. ㅜㅜ
    맛짱님네로 이사가고파요~
    정말대단해요!
    맛짱님 멎지십니다 ...
    이제 찬밥 처리는 간단 하네요 잘 애용할께요
    감사히 담아갑니다^^*
    정말 다양하네요 ..이렇게 많을줄 몰랐어여 ~~감사하게 보고 갑니다 ,담아갈게요 ~~
    맛짱님~감사합니다.저도 조청이란걸 만들어 볼수있겠군요~^^
    너무 감사해요 이렇게 다양하게 찬밥을 이용할 수 있는줄 몰랐습니다
    참으로 감사감사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