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이영자 2008. 5. 5. 15:08

벽돌전문가 송재선 옹(82세)이 시골 사랑방, 술자리에서 50여년간 수집한 욕설 속에 웃음 담긴 재미있는 '상말 속담' 모음. 

*가시나 못된 것이 과부 중매선다. - 처녀가 해서는 안될 일을 하면 남에게  욕을 먹게 돤다는 뜻.

*가지 밭에 자빠진 과부다. - 복이 있는 사람은 상황이 더 나빠졌음에도 오히려 전화위복이 되거나 행복한 일이 생기게 된다는 뜻.

*곁눈질에 정 붙는다. - 남녀간에는 흔히 곁눈질 끝에 서로 사귀게 되고 정도 들게 된다는 뜻.

*계집과 숯불은 쑤석거리면 탈난다. - 여자는 유인하게 되면 타락하게 되고, 숯불은 쑤석거리면 사그라지게 된다는 뜻.

*고쟁이 열두 벌 입어도 보일 것은 다보인다. - 여자의 고쟁이는 아무리 여러 벌 입어도 가랑이를 벌리면 보여서는 안될 것이 
다 보이듯이  아무리 많아도 제 구실을 못한다는 뜻.

*길 건너 큰아기는 내다보다가 다 늙는다. - 길가에 사는 처녀는 길에 오가는 총각만 내다보다가 시집을 못가고 늙듯이, 
처녀가 총각을 너무 고르다가는 시집을 못가게 된다는 뜻.

*길에 돌이 많아도 연분이 있어야 찬다. - 세상에는 사람이 많지만 연분이 있는 사람은 따로 있다는 뜻.

*길 터진 밭에 마소 안 들어갈까? (제주도) - (1) 입구를 열어둔 밭에는 마소가 들어가게 된다는 뜻. (2) 바람끼 있는 여자에게는 남자가 따르게 된다는 뜻.

*낳을 적에 봤더라면 도로 틀어박을 걸 - 이 세상에 태어나서는 안 될 사람이 태어났다는 뜻.

*노처녀 시집 보내느니 대신 가는 것이 낫다. - 노처녀는 시집 가는 구경을 많이 보고 듣고 하였기 때문에, 
눈이 높아져 비위를 맞춰주기가 매우 어렵다는 뜻.

놀던 계집은 결단이 나도 엉덩잇짓은 남는다. - 화류계에서 놀던 여자는 성행위가 능숙해져 화류계를 은퇴해도 그 짓만은 남듯이, 
한번 든 버릇은 환경이 바뀌어져도 버리지 못한다는 뜻.

눈덩이와 갈보는 구를수록 살찐다. - 눈덩이는 굴리면 점점 커지고, 갈보는 구를수록 돈이 많이 생긴다는 뜻.

늦바람난 여편네 속곳 마를 여가 없다. - 40대 여자가 바람이 나면 젊은 여자보다도 더 심하게 바람을 피운다는 뜻.

다른 도둑질은 다 해도 씨도둑질은 못한다. - 일반 물건은 도둑질을 해서 써도 표가 나지 않지만, 
씨도둑질은 어디가 닮아도 닮기 때문에 탄로가 난다는 뜻.

달걀에 모난 데 없고, 화냥년에 순결 없다. - 화냥질을 하는 음란한 여성에게는 순결성이 있을 수 없다는 뜻.

더부살이 총각이 주인 아가씨 혼사 걱정한다. - 제 앞 갈무리도 못하는 주제에 쓸데없는 남의 걱정을 한다는 뜻.

도랑 새우도 삼년 이면 ㅆ꽃이 돋는다. - 아무리 못난 여자라도 나이만 들면 제 구실을 할 수 있다는 뜻.

도리깨 구멍마냥 하나밖에 쓸 것이 없다. - 여자라고 여자다운 데가 하나도 없고, 다만 잠잘 때나 쓰일 뿐이라는 뜻.

돈 닷 돈 보고 보리밭에 갔다가 명주 속곳만 찢겼다. - 돈 닷 돈에 매음을 하려고 보리밭에 따라갔다가 더 큰 손해만 보았다는 뜻.

돈 있으면 처녀 불알도 산다. - 돈만 있으면 세상에서 못 사는 물건이 없고 못 하는 일도 없다는 뜻.

들은 귀는 천 년이요, 말한 입은 사흘이다. - 언짢은 말을 들은 사람은 두고두고 잊지 않고 있지만, 
말한 사람은 바로 잊어 버리게 된다는 뜻.

돌확이 매끄럽게 길이 나야 남편 맛을 안다. - 여자는 시집 가서 몇 해가 지나야 성생활에서 진미를 알게 된다는 뜻. 돌확; 돌로 만든 조그만 절구.

드는 정은 몰라도 나는 정은 안다. - 정은 들 때는 몰라도 정이 떨어질 때는 역력히 알게 된다는 뜻.

딸년은 알도둑이다. - 딸은 친정에 오면 좋은 것만 가져간다는 뜻.

딸은 쥐 먹듯 하고, 며느리는 소 먹듯 한다. - 다 같은 양의 음식을 먹어도 귀여운 딸은 적게 먹는 것 같이 보이고, 
미운 며느리는 많이 먹는 것 같이 보인다는 뜻. 


*딸의 시앗은 바늘 방석에 앉히고, 며느리 시앗은 꽃방석에 앉힌다. - 사위가 첩을 얻어 딸을 구박하는 것은 미워도, 자식이 첩을 얻어 며느리를 구박하는 것은 대수롭지 않다는 뜻.

 

*딸의 오줌 소리는 은조롱금조롱 하고, 며느리 오줌 소리는 쐐한다. - 딸의 오줌 소리나 며느리의 오줌 소리나 다 같지만, 상대방이 예쁘고 미운 데 따라서는 듣는 사람의 감정이 달라진다는 뜻.

*뜨물로 된 놈이다. - 정액으로 된 놈이 아니고 뜨물로 된 사람이라 사람 구실을 못하는 어리석은 사람이라는 뜻.

*무릎을 벗겨가며 자식 헛낳다. - 힘들게 성교해서 낳은 자식이 못되게 되어 자식 농사를 버리게 되었다는 뜻.

*물동이 인 여자 귀 잡고 입 맞추기.(흥부전) - 남의 약점을 이용하여 못된 짓을 한다는 뜻.

*물에 빠진 건 건져도 계집에게 빠진 건 못 건진다. - 남자가 여자에게 한번 빠지게 되면 끊기가 매우 어렵다는 뜻.

*미인 소박은 있어도 박색 소박은 없다. - 미인이 이혼을 당하는 일은 있어도 박색이 이혼을 당하는 일은 없듯이, 
흔히 미인의 마음씨는 너그럽지 못하지만 박색의 마음씨는 너그러워서 가정이 화복하므로 이혼하는 일이 없다는 뜻.

*미인은 사흘에 싫증이 나고, 추녀는 사흘에 정이 든다. - 얼굴이 아무리 예쁘도 마음이 곱지 못하면 금방 싫증을 느깐다는 말.

 

*사랑은 풋사랑이 좋고, 바람은 늦바람이 좋다. - 이성간의 사랑은 첫사랑이 좋고, 오입질은 40대가 지나서 늦게 바람을 피우는 것이 좋다는 뜻.

*사랑도 품앗이다. - 사랑도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해야 사랑하게 된다는 뜻.

*시시덕 사랑이 서방된다. - 처녀총가이 시시덕거리다가 정이 들어 결혼을 하듯이 
무슨일을 시원찮게 시작한 일이 성사가 된다는 뜻.

*시어머니 죽고 처음이다. - 시어머니와 한방에서 거처하는 부부가 시어머니의 방해로 부부간의 정사를 못하다가 
  시어머니가 죽은 뒤에 처음으로 자유스럽게 부부간에 정사를 하듯이, 
기다렸던 일이 오랜만에 처음으로 이루어졌다는 뜻.

*시집가는 날 등창난다. - 시집 가는 날 등창이 나서 등을 대고 눕지도 못하게 되듯이, 가장 중요한 때 병으로 좋은 기회를 놓치게 되었다는 뜻.

*씹도 못하고 불알에 똥칠만 한다. - 목적한 일을 하지도 못하도 망신만 톡톡히 당했다는 뜻.
*씹 본 벙어리요, 좇 본 과부다. - 평소에 몹시 그리위 하던 것을 보고도 말을 차마 하지 못하고 속으로만 좋아 한다는 뜻.

*암내 맡은 수캐가 싸대듯 한다. - 암내 맡은 수캐가 암캐만 찾아다니듯이, 일은 하지 않고 계집 뒤만 따라다닌다는 뜻.

*억새에 좇 베었다. - 풋나무 하러 가서 오줌 누다가 억새에 남근을 베이듯이 하찮은 것에 망신을 
당하게 되었다는 뜻.

*얼굴 못난 년이 거울만 탓한다. - 자신의 결함은 모르고 남의 탓만 한다는 뜻.

*엎어지면 궁둥이요, 자빠지면 좇 뿐이다. - 재산이라고는 아무것도 없고, 다만 알몸뚱이 하나밖에 없다는 뜻.

*여자는 서울 말씨에 평양 인물에 강원도 살결이라야 한다. - 여자의 말씨는 서울 말씨를 써야 귀엽고, 인물은 평양 인물이라야 미인이며, 살결은 강원도 여자 살결과 같이 아름다워야 미인이다.

*여자 얼굴은 스물에는 타고난 얼굴이고, 서른에는 자기가 꾸민 얼굴이고, 마흔에는 남편이 만들어 준 얼굴이다. - 여자의 20대 얼굴은 타고난 본바탕의 얼굴이고,    30대는 자신이 화장으로 꾸민 얼굴이고, 40대는 남편이 예쁘게 봐주는 데 달렸다는 뜻.

*열녀전 끼고 서방질한다. - 겉으로는 행실이 깨끗한 척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부부는 성교가 이렇게 좋은줄을 처음 알게 되었고, 30대에는 여전히 좋았고, 40대에는 죽고 못 살 정도로 좋았고, 50대에는 오다가다 만나면 하고, 60대에는 성교는 못하고 애무만 한다는 뜻.

*장가 가는 놈이 불알 떼놓고 간다. - 장가 가서 가장 소중하게 쓰일 것을 떼어 놓고 가듯이,
  무슨 일을 하는데 가장 필요한 것을 잊어버린 채 건성으로 한다는 뜻.

*저렇게 급하면 왜 외할미 씹으로 안나왔나? - 그렇게 급한 일이 있으면 어미한테서 태어나지 말고 일찌감치 외할머니한테서 
태어났더라면 지금 와서 서두르지 않아도 되었을 것이 아니냐는, 
급히 서두르는 사람에게 조롱하는 말.

*술은 차야 맛이고, 임은 품어야 맛이다. - 술은 잔에 채워야한다는 뜻.

*촌년이 늦바람나면 속곳 밑에 단추를 단다. - 순박한 여자가 늦바람이 나면 화냥년보다도 더 심하듯이, 순박한 사람이 어떤 일에 반하게 되면 더 미치게 된다는 뜻.

*코 큰 총각 엿 사준다.
- 크고 좋은 물건을 가진 사람을 유혹하려고 선물까지 주어 가면서 유인한다는 뜻.
 

출처 : 無相의 世上萬事 塞翁之馬
글쓴이 : 無相 원글보기
메모 :
잼나여~ 모셔감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