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박윤우 2009. 11. 22. 09:10
<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contents4view.css?ver=1.1.114" type="text/css"/><link rel="stylesheet" href="http://editor.daum.net/services/blog/css/theme4view.css?ver=1.1.114" type="text/css"/>

 

[행복어 사전] 용서는 사랑의 완성이다

 

40대 아빠가 10대 자녀에게 주는 행복어사전

 

우리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고 또 누군가로부터 상처를 받으며 살아가고 있어.

그리고 내가 받은 상처만큼 되돌려주려는 증오심으로 살아간단다. 내게 상처를 준 이를 용서 못해 마음을

치유하기 보다는 그 상처를 키우면서 살아가게 되는 거야.

 

▲ 일러스트·서설믜

 

상처에 미움이라는 물을 주면서 더 덧나게 해 자신의 마음을 병들게 하는 거야.

이 병은 완전히 치유되지 않고 깊게 곪아 고통을 크게 만들어. 인간은 외롭고, 정서적으로 불완전해 부서지기 쉽고, 실수투성이기 때문이야. 그래서 누군가를 용서하기란 쉽지 않단다.

 

특히 나에게 치유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히는 사람을 용서하기란 더더욱 쉽지 않아. 너희들도 세상을 살아가면서 많은 상처를 받거나 남에게 상처를 주면서 살아가게 될 거야.

이 상처를 치료하는 약이 바로 용서야.

폴리탄의 《세계예화사전》에는 “용서는 짓밟혀진 꽃이, 그래도 뿜어내는 사랑스런 향기와도 같은 것”이라는 구절이 있고, 알란 패턴은 “우리가 깊은 상처를 입었을 때 용서하지 않는 한은 어떤 치유도 없다”고 했어.

그래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말은 용서라는 말이고, 가장 좋은 선물은 용서라고 말해.

 

“용서는 모래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겨라”는 말을 아니?

누군가가 상처 주었을 때는 그 사실을 모래에 적어 용서의 바람이 그것을 지워버릴 수 있도록 하고, 누군가가 좋은 일을 하였을 때는 그 사실을 돌에 새겨 바람이 불어도 영원히 지워지지 않게 한다는 말이야. 그러나 용서는 고통스러운 상처를 지워 없애는 것이 아니라 상처의 고통에서 자유로워지는 거야. 그래서 용서한다는 것은 무척 어려운 일이란다.

 

자신이 용서가 필요한 사람인가를 알 때 비로소 사랑의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대할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

얼마나 깊게 상처를 입혔는가를 깨달을 때 자신의 깊은 상처도 치유 받을 수 있다고 했어

 

그래, 스스로가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용서하지 못하는 마음 때문이야. 용서하는 마음을 통해서만 비로소 과거의 아픔에서 벗어날 수 있어. 조셉 자콥스는 “가장 배우기 어려운 교훈은 우리에게 상처를 안겨준 자들을 용서하는 것이다”라고 말했어. 용서야말로 우리가 배워야할 가장 소중한 교훈이란다.

 

용서는 바로 사랑의 완성이야. 내게 상처를 준 사람을 용서하는 것만큼 참된 사랑은 없어.

용서란 남에게 베푸는 자비심이 아니라 나 자신을 자유롭게 해주는 거야. 그렇다고 남을 혹은 자신을 용서하는 특별한 기술이 있는 것은 아니야. 사소한 불만들을 용서하는 것부터 시작하고, 용서를 실천에 옮기는 것이 중요해.

 

전 UN사무총장 로버트 뮬러는 이렇게 말했어.

 

“용서함은 사랑의 가장 고귀하고 아름다운 모습이다. 그에 대한 보상으로 당신은 말할 수 없는 평화와 행복을 누릴 것이다. 오직 용기 있는 사람만이 용서할 줄 알 뿐이다. 용서는 비겁한 사람의 품성이 아니므로 비겁한 사람은 용서를 하지 못한다.”

 

용서란 상처를 묻어버리거나 잊어버리는 것이 아니야. 용서는 상처를 새로운 이름으로 꽃피우는 거야.

나를 위해 희망의 씨앗을 심는 것으로, 자기를 변화시켜 힘찬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힘이야. 용서하지 않으면 힘든 세상을 살아갈 힘을 가질 수 없어.

 

그러나 무엇보다 가장 큰 용서는 자기 자신을 용서하는 일이란다.

자신을 용서하지 못하는 사람은 결코 남을 용서할 수 없어. 자기 자신에 대한 용서야 말로 모든 용서의 출발이야. 그리고 용서는 아무 대가를 바라지 않으며, 그 대상은 모든 사람이란다.

 

 

글 이지상 자유기고가

 

 

 

 

서울신문 홈 > 매거진 > 삶과꿈 

 

 

 

 

 

 

 

 

출처 : 마음의 정원
글쓴이 : 마음의 정원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