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의 글모음/작은 딸, 윤경이의 편지

최철미 2014. 6. 26. 13:20



메리 크리스마스 - 아빠

아빠! 너무 서운해 하지 마세요.
점잖은 아빠에겐 너무 시시한 것들만 있어서 제가 손수 만들었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오른쪽은 승원이, 왼쪽은 저에요.)

- 사랑하는 작은 딸 윤경이가 -

-------------------------------------------------------------------------------------

윤경이가 손수 만들어서 아빠께 드린 카드는 어디로 갔을까.
분홍색 도화지에 윤경이와 승원이가 찬송을 하는 그림을 물감으로 그린 성탄 카드는 어디로 간 걸까. 



이사진의 얼굴이 제가 기억하는 가장 익숙한 윤경이 얼굴 그대로네요~
심지어는 연한 노랑색의 윗옷까지도 기억이 생생하구요~
~ 저도 좋아하는 사진이에요. 그래서 문집에도 넣었어요.
~ Happy Valentine's 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