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God bless you 2020. 5. 11. 07:51

 

美국무부 "대북 유연 접근법 의향..남북협력-비핵화 진전 보조"

송수경 입력 2020.05.11. 07:10 댓글 2

 

"北 밝은미래 '의미있는 협상 관여' 제안 여전히 테이블 위"..'균형있는 합의' 거론
문 대통령 3주년 연설 관련 반응..대북 대화 재개 의지 재확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REUTERS/Kevin Lamarque/Pool/File Photo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북한과 의미 있는 협상에 관여한다는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며 균형 있는 합의에 도달하기 위한 유연한 접근법을 취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재가 확인된 이후 미국이 북한에 대화 재개 의사에 대한 메시지를 발신해온 연장선상으로 보인다.

국무부는 이와 함께 남북 협력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도 남북 협력은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보조를 맞춰서 가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 남북, 북미 관련 언급에 대한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미국은 남북 간 협력을 지지하며, 남북 간 협력이 반드시 비핵화에 대한 진전과 발맞춰 진행되도록 보장하기 위해 우리의 한국 동맹과 함께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 정부가 남북 협력 문제를 거론할 때마다 국무부가 원론적으로 내놨던 답변과 같은 것이다.

국무부 대변인은 북미 간 상황과 관련, '미국이 북한과 의사소통을 유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이 보다 밝은 미래를 실현할 수 있도록 북한(DPRK)과 의미 있는 협상에 관여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러한 제안은 여전히 테이블 위에 있다"고 부연했다.

이어 "우리는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의 모든 약속들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기꺼이 유연한 접근법을 취할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그동안에도 북한에 대해 '유연한 접근법'을 언급해온 바 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대외 행보를 재개한 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지난 2일 트윗을 통해 직접 환영 입장을 밝히는 등 북미대화 재개 의지를 밝혀온 와중에 미국 측의 제안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균형잡힌 합의'를 내건 '유연한 접근법'을 재차 거론, 전향적 입장을 확인한 것이어서 추가 유연성 발휘 여지 등이 주목된다.

특히 이번 발언은 존 랫클리프 미 국가정보국(DNI) 국장 지명자가 지난 5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나는 제재 완화의 대가로 그들(북한)의 핵무기들에 대해 어느 정도 양보가 있을 수도 있기를 바란다"며 제재 완화와 일부 핵무기의 교환을 거론한 가운데 나온 것이기도 하다.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7일 언론 전화 인터뷰에서 북한을 누가 이끌든 목표는 비핵화이며 비핵화가 이뤄졌다는 것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재확인하면서도 북한에 비핵화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길 원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마크 내퍼 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도 지난 5일 싱크탱크 화상 세미나에서 "북한이 무슨 결론을 냈는지와 상관없이 우리는 외교에 열려 있고, 외교의 문은 열려 있다"며 "우리는 북한과 다시 한번 앉을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미국의 이러한 입장은 대선 국면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북한의 추가 도발을 차단하는 등 대북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한 상황관리 차원도 있어 보인다.

문 대통령은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보지 말고 남북 간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은 찾아내서 해나가야 한다"며 남북 방역협력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도 저촉이 안되고, 남북 국민 모두의 보건과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우선 추진할 만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소통이 원활한 상태는 아니다. 그러나 소통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며 "그 소통을 통해 남북 간에도, 북미 간에도 서로에 대한 신뢰와 대화의 의지를 지금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