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1년 10월

21

30 2021년 09월

30

19 2021년 09월

19

관객과 배우 >좋은 수필< 김남조_두 나무

김남조 콩트집 《아름다운 사람들 》 중에서 두 나무 높은 산의 제일 높은 봉우리에 아름다운 나무 한 그루가 서 있었습니다. 그 나무의 정수리는 땅 위에서 으뜸의 높이였고 하늘에선 그중 가까운 지상이었습니다. 햇빛은 날마다 이 나무를 빛으로 목욕시키듯이 감싸 안았고 흙 속에 묻힌 뿌리까지 따스하게 덥혀 주었습니다. 그 빛은 아래로 부채살처럼 퍼지면서 산과 들판을 골고루 데워 주었으므로 빛이 모자라 힘겨워하는 초목은 한도 없었습니다. 말하자면 이 작은 나무는 많은 물을 마음껏 뽑아 쓰게 하는 저수지 같은 이치였습니다. 이 나무를 몹시 사랑하신 하느님께선 어느 날 자애로운 웃음을 지으시며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저 편 산 위를 보아라, 자, 무엇이 있는냐?" 나무가 건너편 산 위를 자세히 바라보니 구름이 지..

17 2021년 09월

17

15 2021년 09월

15

관객과 배우 박철 시_빨랫줄 외7편

박철 시집 《없는 영원에도 끝은 있으니》창비시선420 박철 서울 강서구(구 김포)에서 태어나 단국대 국문과 졸업, 시집 《김포행 막차》, 《밤거리의 갑과 을》 외 다수 천상시문학상, 백석문학상 수상 빨랫줄 건너 아파트에 불빛이 하나 남아 있다 하늘도 잠시 쉬는 시간, 예서 제로 마음의 빨랫줄 늘이니 누구든 날아와 쉬었다 가라 약속 첫눈 오면 대한문에서 만나자는 약속으로 눈 오는 날 덕수궁 앞을 서성이는 이들이 있다 여긴 눈이 오는데 거긴 오지 않는 탓이다 오늘도 어김없이 어둠은 내리고 사람들은 고무줄처럼 제 집으로 간다 그래도 무언가 남아 서성이는 것들이 있고 또 언젠가 저 곱상한 어둠처럼 어김없이 우리에게 죽음이 찾아온다면 죽은 뒤라도 어디에서 만나자고 당신과 쪽지 나누고 싶다 아, 그러면 어디가 좋을..

14 2021년 09월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