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작품방"점쉬땅나무의 새로운 역할"

댓글 0

꽃과 꽃

2021. 7. 11.

작품 속 점쉬땅나무 흰꽃의 위치가 신선해 보이며 

 

                        수평선을 이용한 작품표현은 평안하고 고요하며 안정적인 느낌을 줍니다

 

                                                작가:이연화(남서울교회)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