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재기_으름넝쿨꽃 외2편

댓글 3

관객과 배우

2021. 8. 21.

《月刊文學 》630 2021년8월에서 옮김

이 시대 창작의 산실 ㅣ 구재기 시인 ㅣ 대표작

 

 

으름넝쿨꽃 외2편                   

 

이월 스무아흐렛날

면사무소 호적계에 들러서

꾀죄죄 때가 묻은 호적을 살펴보면

일곱 살 때 장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님의 붉은 줄이 있지

다섯 누이들이 시집가서 남긴 붉은 줄이 있지

우리 동네에서 가장 많은 호적의 붉은 줄 속으로

용하게 자라서 담자색으로 피어나는 으름넝쿨꽃

지금은 어머니와 두 형들의 혼을 모아 쭉쭉 뻗어나가고

시집간 다섯 누이의 웃음 속에서

다시 뻗쳐 탱자나무숲으로 나가는 으름넝쿨꽃

오히려 칭칭 탱자나무을 감고 뻗어나가는

담자색 으름넝쿨꽃

 

달ㅡ千房山에 오르다가 ·46               

 

1

千房山 절터에 달이 밝으면

보살님 웃음소리 등 너머로 들려온다

어디선가 香내음이 몰려 와

늙은 소나무 가장이*에 바람이 인다

 

2

밤새 한 마리 날아도

날아간 곳 아는 이는 아무도 없다

바삭바삭 벼랑 사이 모래알 가는 소리

바위 틈 오랑캐꽃 새 순이 돋는 소리

 

3

골짜기는 깊어야 메아리가 난다.

千房山의 달은 봉우리부터 살아올라

아, 千房山은 물 속의 제 그림자를

끝내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가장이: '가지'의 충남 서천 지방의 사투리

 

 

휘어진 가지             

 

열매가

가득 차면

가지는 절로 휘어진다

 

열매를

더 쏟아내고서야

 

휘어진

가지는 비로소

똑바로 돌아간다

 

일 년 전

하던 짓 그대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