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즐기는 거미

댓글 1

수필은 시도다

2021. 9. 14.

 

도저히 상상할 수 없던 것들이 난데없이 출현하여 나를 새롭게 합니다

작년만 해도 눈에 들어오지 않던 거미가 여러 곳에서 보이고

그의 빛깔이 외로운 감정을 지배하네요

그동안 자연과 내가 상호작용을 통해 어떤 의존관계를 가졌는가 생각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