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령_<어느 무신론자의 기도>

댓글 0

관객과 배우

2022. 2. 23.

 

 

 

어느 무신론자의 기도/이어령              

 

 

하나님

당신의 제단에

꽃 한 송이 바친적이 없으니

절 기억하지 못하실 겁니다

그러나 하나님

모든 사람이 잠든 깊은 밤에는

당신의 낮은 숨소리를 듣습니다

그리고 너무 적적할 때 아주 가끔

당신앞에 무릎을 꿇고 기도를 드립니다

하나님

어떻게 저 많은 별들을 만드셨습니까

그리고 처음 바다에 물고기들을 놓아

헤엄치게 하셨을 때

저 은빛 날개를 만들어

새들이 일제히 날아 오릉 때

아! 정말로 하나님

빛이 있어라 하시니 저기 빛이 있더이까

사람들은 지금 시를 쓰기 위해서

발톱처럼 무딘 가슴을 찢고

코피처럼 진한 눈물은 흘리고 있나이다

모래알만한 별이라도 좋으니

제 손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을 주소서

아닙니다 하늘의 별이 아니라

깜깜한 가슴속 밤하늘에 떠다닐

반딧불만한 한 빛 한 점이면 족합니다

좀 더 가까이 가도 되겠습니까

당신의 발끝에 가린 성스러운 옷자락을

때 묻은 손으로 조금 만져봐도 되겠습니까

아 그리고 그것으로 저 무지한 사람들의

가슴을 풍금처럼 울리게 하는

아름다운 시 한 줄을 쓸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시겠습니까

하나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