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2021년 09월

14

06 2021년 09월

06

31 2021년 08월

31

31 2021년 08월

31

20 2021년 08월

20

20 2021년 07월

20

수필은 시도다 노을 속의 방울방울

알롱알롱 아가는 방울에게 말을 건네고 있습니다 하루 종일 폭염으로 힘들었던 지난 17일 저녁 소나기가 한바탕 쏟아졌습니다. 저녁 설거지를 하며 내다본 하늘은 유난히 화려하고 맑게 보였습니다. 운동화를 신고 산책길에 나섰습니다 미쳐 땅으로 스며들지 못한 소낙비가 서성이듯 고여 있었습니다. 그곳에 저물 녘의 노을 빛이 쏟아 내려와 함께 있더라고요 넓은 탄천변 주위가 얼마나 붉고 아름다운지요 그런데 바로 그 노을 빛 빗물에서 알롱알롱한 옷을 입은 아가가 아빠 엄마와 함께 물방울 놀이를 하고 있습니다 무지개 빛 행복을 보는 순간, 세상에서 제일 아름다운 모습을 보는 순간 숨이 멈추는 듯. ‘사진 찍어도 될까요?’ 묻고는 폰을 꺼내 몇 컷을 찍는데 그만 쏟아 놓던 아빠의 비눗물이 끝이 났습니다 창조주가 주신 피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