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nderlust

유럽여행과 후기낭만 음악 중심의 클래식 음악

01 2021년 09월

01

Espana 마드리드에서 서울로 (헬싱키 경유)

한국으로 귀국하는 날 택시를 타고 마드리드 바라하스 공항에 갔다. 짐을 1개로 몰았는데 23 kg이 넘어서 추가 요금이 생기는 문제가 있었지만 무사히 넘어가 주셨다. 무사히 체크인을 하고 면세구역 식당 어딘가에서 아침을 먹었다. Paul이라는 카페에서 샌드위치를 먹었다. 아침을 먹고나서 비행기를 탔다. 비행기를 타고 환승을 위해 헬싱키에 갔다. 다행히 비행기는 핀에어의 항공기였는데 올때처럼 불편하지는 않았다. 헬싱키 공항에서 배가 고파서 비행기를 타기 전에 라면과 볶음밥을 먹었다. 라면 한그릇에 2만원 하는 나라에 왔다. 라면, 볶음밥을 먹고 서울로 가는 비행기에 올랐다. 비프와 치킨 중에 고르라고 해서 비프를 골랐는데 햄버거였다. 맛은 좀 별로였다. 2번째 기내식을 먹고 서울에 들어 왔다. 2020년 ..

댓글 Espana 2021. 9. 1.

01 2021년 09월

01

Espana Madrid, Buen Retiro 공원

아침식사를 하러 깔끔해 보이는 이탈리아 음식점에 들어갔다. French breakfast를 시켰는데 너무 맛없었다. 오믈렛도 내가 해도 이거 보다 맛있게 할 것 같았고 식빵도 너무 맛없었다. 스페인 와서 처음 식사에 실패한 것 같았다. 원래는 해양 박물관을 가려고 했는데 문을 닫아서 옆에 있는 장식미술 박물관에 들어갔다. 생각보다 전시품도 충실하고 예쁜 전시품도 많아 만족스러웠다. 전시를 보고 나서 Buen Retiro공원에 갔다. 날씨가 다행히 좋아졌고 그래서 멋지다고 느껴졌다. 공원 옆에서 점심을 먹었다. 자리값 때문인지 조금 비싸기는 했지만 그래도 문어, 빠에야, 맥주 다 맛있었다. 가끔 비싸고 맛도 없는 경우도 있는데 다행이었다.

댓글 Espana 2021. 9. 1.

01 2021년 09월

01

Espana Madrid, Peter Pan

Puerta del Sol근처에 있는 츄러스 가게에 가서 아침겸 점심을 먹었다. 이름은 Chocolateria de la Puerta del Sol이라서 초콜렛을 파는 것 같지만 츄러스가 메인인 것 같고 식사도 팔았다. 스테이크는 평범했는데 제목에 스튜라는 놈이 있어서 시켰는데 스튜라기 보다는 수육에 가까운 놈이 나와서 당황했다. 마드리드에서 공연을 하나 보고 싶어서 검색을 하다가 뮤지컬 피터팬이 있는 것을 보고 보러 갔다. 10살 먹은 아들 때문에 왔고 어른이 보기에는 조금 유치하기도 했지만 좁은 무대에서 다양한 상황을 잘 표현한 점이 인상깊었고 스페인어로 보는 뮤지컬이 특이하기는 했다. 저녁에는 숙소 아래에 있는 바에서 저녁을 먹었다. 스페인 음식점에서 피자 시키면 이상할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피자는 ..

댓글 Espana 2021. 9. 1.

01 2021년 09월

01

Espana Madrid, 프라도 미술관

숙소 앞에 있는 브런치 가게에서 아침을 먹었다. English breakfast라는 놈을 시켰는데 계란 2개에 빵 2개가 나왔다. 소세지, 토마토, 베이크드 빈, 베이컨 어디갔니 싶은데 5유로짜리 아침에 많은 걸 기대할 수는 없을 것 같다. 프라도 미술관에 갔다. 줄이 무지 길다. 미리 예약을 했음에도 꽤 시간이 걸려 입장할 수 있었다. 네이버에 있는 예약 시스템을 썼는데 현지에서 약간 혼선이 생기는 듯 했다. 세계 굴지의 미술관인만큼 콜렉션은 훌륭하다. 시간 제한 입장을 하는 고야 특별전을 한다고 해서 1시 타임을 예약하고 점심을 먹었다. 스프, 스페니쉬 오믈렛 등등을 시켜 먹고 고야 특별전에 갔다. 고야하면 착의의 Maja와 나체의 Maja 밖에 상각이 안나지만 그가 남긴 스케치들을 보니 매우 상상력..

댓글 Espana 2021. 9. 1.

31 2021년 08월

31

Espana Toledo, 고대 고문 박물관

EBS에 나왔던 강대국의 비밀이라는 다큐멘터리에서 강대국이었던 스페인을 몰아내고 영국과 네덜란드가 새로운 강대국이 되는 과정이 나오는데 거기서 톨레도의 종교재판 박물관이라는 곳이 나왔다. 아이가 그걸 보고는 꼭 가보고 싶다고 해서 왔는데 종교재판 박물관이 아닌 고문 박물관이었다. 톨레도가 번영했던 이유는 유대인, 아랍인을 포용했기 때문이고 쇠퇴한 이유는 그들을 박해했기 때문이라는 것 같다. 이들은 천문과 지리에 강해서 항로 개척에 도움이 되었는데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신대륙을 발견하고 이들을 팽해서 쇠퇴했고 이들이 자리를 옮긴 네덜란드가 번성하게 되었다고도 하는데...

댓글 Espana 2021. 8. 31.

31 2021년 08월

31

Espana Toledo, 대성당

예전에 이곳에 왔을 때 시에스타에 걸리고 해서 들어가보지 않았던 대성당 2020년에 드디어 들어가 봤다. 처음에는 무슨 성당이 입장료가 10유로나 할까했는데... 여기저기 돌아보면서 그만큼 입장료 받을만 했다는 쪽으로 생각이 바뀌어갔다. sala capitula라는 방인데 예수의 고난과 부활을 보여주는 벽화가 그려진 방에 천정은 이슬람풍으로 꾸며진 모습이 매우 인상깊었다. 아래를 두르고 있는 초상화들은 이 성당의 주교들의 모습이라고 한다. Capilla de San Blas라는 방인데 천정의 프레스코화가 멋졌다. 성가대석이 멋진대 15세기에 그라나다 침공 당시의 모습을 조각한 것이라고 한다. 뒤에 보이는 원형의 장미창도 멋졌다. 시계문(Puerta del Reloj)이라는 이름이 붙어있는 것 같다. 안뜰..

댓글 Espana 2021. 8. 31.

31 2021년 08월

31

31 2021년 08월

31

Espana Toledo, Alcazar

2020년 톨레도를 다시 찾았다. 이번에도 버스를 타고 갔다. 톨레도에서 가장 높은 곳에 가서 전망을 보고 싶어 알카사르를 찾았다. 10세기 이슬람 세력이 처음 지었고 이후 카톨릭 세력이 변형해서 이용하면서 카를로스 1세를 위한 왕궁으로 개조했으나 왕궁이 마드리드로 옮겨가면서 사관학교가 되었다고 한다. 스페인 내전때 치열한 전투가 있었고 많이 파괴되었으나 프랑코 정권이 재건했다고 한다. 기대했던 전망은 생각보다는 별로였다. 안타깝게도 전망이 그렇게 예쁘게 나오는 곳이 아니었다. 전망은 조금 실망이었지만 건물 자체는 나름대로 봐줄만 했다. 사관학교로 쓰던 건물이라 군사박물관이 되어 있고 콜렉션도 나름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댓글 Espana 2021. 8.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