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금강초롱 2008. 11. 17. 09:24

         2008 11월 김장하기....

         엄마배추.무...엄마 고추가루....

         엄마께 그만큼의 감사도 못드리고 사는것 같다.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이모..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김장후 먹는...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85세 우리 이모~~~친구랑...(동생네 김장한다고 서울서 오셨데..혼자서...역시 지금도 여장부^^)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난 엄마가 저 바구니를 안버린 이유를 모르겠어...

            동생이랑 어이없어 웃었는데..

            물어보질 못하고 왔다..

            동생"누나 이런건 찍어두는 거야"....

<_P>

?x-content-disposition=inline 

 

즐겁다^^

김장은 풍요롭고.. 엄마를 생각하면..

어느 하나 부모님 손길이 아니미친것이 없어 ..올해도 감사한 겨울채비를 하고 온다.

 

지금까지 김장에 일조를 이리 심하게 한것은 처음인듯하다..

채썰기..속무치고..간맞추고...

피곤한줄모르겠다.   아무래도 김장 선수가 될듯하다...

일찍끝내고 찜질방에 맥주까지..언니 동생^^즐거웠어요~~

ㅎㅎ 생김치 먹고 싶다,, 김장김치에 도야지 삶은거,..
김장하며 먹는 수육 끝~내 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