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보성} 진홍빛으로 물들어가는 초암산 철쭉의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이다.

댓글 84

♣ 산 꾼의 이야기 ♣/100대명산 外 산행기

2016. 5. 10.

진홍빛으로 물들어가는 초암산 철쭉의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이다.



전남 보성군에는 봄이면 철쭉이 만개하여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산하가 많이 있기도 하다.

이곳의 초암산을 비롯하여 제암산과 일림산이 대체로 철쭉 산행지로서 유명하기도 하면서 매년 이맘 때가 되면 전국에서 몰려드는

산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이 붐비기도 한다. 매년 5월 초면 만개한 철쭉꽃이 커다랗게 입을 벌리고 미소를 지으며 산객들을 맞이하면서

초암산에 산행을 즐겨 찾는 전국의 등산객에게도 인기가 높은 아름다운 산하이기도 하다. 또한 초암산의 정상에는 암릉과 넓은 초원의

철쭉밭으로 이뤄져 있으며 저 멀리 다도해를 바라보면서 주변의 풍경이 매우 아름다운 철쭉 동산이다.

  


전남 보성에는 철쭉이 아름다운 산하가 많이 있기도 하다.

이곳의 초암산을 비롯하여 제암산 일림산이 대체로 5월이면 철쭉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진산이기도 하다.

그래서 5월이면 보성군의 철쭉 산행으로 전국에서 몰려드는 많은 인파들의 행렬로 언제나 발 디딜 틈이 없이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초암산 정상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면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경이 한눈에 들어오기도 한다.

보성 초암산은 매년 이맘 때가 되면 연분홍빛의 철쭉이 만개를 하여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하지만 정상에서 바라다보이는

다도해의 바다의 풍경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기도 하다.





역시 초암산의 철쭉 군락지에서 많은 산 꾼들이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면서 시선을 사로잡기도 한다.

그래서 봄 산행은 진달래와 철쭉산행으로 다니면서 자연과의 친화적인 동행이 때로는 힐링이 되기도 한다. ㅎㅎ

이러한 아름다운 철쭉의 꽃을 바라보면 눈이 즐겁기도 하지만 마음의 여유로움으로 편안하게만 느껴지기도 한다.






철쭉꽃들이 아름답게 피어난 약 100만평의 초암산에는 철쭉의 향연으로 진분홍색의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한 느낌으로서

 불바다를 이루고 있으니 그야말로 장관을 이루고 있으며 그 가운데 초암산에서 내려와 철쭉봉까지 오르는 3km 남짓 이어진 철쭉꽃터널

부근이 초암산의 하이라이트로서 백미다.  







파아란 하늘에 만개한 철쭉 꽃의 풍경을 즐기는 많은 사람들 속에서 주변에 흐드러지게 피어난 철쭉꽃들에 푹 빠지면서

5월의 콧노래를 부르기도 한다.





초암산의 철쭉 꽃이 온 산하를 붉게 물들이기도 한다.

철쭉의 능선에는 눈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면서 보는 이로 하여금 와우!! 하면서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한다.

이러한 아름다운 풍경은 산 꾼이 아니고서는 감상을 할 수가 있는 기회는 오지 않는다. ㅎㅎ





남도의 초암산은 철쭉꽃이 만개를 하면서 절정을 이루고 있기도 하다.

아마도 요즘 같이 봄비가 자주 내리면 비바람에 흩날리면서 이처럼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도 자취를 감추고 말 것이다.






초암산의 길게 늘어진 철쭉 능선을 따라서 걸어보면서 남도의 다도해가 보이기도 하면서 수려한 자연경관에

푹 빠져들게 될 것이다.  물론 철쭉도 아름다운 산하인데 거기에다 남도의 바다와 어우러져 파노라마처럼 끝없이 펼쳐지는 진풍경이

뭇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한다.





온 산하가 연분홍빛의 철쭉으로 물들어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이렇게 아름다운 꽃들의 향연이 펼쳐지는 풍경을 보려면 시기를 잘 맞추어서 가야 하기도 한다. ㅎㅎ





초암산은 다도해의 아름다운 풍경과 함께 어우러져 멋진 풍경을 연출하고 있지만 눈으로 담아오기에는 아쉬움이

남아서 연신 카메라의 셔트를 눌러보기도 할 것이다.






온 산하가 온통 연분홍빛의 양탄자를 깔아놓은 듯한 느낌으로서 붉게 물들어 보는 이로 하여금 저절로 탄성을 자아내기도 한다.

눈이시리도록 아름다운 풍경에 푹 빠져보기도 한다.





다도해의 바다를 바라보면서  초암산에서 걸어보는 여유로운 마음은 힐링이 되기도 하지만 내내 눈이 즐겁기만 하다.

자연의 위대함에 저절로 고개가 숙여지기도 한다.






산등성이는 온통 진홍빛의 철쭉꽃으로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고 있기도 하다.

보기만 하여도 안구정화가 되기도 한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