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 비단 같은 절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금수산을 올라본다.

댓글 199

♣ 산 꾼의 이야기 ♣/100대 명산 산행기

2017. 1. 27.

비단 같은 절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금수산을 올라본다


   비단 같은 절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금수산으로 산행을 하기 위하여

산 꾼의 친구와 둘이는 대구에서 충북 제천에 위치한 금수산으로 산행을 가보지만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비단 같은 절경이 펼쳐지는

금수산에는 살포시 내린 눈으로 설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산행 들머리에서는 밋밋한 겨울 풍경이 쓸쓸하기도

하였지만 정상을 향하여 오르면 오를수록 설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면서 보는 이로 하여금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하면서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할 것이다. 친구와 둘이서 금수산의 아름다운 설경이 펼쳐지는 호젓한 오솔 길을 걸어보면서 겨울의 낭만을 즐기며

많은 힐링을 하고 왔다.


     ◈ 산행경로 : 상천주차장-보문정사-용담폭포-망덕사-금수산정상-금수산삼거리-상천주차장(원점회귀)

                                ◈ 산행거리 및 시간 : 약8km, 4시간 30분산행 (올라가는 길이 험난하여 시간이 더 소요됨)

 

금수산은?

높이는 1,015m이다.

멀리서 보면 산능선이 마치 미녀가 누워 있는 모습과 비슷하다고 하여 '미녀봉'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월악산국립공원의 북단에 위치하며 주봉()은 암봉()으로 되어 있다. 단양읍 북쪽으로 38km 떨어진 국망봉(:1,421m)·

연화봉(:1,394m)·도솔봉(:1,314m) 등과 태백산맥에서 갈라져 소백산맥의 기부를 이루며, 남쪽 계곡으로 남한강이 감입곡류한다.

   

 

망덕봉에서 한 컷을 담아본다.  

망덕봉의 높이는 926m다.

망덕봉에 오르니까 눈이 제법 내려서 앙상한 나뭇가지에도 눈 꽃이 예쁘게 피어나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한다.





금수산으로 가는 길에 청풍호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아보았다.






금수산의 산행 안내도다.

상천주차장-보문정사-용담폭포-망덕봉-금수산정상-금수산삼거리-상천주차장으로 한 바퀴를 산행한다.





산행들머리에서 바라본 금수산 주변의 풍경이다.





비단 같은 절경 상천 산수유 마을이 있다.





보문정사를 경유하여 금수산을 오르지만 비단 같은 절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금수산 정상까지는 3.5km의 발품을 팔아야 한다.





청풍호의 옥순대교가 한눈에 바라다 보이기도 한다.





금수산의 숨은 비경 용담폭포의 입구에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용담폭포의 풍경이다.

용담폭포는 비단으로 수를 놓았다는 금수산의 비경 중 제 1경인 용담폭포는 3층 폭포로서

높이 30미터의 절벽을 곤두박질하여 5미터 정도의 깊은 바위 웅덩이에 떨어져 흰 물보라를 튕기는 모습이 승천하는 용을

연상케 하며 상.중.하 탕의 폭포를 흐르는 차고 깨끗하고 굽이치는 물은 주변이 푸르다 못해 검은 듯  녹음과 어울려 장관을 이루고

주변에는 노송과 동백나무 숲이 울창하다.





망덕봉으로 올라본다.





망덕봉으로 가는 길에는 비단 같은 절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철계단을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가파른 오르막 구간을 힘내서 올라본다.





망덕봉으로 가면서 전망이 좋은 봉우리에서 비단 같은 금수산의 절경을 감상하는 산 꾼의 친구도 한 컷





저 뒤에 보이는 바위가 독수리 같이 생겼다고 해서 독수리 바위라고 한다.





망덕봉까지는 0.1km이고 금수산 정상까지는 아직 1.8km의 발품을 더 팔아야 한다.






망덕봉에서 내려와 금수산 정상으로 가는 길에 새하얀 눈을 밞아보면서 걷는 재미도 솔솔하다.





망덕봉을 지나서 금수산 정상을 가는 길에 한 컷을 담아본다.






금수산 정상까지는 1.3km의 발품을 더 팔아야 한다.





앙상한 나뭇가지 숲 사이로 인적이 드문 산 길을 걸어보지만 친구와 둘이서 겨울의 낭만을 즐기기에는 무리인 것 같다. ㅎㅎ





금수산 정상까지는 0.3km의 가까운 거리에서 주변의 아름다운 설경을 감상하기도 한다.





파란 하늘 사이로 살며시 고개를 내미는 아름다운 상고대의 모습이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눈이 조금만 더 많이 내렸으면 하는 생각에 아쉬움이 살포시 남기도 한다. ㅎㅎ





금수산의 정상 부근에는 멋진 설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그래도 눈이 제법 많이 내려서 주변의 풍경이 마치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파란 하늘에 먹구름이 두둥실 떠있는 아름다운 풍경에  보는 이로 하여금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도 한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벗 삼아서 걸어보는 발걸음은 마냥 가볍기만 할 것이다.

진정한 산 꾼이 아니고서는 감히 이러한 자연의 아름다운 풍경을 상상이라도 해 볼수가 있겠는가 ㅎㅎ





길게 늘어진 노송의 나뭇가지에도 마치 솜사탕처럼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앙상한 나뭇가지에 하얀 눈꽃이 피어나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벗 삼아서 인적이 드문 오솔길을 걸어보지만 마음은 즐겁기만 하다.





아름다운 풍경이 마치 한 폭의 산수화를 연상하게도 한다.





바위 틈에 길게 늘어진 한그루의 소나무에도 설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한다.





금수산의 정상에서 바라본 비단 같은 절경이 끝없이 펼쳐지기도 한다.







정상에서 내려 오는길에 촛대바위를 한 컷 담아본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