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야류}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이 늘어선 야류 지질공원 // 야류 해양공원

댓글 69

♣ 해외여행 갤러리 ♣/대만

2017. 11. 19.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이 늘어선 야류 지질공원


대만 여행의 둘째 날에 오전에는 스펀 천등마을과 지우펀 거리를 관광하고

오후에는 점심을 먹고 타이페이 국립공원으 로불리는 야류 지질공원으로 관광을 하기도 한다. 타이페이 북부 해안에 위치한 야류는 해수

욕장과 온천, 기암괴석으로 유명한 관광 도시다. 특히 희귀한 모양의 바위들이 해안에 모여 있는 야류 지질공원은 야류의 관광의 필수 코스

로 손꼽힌다. 이곳의 바위들은 세계 지질학계에서 중요한 해양 생태계 자원으로 평가받는 한편, 푸른 바다와 침식된 산호 조각물들이 함께

어우러져 자연이 그려낸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보여 주기도 하면서 드라이브 코스로도 인기가 많다고 한다.

 

   야류는 원리향에 위치하고 있으며 북해안쪽으로 길게 뻗은 좁고 긴 모습을 한 해갑이다.

1.100만년 동안 침식, 풍화작용이 교대로 일어나면서 버섯바위,촛대바위,생강바위,호혈,체스바위, 바다 침식 동굴등과 같은 지형이 점차

형성되었다, 전체 길이 1.700미터에 이르는 해갑은 대만에서 가장 명성이 자자한 지질공원이 되었고 또한 주변의 풍부한 해양 생태 어촌 풍경

 등의 다양한 면모들이 더해져 야류는 교육,관광 그리고 휴양지 기능을 갖춘 관광 명소가 되었다고 한다.



야류 지질공원의 입구에서 나의 아내와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모래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이 웅장하기만하다.




야류에 도착을 하여 네자매 라는 이곳의 식당에서 점심을 먹기도 한다.




네자매 식당에서 대만의 현지식으로 맛나는 점심을 먹기도 한다.




야류 지질공원의 입구 주차장에는 수많은 관광차가 즐비하게 주차를 하고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의 야류 지질공원으로 관광을 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곳에서 관광을 하는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 한국 사람들로서 붐비기도 한다.




야류 지질공원 매표소이기도 하다.




우리들의 일행들도 가이드와 함께 야류 지질공원의 매표소에서 표를 구매하기도 한다.




야류 지질공원의 간판의 배경으로 나의 아내는 먼 훗날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한 컷의 인증샷을 날리기도 한다.





야류 지질공원으로 관광을 나서는 많은 사람들의 발걸음으로 분주하기만 하다.




지질공원으로 가다가 바다의 부두와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았다.




야류 지질공원으로 가는 길에는 푸른 바다가 끝없이 펼쳐지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하늘에는 금방 비라도 쏱아질 것만 같은 느낌으로 먹구름이 몰려오기도 한다.




우리들의 일행은 현지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야류 지질공원에 대한 공부를 하기도 한다.




같이 동행한 일행들은 바다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가지고 있는 스마트 폰으로 열심히 사진을 담아보기도 한다.




우리들의 일행은 아래 여왕두에 대한 설명을 가이드에게 설명을 듣기도 한다.




ㅎㅎ 아름다운 두 여인의 미소가 여행의 즐거움이 아닐런지~~




아래 여왕두에 대한 설명의 글이기도 하다.




나의 아내는 여왕두의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선상암 가운데 가장 인기 있는 것은 고대 이집트 왕비 네페르티티의 두상을 닮아 이름 붙여진 '여왕 바위'다.

바위를 자세히 보면 높게 틀어 올린 머리와 가녀린 목선, 코와 입 자리가 선명하게 느껴져 자연의 신비를 경험할 수 있다.

바위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을 하려는 관광객들로 늘 줄을 서서 인산인해를 이룬다.





여왕두의 배경으로 일행 분을 한 컷 담아보았다.




지질공원의 높은 언덕 이곳에서 지질공원이 한 눈에 바라보이기도 하지만 가까운 거리에서 보면 더욱더 실감나는

기암괴석들이 즐비하게 늘어져 자연의 아름다움을 선사하기도 한다.




바닷가에 기암괴석이 길게 늘어선 지질공원 입구에서 현지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관광을 하기도 한다.




지질공원 입구를 통과하면 이렇게 바위들이 늘어선 바닷가가 나온다.

곳곳에 흩어져 있는 기이한 바위들을 바라보면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사차원의 세계에 와 있는 듯 초현실적인 느낌이 들기도 할 것이다



 


지질공원 입구에서 바라본 바닷가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우리들의 일행은 손가락을 가리키는 현지 가이드의 설명을 듣기도 한다.





우리들의 일행은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단체사진으로 먼 훗날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인증샷을 남기기도 한다.

작은 곶에 조성된 야류 지질공원은 침식과 풍화 작용을 거쳐 자연적으로 형성된 기암을 보러 전 세계에서  많은 관광객이 찾기도 한다.




독특한 형상의 바위로 가득찬 류 해양 국립공원 지질공원도 매력적이다.

 야류의 바위는 수천만 년 전부터 파도의 침식과 풍화 작용에 의해 독특한 모양의 석회질로 이렇게 형성되었다고 한다.


 


전체 길이 1.700미터에 이르는 야류 지질공원은 신기한 지형 경관이 있는 대만의 명소이다.

 암층이 해수면 위로 돌출되고 해수의 침식작용이 이어져 이와 같은 독특한 바위들이 형성되었으며 가장 대표적인 바위는 여왕머리바위다.




제주도에서 왔다는 단체관광객들은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인증샷을 남기기도 한다.




역시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벌집바위는 구멍이 벌집처럼 뚫려있기도 하다.




아름다운 야류 지질공원에서 나의 아내도 한 컷을 담아본다.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의 바위가 아르맙기도 하다.

자연이 가져다주는 최고의 선물이 아닐까 싶기도 하네





지질공원의 주변에 바닷가의 아름다운 풍경이 끝없이 펼쳐지기도 하지만 지질공원을 관광하면서 오가는 많은 사람들의 행렬이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의 바위 주변에서 떠날 줄을 모르고 감상을 하는 사람들도 진풍경이다.




 크고 작은 구멍이 가득한 '벌집 바위', 네모반듯한 논두렁 모양으로 놓인 '바둑판 바위', 울퉁불퉁한 모습을 한

 '생강 바위'등 특이한 모양으로 인해 고유한 이름이 붙여진 바위들이 즐비하다.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바위 위로는 많은 관광객들이 줄지어 늘어서 주변의 관공을 하기도 한다.




지질공원의 주변으로는 이처럼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의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

나자신도 아무리 바라만 보아도 어쩌면 이렇게 자연의 모양을 만들었을까 하면서 그저 신기할 따름이기도 하다.




지질공원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바다와 어우러진 기암괴석을 바라보면서 줄지어 관광을 하기도 한다.

역시 대만 여행의 하이라이트 라고 해도 관언은 아닌거 같다.





바다와 어우러진 기암괴석은 저멀리까지 끝없이 펼쳐지기도 한다.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오랜 세월 자연의 힘과 침식에 의해 생성된 기암괴석과 산호조각물들이

 어우러져 있으며 마치 외계행성에 와있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환상적인 풍광을 보여주는 곳이다. 자연이 만든 최대의 걸작이라 불릴

만큼이나 신기하고 오묘한 풍경을 느낄 수 있다.

한참을 바라보면서 연신 카메라의 셔트를 눌러서 사진을 담아보기도 한다.

  



바닷가 주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기암괴석과 어우러진 진풍경을 관광하느라고 분주한 모습이기도 할 것이다.




파도와 바람으로 침식된 기암괴석의 바위가 마치 벌집처럼 구멍이 뚫려 있기도 하다.




이 바위는 지질공원의 끝부분에 위치한 마령조바위다.




지질공원의 아름다운 풍경이 끝없이 펼쳐지기도 한다.





기암괴석의 독특한 바위가 우뚝하게 솟아올라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한다.

역시 자연이 가져다주는 선물이기도 하다.




지질공원은 이렇게 넓은 나무테크를 따라서 아름다운 바닷가의 풍경을 감상하면서 한 바퀴 둘러보면서

관광을 즐기면 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많은 관광객들이 바다와 어우러진 기암괴석의 배경으로 관광을 하느라고 분주하기만 하다.




지질공원 주변으로는 기암괴석들이 즐비하게 늘러져 있고 저 뒤로는 등대가 바라다 보이기도 한다.




바위마다 이렇게 구멍이 뚫려 마치 사람의 해골을 연상하기도 한다.





지질공원에는 이처럼 쉽게 관광을 할 수가 있도록 이정표가 잘 되어 있기도 하다.




아래 표범 바위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나의 아내는 표범 바위와 함께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지질공원을 관광을 하고 나오는 길에는 야류 특산품을 판매하는 상가가 있기도 하다.




예류지질공원을 구경하고 나오는 길에는 매표소 옆에 위치한 이곳의 재래시장에도 들러 보자.

 다양한 양념을 한 건어물 간식이 인기 있다.




재래시장에서 나의 아내도 한 컷 을 담아보기도 한다.




다양한 양념을 한 건어물 간식이 이처럼 인기가 있기도 하다.




말린 과일도 인기가 있다.




간식용 건어물이 주류를 이루기도 한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