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타이페이} 대만 현지인들의 종교체험을 할 수가 있는 용산사

댓글 71

♣ 해외여행 갤러리 ♣/대만

2017. 11. 20.

 대만 현지인들의

종교체험을 할 수가 있는 용산사

 

오후에 대만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야류 지질공원을  관광하고 늦은 오후 시간에

대만 현지인들의 종교행사를 직접 눈으로 보면서 체험을 할 수가 있는 용산사의 사찰을 방문하기도 한다. 용산사는 타이베이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로 '타이완의 자금성'으로 불린다. 사찰 내부로 들어가면 앞쪽에는 불교의 관세음보살이, 뒤쪽으로는 도교의 신이 모셔져 있다. 기둥부터

 지붕, 처마 아래의 천장까지 어느 곳 하나 빼놓지 않고 섬세한 조각으로 장식돼 있다. 전통 양식으로 지은 대만의 사원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언제나 많은 사람들로 가득하다. 낮보다는 비교적 조용한 저녁 시간에 들러 야경을 즐기는 것도 괜찮다고 하는데

우리들의 일행은 시간이 마땅하지 않아서 늦은 오후 시간대를 이용하여 관광을 하기도 하였다.

 


용산사는 타이페이의 만카 지역에 위치해 있다.

그것은 1738년에 설립되었고 관세음 보살의 관세음 보살 또는 범어의 관세음 보살에 바쳐졌다고 한다.

장엄하고 정교한 사찰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는 이곳은 대만 북쪽에 현존하는 역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대만의 사찰 건축물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용산사에 대한 설명의 글이다.

우측 하단에는 한글로 용산사의 설명이 적혀 있기도 하다.




용산사의 입구에는 명성고적 용산사 라는 이 한문으로 새겨져 있기도 하다.




용산사의 입구에서 우리들의 일행은 현지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면서

용산사의 산문으로 들어서기도 한다.




용산사의 입구 산문으로 통과하여 용산사의 사찰을 바라보면서 용산사의 설명을 듣기도 한다.




용산사에서 나의 아내와 함께 인증샷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기도 한다.


이 절은 7세기 초에 건립된 중국 산둥성 산둥성의 칠안 지방에서 건립된 고대 충신들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다고 한다.

 그들은 그들의 고향에 있는 고대 용산 사원의 독실한 추종자들이었기 때문에, 그들은 이곳을 Manka에 있는 사원으로 세웠고, 그들이

 이곳에서 새로운 정착지를 만들었다고 한다. 오늘날의 용산 사원은 1738년에 지어진 원래의 건물들에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그것은 1919년에 재건되었고 1924년에 완성되었다고 한다.




먼 훗날의 추억으로 동행한 일행 분들도 한 컷을 담아보기기도 한다.

앞 현관의 정면은 돌 조각으로 덮여 있다.

중국에서 들여온 베이지 색과 짙은 녹색 채소들의 배열은 즉시 방문객들에게 아름답게 각인되어 있는데, 이 돌들은 잘 다듬어지지

 않은 철판들과 열려 있는 것들을 말한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용산사의 사찰 입구에는 인공폭포가 거대하게 흐르고 있기도 하다.




용산사의 본관 건물 앞에는 타이페이의 많은 현지인들이 종교 행사를하기도 한다.





앞에 보이는 중앙 문 앞에 서 있는 용 기둥은 청동으로 주조되었다고 한다.

대만의 유일한 청동 기둥이다. 두개의 탑과 드럼은 각각 동양과 중앙 홀 사이에 있는 안마당의 동쪽과 서쪽에 있다.

그들은 육각형 모양의 돔 모양의 건물로, 육각형 모양의 육각형 지붕을 가지고 있다.


거기에 따라서 두번째층의 지붕이 있다.

6각 지붕에 있는 이 육각형 지붕의 각 부분은 역 방향"S"곡선의 기울기를 형성한다.

 그들은 대만에 도입된 지붕 디자인의 첫번째 예이다. 이 건설은 금세기 초에 있었던 것이기 때문에, 왕 씨는 이미 서양 건축 양식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한다. 그는 조그만 콘크리트 조각들을 장식용 스크린 위에 장식용 올려 놓았고 장식용으로 약간의 기둥에 코린트식의 수도를

 더했다. 이러한 특징들이 합쳐져 용산 사원은 중국의 전통적인 중국 건축 양식의 랜드 마크가 되었다고 한다.

 



대만의 현지인들은 향을 피우면서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이곳의 용산사는 항상 불교 사원으로서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지만,

 발달 과정의 많은 신들도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이 절의 다양한 신들은 그들의 종교 생활에 있어서 중국인들의 관대한 태도를 보여 준다.

현재의 용산사는  홀, 대청, 대청 등 세개의 홀로 이루어져 있다. 이 홀은 사람들이 숭배할 수 있는 장소이자 공간으로 사용된다고 한다.






법당 내부의 전경이다.




법당의 내부에는 이렇게 화려하게 장식을 해놓기도 하였다.




우리들의 일행은 법당 앞에서 기도를 올리면서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용산사의 법당 입구에는 많은 사람들이 발 디딜 틈이 없을정도로 붐비기도 한다.

우리들의 일행도 거기에 한몫을 차지하기도 한다.




법당 앞에는 신들에게 바치는 음식물을 놓고 각자의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우리들의 일행은 용산사를 둘러보면서 대만 현지인들의 종교활동의 체험을 하기도 한다.




촛불을 불을 밝히면서 활활 타오르고 있기도 하다.




법당 내부에는 이렇게 화려하게 치장을 하기도 한다.

이 법당의 불상은 속칭'관음도''관음 어미''관음증'은 아미타불(阿弥陀佛), 여세(菩萨)를 거쳐 보살(佛教)으로 불린다.

관성 묘(龙山寺)의 观世音菩萨神(是)은 西元(1738)년 泉州(由)晋江安海(分)龙山寺(来),(二次)의 의거로, 2차 대전 중 정전(炮弹)에 의해

소실된 후, 관음 보살의 우상이 莲花座(显)에 의해 安然(佛祖)에 의해 형상화되었다.





중국의 전통적인 건축물이자 대만의 건국된 불교 사원이 된 Manka의 궁전은

사람들의 종교적인 삶의 중심이자 지역 문화의 중심지가 되었다. 그러므로 정부는 1985819일에 그것을 제2의 역사적인 장소로

지정하여 후손들을 위해 보존될 것이다 라고 말한다.




대만의 현지인들은 향로에 향을 피우고 열심히 기도를 올리기도 한다.




대만의 현지인들은 법당의 입구에서 무릎을 꿇고 앉아서 두손모아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용산사의 사찰 내에는 대만 현지인들이 불교서적으로 열심히 책을 읽는 모습도 보인다.

나의 아내는 앉아서 잠시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불교서적을 읽어보면서 두손모아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대만 현지인들은 이렇게 불교서적을 읽어보면서 사찰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나의 아내는 법당 앞에서 인증샷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법당 앞에는 이렇게 많은 향불이 타으르고 있기도 한다.

사찰 내부에 들어서니까 향의 냄새가 진동을 하면서 숨이 팍팍 막히기도 한다.





용산사의 담벼락은 이처럼 화려하게 치장을 해놓기도 하였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