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 빛이 내린 호이안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댓글 94

♣ 해외여행 갤러리 ♣/베트남 (다낭)

2018. 5. 21.

빛이 내린

호이안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호이안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어서 그런지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낮에는 호이안의 구 시가지를 둘러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어두움이 밀려오는 시간에 가이드와 함께 맛 나는 저녁식사를 하고 호이안의 야시장과 빛이 내린 호이안의 정겨운 옛 밤거리를 걸어보기도 한다. 밤거리 야시장과 강가를 밝히는 형형색색의 홍등과 유등 야시장의 떠들썩한 분위기와 몽롱한 불빛에 여행객들은 술을 안 먹었어도 취할 수밖에 없는 분위기에 젖어들기도 한다. 야시장 하면 역시 먹을거리다. 호이안 야시장에는 꼭 맛봐야 할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반미, 다른 하나는 반쎄오다. 반미는 쌀로 만든 바게트에 다양한 재료를 넣어 먹는 베트남 식 샌드위치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면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반쎄오는 베트남 식 부침개로 밀가루 대신 쌀 반죽에 다양한 속 재료를 넣어 부친 후 소스에 찍어 먹는 맛이 일품이다.  호인안의 야시장과 야경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면서 호이안에서 즐거운 시간들의 아쉬움 속에 발걸음을 숙소로 옮기면서 호이안의 여행은 끝이 난다.

 

         


호이안은 해가 서산으로 넘어가면 구시가지는 새로운 세상으로 변신한다.

역시 밤은 낮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한다.




빛이 내린 호이안은 역시 낮보다 밤이 더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거리마다 조각품에는 밤이 되면 화려한 불이 들어오기도 한다.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면서 호이안의 밤거리는 한국인들의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비가 살포시 내리면서 우산을 들고서 호이안의 야시장을 둘러보기도 한다.





호이안은 등()으로 유명한 도시다.

밤이 되면 형형색색으로 거리를 밝히는 등불은 황홀하기 그지 없다. 기념품으로 구입하기에 좋다.





다리는 불빛이 들어오면서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출출한 배를 채우고 나룻배를 타고 투본강의 환상적 야경을 감상할 차례다.

나룻배 투어의 하이라이트는 배 위에서 연꽃 모양의 종이 등불을 띄우는 순간이다. 유유자적 나룻배에 몸을 맡긴 채 투본강 물 위로 등불을 띄우며 아직 많이 남은 한 해 동안의 소원을 빌어보기도 한다.




갖가지 조명이 수를 놓듯 스며든 투본강을 따라 걷다 보면 거리를 가득 채운 관광객들의 적당한 소란스러움과 가게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소리에 절로 흥이 난다. 호이안의 색깔 있는 밤이 그렇게 투본강을 따라 흘러가기도 한다.





형형색색의 홍등 ·파스텔 색조 건물호이안의 밤은 이렇게 낮보다 화려하다

땅거미가 내려앉기 시작할 무렵의 호이안은 매혹적이다. 형형색색의 등()과 파스텔 색조의 건물들이 빚어내는 정경은 구석구석

로맨틱함을 더한다.





호이안의 밤거리는 수십 가지의 형형색색 홍등이 거리에 내걸리고 그로 인해 풍기는 몽환적인 분위기는 비현실적이기까지 하다.

빛의 축제를 보고 있자니 그 황홀함에 절로 취한다.





하트모양의 불빛과 더불어 연꽃의 조형물에 불이들어오면서 호이안의 밤은 화려하기도 하다.





 호이안은 화려하고 유려하지는 않지만 감수성을 자극할 자연과 전통이 남아있는 곳이다.

 어느새 호이안에는 깊은 어둠이 내렸고, 나무에 줄줄이 걸려 있는 풍등에는 불이 밝아오면서 호이안의 야경은 황홀하기만 하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좌측으로는 가게들이 즐비하게 늘어져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기도 한다.





화려한 불빛의 다리 아래로는 나룻배를 타고 투본강을 따라서 낭만을 즐기기도 한다.





보슬비가 내리는 가운데 관광객들은 비옷을 입고서 호이안의 야시장 투어를 하기도 한다.





호이안의 자그마한 시장이 특별한 이유는 바로 풍등. 풍등의 매력은 이렇게 밤에만 있다.

원색의 화려함을 제각각 뽐내던 촌스러움은 밤이 되면 사라진다. 그리고는 이 일대, 마을 전체를 몽환적이고 아름다운 공간으로 변신시킨다. 이곳 호이안은 음력 15일 밤마다 마을에 등을 켜지 않고 풍등을 사용하는 호이안의 전통 풍습이 있는 날이면, 마을 전체가 더 아름답다고 한다.




 

야시장에는 갖가지 많은 물건들을 구경할 수가 있기도 하다.





호이안은 매일 오후 다섯시면 호이안 구시가지에 야시장이 열린다.

거리에 도열한 음식점과 기념품 가판대에 정신이 하나도 없다. 천천히 걸어서 30분이면 충분히 한 바퀴를 둘러볼 수 있기도 하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야시장에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야시장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시장을 둘러보면서 먹거리나 기념품 판매장을 둘러보기도 한다.





사람 구경도 이처럼 호이안을 즐기는 방법 중 하나다.

카페에서 수다를 떠는 젊은이들, 팔짱을 끼고 사랑을 속삭이는 커플, 화방에서 그림을 흥정하는 노부부 등을 보다 보면 호이안의 밤은 어느덧

 깊어만 간다.


 


이곳 호이안의 야시장은 언제나 붐비면서 화려한 불빛에 매료되기도 한다.





강의 중간에 설치된 대형 조형물에 불이 들어오면서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해가 지면 진짜 호이안의 매력이 이렇게 나타난다.

형형색색의 등불이 호이안 거리 곳곳을 밝히고 투본강에 비친 휘황한 불빛이 정신을 몽롱하게 만든다.

    잔잔했던 투본강에도 어둠이 깔리면서 소원 등불을 띄우는 배들이 하나둘 모여들어 어느새 강은 거대한 불꽃으로 변한다.





호이안의 밤거리는 눈이 부시도록 야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한다.





어두움이 살포시 내려앉은 투본강에는 화려한 불빛의 반영이 아름답기도 하다.





투본강의 거북이 조형물에 불이 들어오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한다.





홍등에 불이 들어오면서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호이안의 거리마다 각종 조형물을 설치하여 밤에는 야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야경이 불빛에 비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조형물의 야경도 아름답기도 하다.




호이안의 길거리는 눈이 부시도록 야경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호이안의 길거리는 포장마차에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하기도 한다.




베트남에는 역시 오토바이가 유일한 교통수단이기도 하다.

현지인들도 밤이면 이곳의 호이안에서 야경과 먹거리를 즐기면서 일상을 보내기도 한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