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 바나산 국립공원 정상에 위치한 19세기 프랑스 건축양식으로 꾸며놓은 테마파크 바나힐

댓글 165

♣ 해외여행 갤러리 ♣/베트남 (다낭)

2018. 5. 24.

바나산 국립공원 정상에 위치한

19세기 프랑스 건축양식으로 꾸며놓은 테마파크 바나힐


베트남 다낭 여행의 마지막 날에 오전에는 쇼핑센터에 2군데를 방문하고 11시에 다낭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바나산 국립공원으로 관광을 하기도 한다. 이곳의 바나산 국립공원은 프랑스 식민지 시절, 베트남의 뜨거운 열기를 견디다 못한 프랑스인들은 평지보다 선선한 고산지대를 찾아 휴양지로 개발했다고 한다. 그래서 다낭에서는 바나산이 최적지라고 해서 바나산 국립공원 정상에 위치한 테마파크인 바나힐은 해발 1,500m에 자리한 종합 테마파크로 정원, 사원, 호텔, 레스토랑, 놀이공원 등을 개발하였다고 한다. 선월드 주차장에서 바나힐 정상까지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5,200m의 케이블카를 타고 약 20분간 이동한다. 이 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보는 바나산의 수려한 자연경관은 잊지 못할 아름다운 추억으로 길이 남을 것이다.


산꼭대기에 도착하면 고풍스러운 건물이 눈에 들어오면서 마치 유럽의 프랑스에 온 느낌이 들기도 한다.

바나힐의 프렌치 빌리지는 19세기의 프랑스의 건축 양식을 본떠 마을처럼 꾸며놓은 곳으로 자칫 내가 유럽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완벽하다. 프렌치 빌리지의 예쁜 건물은 사진 찍기에도 매우 훌륭하지만 이 밖에도 정원, 와인셀러, 놀이시설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충분하다. 무엇보다 시내에서 좀처럼 맡기 힘든 상쾌한 공기와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여행의 피로를 단숨에 날려주기도 한다.

아쉬움 속에 다낭 여행을 이곳의 바나산 국립공원에서 마무리를 하기도 한다.



바나산 국립공원의 정상에 도착하면 마치 유럽의 이미지를 느끼기도 한다.





바나산 국립공원의 주차장에는 야자수 나무가 우뚝하게 솟아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바나산 국립공원은 베트남의 회사인 선월드에서 사업을 하기도 한다.





케이블카를 타로 가는 입구에서 다리의 반영이 아름다워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바나힐 선월드 입구로 들어서면서 바나산 국립공원의 관광을 시작하기도 한다.





해발 1.500m의 바나산 국립공원으로 가기 위하여 이곳에서 케이블카를 탑습하기도 한다.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서 아래로 내려다본 바나산 국립공원의 주차장이 장관이기도 하다.

얼마나 많은 관광객이 이곳을 찾아오면 주차장이 이렇게 거대하게 설비가 되어있는지 알 수가 있을 것이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5,200m 길이의 아찔한 케이블카를 타면 약 20분 만에 정상에 내려준다.

바나힐스를 얘기할 때 특히 빼놓을 수 없는 한 가지는 로프웨이다. 기네스북에도 등재된 명물로 5㎞에 달하는 거리를 오가며 사람과 물자를 태워 나른다. 긴 시간을 허공에 매달린 채 이동하는 기분이 아슬아슬하지만 눈앞에 펼쳐지는 파노라마같은 풍경을 보고 있노라면 기분까지 상쾌해진다





 바나힐까지 세계에서 두 번째로 긴 케이블카를 타고 단숨에 이동한다.

 이 케이블카는 여행객들이 태풍이 와도 끄떡없다는 케이블카 안에서 바나산의 절경을 느긋이 감상하면 된다.

자칫 아찔할 수 있는 이 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보는 바나산의 수려한 경관은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하기도 한다.







바나산 정상에 도착을 하면 이처럼 유럽퐁의 건물들이 펼쳐지기도 한다.






ㅂ바나산 정상에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인산인해를 이루기도 한다.

거의 한국 사람들이 주류를 이루기도 한다.





바나산 정상에는 유럽의 건물처럼 고풍스러운 이미지가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한다.





이처럼 유럽풍의 고풍스러운 건물들을 바라보면 마치 유럽으로 여행을 온 것처럼 착각에 빠져들기도 할 것이다.





바나산 정상에 도착을 하여 레스토랑에서 맛 나는 점심 식사를 하려고 발길을 돌리고 있기도 하다.





바나산의 레스토랑에서 자리를 잡고 시원한 흑맥주를 한 잔 마시기도 한다.

바나산 국립공원은 케이블카를 이용하여 올라가면 1.500m 정상에 건설한 유럽풍의 테마파크를 즐길 수 있다.

 



레스토랑에서 베트남산 피자도 한 판 시켜놓고 맛나게 먹어본다. ㅎㅎ






주변에는 아름다운 봄꽃이 만발하여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많은 관광객들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받쳐들고서 관광을 하기도 한다.




나리꽃이 예쁘게 피어나 눈이 즐겁기도 하다.





바나사원으로 올라가면서 나의 아내와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숲이 우거진 터널을 이동하면서 빗 속에 관광을 하기도 한다.





바나산 사원의 입구에 도착을 하기도 한다.





바나사원의 앞에는 거대한 포대화상이 있기도 하다.





바나사원의 옆에 있는 이곳의 전망대에 오르면 바나산의 국립공원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기도 한다.





바나사원의 옆에는 우뚝하게 솟아 있는 탑이 보이기도 한다.





바나산 사원의 옆에 전망대에서 바라본 다낭 속의 유럽 바나 힐(Bà Nà Hills)이 한 눈에 내려다보이기도 한다.

뭉쳐야 뜬다`에 등장해 화제가 됐던 다낭 바나산 정상에 자리한 테마파크 바나힐. 한라산에 버금가는 해발 1,500m 바나산 국립공원에 자리한 세계 최대 규모의 테마파크다. 놀이공원과 카페, 식당은 물론 호텔도 있어 산 위에서 하룻밤 묵는 이색 체험이 가능하다.





다낭 바나산 정상에 자리한 테마파크 `바나힐`의 풍경이다.

산꼭대기에 도착하면 고풍스러운 건물이 눈에 들어오면서 프랑스 마을이 펼쳐진다. 19세기 프랑스의 건축 양식을 본떠 마을처럼 꾸며놓아 마치 유럽에 와 있는 듯하다.






바나사원의 전경이다.

산정에 우뚝 솟은 건물이 궁금하다. 길섶에 핀 수국을 따라 정상에 오르자 포대화상(중국의 선승)이 넉넉한 미소로 중생을 굽어보고 있다.

 ‘바나사원이란다. 사원의 자태가 고풍스럽기만 하다.




바나사원에는 거대한 타종이 있기도 하다.





ㅎㅎ 나도 부처님의 불상을 바라보면서 합장을 하여 똑 같은 포즈를 취해보기도 한다.




물기를 머금은 나리꽃도 예쁘기만 하다.




한 외국인은 길거리에서 음악을 연주하기도 한다.

한국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왔으면 한국의 멜로디가 구설프게 흘러나오기도 한다. ㅎㅎ





길거리마다 장미꽃을 비롯한 봄꽃들이 만발하여 주변의 풍경이 넘 아름답기도 하다.





유럽풍의 건물을 바라보면서 바나산의 국립공원을 한 바퀴 둘러보기도 한다.





1,500m 산 꼭대기에 위치한 테마파크인 바나 힐에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인산인해를 이루면서 발 디딜 틈이 없기도 하다.

거의 대부분이 한국의 관광객들로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비를 입고서 관광을 즐기기도 한다.

이곳은 연중 온도가 선선해서 동남아의 무더운 날씨를 피해 휴양하기 딱 좋은 곳이다. 약5.8km에 달하는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면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로 가득하면서 다낭에서 색다른 여행지를 찾고 있다면 바나 힐을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곳 바나힐은 해발이 높아서 비가 내리다가를 반복하면서 운무가 밀려오기도 한다.

그래서 필히 우산이나 우비를 준비하여 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ㅂ바나힐 정상에는 비가 내리면서 운해가 시야를 가리기도 한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면서 관광을 하는데에도 많은 지장을 초래하기도 하였다. ㅎㅎ





바나힐 정상에는 이처럼 성당도 자리하고 있다.

비가 너무나 많이 내려서 이곳의 성당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봄꽃이 만발하여 주변의 풍경도 아름답기만 하다.




19세기의 프랑스의 건축 양식을 본떠 마을처럼 꾸며놓은 곳으로 자칫 내가 유럽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완벽하다.





바나힐의 프렌치 빌리지는 19세기의 프랑스의 건축 양식을 본떠 마을처럼 꾸며놓은 곳으로 자칫 내가 유럽에

와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완벽하다.





건물들이 이처럼 웅장하기도 하다.






나힐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걸어보노라면 눈이 즐겁기도 할 것이다.





관광객들은 이처럼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아보면서 먼 훗날의 추억으로 고이 간직하기도 한다.





역시 유럽풍의 건물들이 웅장하기도 하다.





아름다운 봄꽃이 만발하여 주변의 풍경이 장관이다.





선월드 마크의 지구본 앞에는 해바라기꽃이 만발하여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비가 오후에 종일 내리면서 관광객들의 발걸음도 뜸하기도 하다.





바나힐 광장에는 유럽풍의 건물들이 우뚝하게 솟아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바나힐의 모든 관광을 아쉬움 속에 마무리를 하고 케이블카를 타고 하산을 하려고 긴 줄을 서기도 한다.






바나힐의 정상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하산을 하기도 한다.

베트남 다낭의 여행을 모두 마무리 하기도 한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