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홍콩의 야경 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빅토리아 산정 피크타워

댓글 90

♣ 해외여행 갤러리 ♣/홍콩

2018. 6. 28.

홍콩의 야경 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빅토리아 산정 피크타워



홍콩 여행의 첫 날 마지막 일정의 코스로 빅토리아 산정에서 홍콩 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 눈에 감상을 하고 화려한 밤을 아름답게 수놓는 야경까지 감상을 하면서 역시 홍콩 여행의 하이라이트이기도 하다. 빅토리아 산정 피크 정상에 위치하고 있는 타워 심포니 오브 라이트를 관람하기 좋은 위치이기도 하다. 또한 트램을 타고 오르내리는 색다른 재미와 마담투소 박물관과 여러 식당이 함께 있는 빅토리아 피크의 중심 타워에서 홍콩의 야경 하면 떠오르는 것이 바로 피크 타워. 홍콩의 전경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면서 환상의 시내를 감상하다보면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할 것이다. 또한 제일 높은 곳은 아니지만, 바람을 쐬며 피크 타워에 올라 야경을 구경하는 것도 색다른 기분이 넘치면서 야경의 황홀감에 빠져들기도 한다. 낮보다 매력적인 홍콩의 밤. 수많은 빌딩에서 뿜어져 나오는 화려한 불빛과  칵테일 한 잔과 함께 로맨틱한 야경 감상까지. 여행지에서 만나는 특별한 홍콩의 밤을 느껴보자.


          ▶찾아가는 방법

센트럴역 근처 익스체인지 스퀘어(Exchange Square)에서 15번 버스 탑승 MTR 애드머럴티(Admiralty)역 C1번   출구에서 트램역까지 도보 15분 후, 피크트램 탑승

          ▶ 입장료/이용료

 피크 트램 편도 HK$28 / 왕복 HK$40 피크트램 스카이 패스 편도 HK$71 / 왕복 HK$83





빅토리아 산정의 피크타워에서 내려다본 홍콩 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이다.

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홍콩 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은 역시 황홀하다.






빅토리아 산정에서 피크트램을 타기 위하여 많은 사람들이 줄지어 서있기도 하다.






홍콩은 건물이 거의 대부분 고층의 건물이다.






빅토리아 산정 정상의 전망대에서 홍콩의 아름다운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가 있기도 하다.





빅토리아 산정에서 내려다본 홍콩의 고층 건물이 즐비하게 늘어져 있기도 하다.






88층의 고층 건물이 우뚝하게 솟아있기도 하다.






빅토리아 산정에서 내려다본 고층 건물이 하늘을 찌를 듯한 기세를 보이기도 한다.






88층의 고층 건물도 그 위용을 과시하기도 한다.





피크타워 정상의 높은 건물에서 홍콩의 아름다운 시내를 관광하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도 보인다.

홍콩의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명소로 유명한 빅토리아 피크

 





홍콩 시내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담아보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으로 마냥 분주하기만 하다.






홍콩시내의 중간으로는 바다가 바라보이고 양쪽으로는 홍콩의 아름다운 시내와 어우러져 역시 홍콩은 장관을 이루기도 한다.






줌 렌즈로서 당겨서 담아본 홍콩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밤에는 야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명소이기도 하다.






역시 홍콩은 건물들이 아름답기도 하다.






빅토리아 산정에서 아름다운 홍콩 시내를 한 눈에 감상을 하고 야경을 보려니까 더 많은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우리들은 산정열차 피크트램을 타고 다시 아래로 내려가기도 한다.






피크트램을 타고 아래로 내려간다.






홍콩 여행의 필수 코스이자, 자타공인 최고의 야경 명소,

 빅토리아 피크. 빨간 트램을 타고 오르 내리는 것도 특별한 경험이 된다.

45도를 넘는 급경사로에 트램을 타고 오르내리는 스릴을 맛보게 해주는 홍콩의 명물이다. 1888년 완공된 피크 트램은 120여 년간 운행했는데, 그동안 사고는 단 한 건도 없었다고 한다. 빅토리아 피크에 올라가는 가장 빠른 방법으로 약 7분 만에 정상까지 올라간다. 4개 정류장이 있어 지역 시민도 이용한다. 트램은 도르래처럼 오르락내리락하며 두 대로 운행하는데, 한쪽 트램이 정지하면 다른 쪽 트램이 함께 정지된다. 인기가 많은 만큼 언제나 긴 줄을 서야 탈 수 있는 피크 트램은 경치를 감상하기 좋은 오른쪽 자리가 인기다.







피크트램을 타고 내려오니까 해는 서산으로 서서히 넘어가면서 야경의 아름다운 풍경이 밀려오기도 한다.






파란 하늘에 88층의 고층 건물이 그 위용을 과시하기도 한다.






88층 고층 건물의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친구와 둘이서 어두움이 살포시 내려앉은 시내에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바다와 어우러진 홍콩의 시내에는 어두움이 살포시 밀려오기도 한다.






밤이 되니까 화려한 건물마다 야경의 아름다운 빛을 발하기 위하여 불빛이 하나 둘 켜지기 시작을 한다.









바다와 어우러진 곡선미 넘치는 건물에는 불빛이 들어오면서 아름다운 화려한 밤을 수놓을 준비를 하기도 한다.





하늘에는 먹구름이 몰려오면서 금방이라도 한줄기의 소나기가 내릴 기세가 보인다.





고층 건물마다 화려한 불빛이 서서히 들어오기도 한다.





해가 서산으로 넘어가면서 하늘에는 저녁 노을이 붉게 물들기 시작을 하면서 야경의 화려한 풍경을 선보이기도 할 것이다.





배를 타고 가면서 선상에서 담아본 홍콩의 풍경이다.






홍콩 여행의 하이라이트인 홍콩 시내의 야경을 감상하기 위하여 많은 관광객들은 난간대에 줄지어 기다리기도 한다.

역시 홍콩의 야경은 관광객들에게는 큰 인기를 끌고 있기도 하다.









홍콩의 시내는 어두움이 밀려오면서 홍콩의 시내는 화려한 야경으로 치장을 하기도 한다.





낮보다 매력적인 홍콩의 밤.

수많은 빌딩에서 뿜어져 나오는 화려한 불빛과 칵테일 한 잔과 함께 로맨틱한 야경 감상까지. 여행지에서 만나는 특별한 홍콩의 밤을 느껴본다.






유람선이 지나가는 바다와 어우러진 홍콩의 야경은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홍콩 섬 위로 솟은 마천루에서 뿜어 나오는 도시의 불빛.

 그중 매일 밤 8시면 빅토리아 항구를 중심으로 홍콩의 고층 빌딩은 수십개의 환상적인 레이저로 수 놓는다.
해변 산책로을 거닐며 아름다운 홍콩의 야경을 감상하면 더 좋을 것이다.





별빛이 소근대는 홍콩의 밤거리 라는 노래 가사가 생각나기도 한다.

역시 야경이 아름다운 명소 홍콩의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동행한 친구는 홍콩의 아름다운 야경을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기도 한다.






화려한 야경이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한다.






바다와 어우러진 야경의 불빛이 반영되면서 아름다운 풍경이다.






야경이 아름다운 홍콩의 밤은 화려하기만 하다.




방가방가요 ^**^    방문을 환영합니다.

좋은하루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복 받으실 것입니다. ㅎㅎ

            아울러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