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정읍} 내장산과 내장사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댓글 80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4.

내장산과 내장사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한다.

 

내장산과 내장사에도 어김없이 가을이 찾아오면서 아름다운 단풍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내장산 자락의 서래봉을 뒤로 두고 병풍처럼 둘러쌓인 기암괴석의 배경으로 사찰이 자리 잡고 있어서 그런지 더욱더 수려한 자연경관과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고 있다. 더구나 유명한 사찰은 어디든지 가보면 산사의 주변 자연 환경이 너무나 뛰어나면서 보는 사람들로부터 감탄사를 저절로 자아내기도 하겠지만 특히 내장산 내장사의 경우에는 단풍철에 수많은 행락객들이 찾아오는 유일한 사찰이기도 하다. 그래서 요즘은 어느 사찰을 막론하고 내장사는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고 있지만 사찰 내에 아름다운 단풍이 곱게 물든 풍경을 바라보노라면 더욱더 자연의 경이로움에 놀라지 않을 수가 없을 것이다.

 

사진촬영정보

바디 : 캐논 EOS 5D Mark IV (5디 마크4), 렌즈 : 캐논 정품 RF24-105mm F4 L IS USM

 

 

내장산으로 들어가는 입구에는 수많은 사람들이 분주한 모습이다.

 

 

 

 

 

우화정의 주변에도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어서 장관을 이루기도 하다.

 

 

 

 

내장산으로 들어가는 입구에서부터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기도 하다.

 

 

 

 

내장산의 계곡에도 단풍이 붉게 물들어서 장관을 이룬다.

 

 

 

 

단풍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지만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기도 하다.

 

 

 

 

계곡에도 단풍이 불긋불긋 곱게 물들어서 보는 이로 하여금 눈이 즐겁기도 하다.

 

 

 

 

 

 

 

한그루의 단풍나무에도 곱게 물들어서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기도 하다.

 

 

 

 

 

 

 

 

어쩌면 이렇게도 곱게 물들었을까

 

 

 

 

자연이 가져다 주는 최고의 선물이다. ㅎㅎ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이다.

 

 

 

 

 

곱게 물든 단풍나무 숲 사이로 거닐어보면서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하기도 하다.

 

 

 

 

불타는 느낌으로 붉게 물든 단풍잎도 곱기만 하다.

 

 

 

 

곱게 물든 단풍은 역시 자연이 가져다 주는 최고의 선물이다.

 

 

 

 

이렇게 아름다운 단풍의 배경으로 추억의 사진을 담아보면서 마음도 즐거울 것이다.

 

 

 

 

 

 

 

 

 

 

 

 

 

내장사 뒷편의 기암괴석과 어우러진 단풍이 아름다운 풍경이다.

 

 

 

 

내장사에도 단풍이 붉게 물들어서 아르다운 풍경이다.

 

 

 

 

내장사의 전경이다.

내장사에도 가을단풍이 곱게 물들면서 아름다운 풍경이다.

 

 

 

 

내장사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내장사의 은행나무도 곱게 물들었다.

 

 

 

 

내장사의 고즈넉한 산사에도 단풍이 곱게 물들어서 주변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ㅎㅎ 어쩌면 이렇게도 곱게 물들었을까

 

 

 

 

내장사에도 단풍이 이처럼 곱게 물들어서 보는 이로 하여금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할것이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