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고령군} 추운 날씨에도 골프를 즐기기가 좋은 구장으로 소문난 대가야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댓글 156

♣ 나와 골프이야기 ♣/골프(golf)이야기

2020. 12. 2.

추운 날씨에도 골프를 즐기기가 좋은 구장으로 

소문난 대가야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본다.

 

대가야CC는 자주 애용을 하는 골프장이다.

대구에서 30-40분이면 갈 수가 있고 또한 겨울철에는 사방이 병풍처럼 산으로 둘러쌓여 바람을 막아주기도 하지만 정남향의 골프장으로 설계를 하여 포근한 햇살이 하루 종일 내리쬐면서 다른 골프장 보다는 훨씬 따뜻하기도 하다. 요즘 같이 아침 기온이 영하나 영상 1-2도의 추운 날씨에는 골프를 즐기기에 다소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이곳의 대가야CC는 포근하여 겨울철에도 골프를 즐기기가 좋아서 그런지 우리들은 친구들과 겨울철 내내 대가야CC에서 전지훈련을 하면서 골프를 즐기기도 하다. 그래서 겨울철에는 홈구장의 전용구장으로 대가야CC에서 겨울철에는 걷기운동과 골프를 동시에 병행하며 일석이조의 효과를 톡톡하게 누리는 셈이다. 그리고 대가야CC는 골프 어 분들의 입소문으로 겨울철에 정남향의 포근한 골프장으로 골프 치기가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 요즘 같은 추운 겨울에도 잔여티를 잡기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겨울철에 포근한 대가야CC에서 꾸준하게 연습을 하여 골프의 실력을 쌓아도 좋을 것이다.

 

사진촬영정보

갤럭시 노트10으로 촬영(1.600만화소)

 

 

대가야CC에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기면서 파란 하늘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을 담아보았다.

 

 

 

 

대가야CC의 클럽하우스의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이곳 클럽하우스는 직원들의 기숙사로 활용하기도 하면서 다른 골프장 보다도 클럽하우스가 웅장하기도 하다.

 

 

 

 

8번홀의 그린에서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다.

 

 

 

 

우리는 이른 아침 7시 4분티업으로 라운딩을 즐기면서 3번 홀에서 골프를 즐기다가

아름다운 일출이 먼 산에서 반갑게 올라와서 멋진 풍경을 한 컷 담아보지만 역시 포근한 햇살이 반겨주었다.

 

 

 

 

작은 연못의 반영이 아름다운 풍경이다.

 

 

 

 

대가야CC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클럽하우스를 바라보면서 그린에서 퍼팅을 즐기는 친구들의 모습이다.

 

 

 

 

그렇게 아름다운 녹색의 필드도 자연의 변화와 함께 갈색으로 변해버렸다.

하지만 대가야CC의 페어웨이의 잔디는 빳빳해서 겨울철에도 잔디가 땅바닥에 말라붙어 있지를 않아서

골프를 치기에도 좋은 구장이다.   그래서 우리들은 대구에서 가까운 이곳 대가야CC에서 겨울철에 전지훈련을 하면서 자주 애용을 하기도 하는 구장이다.

 

 

 

 

대가야CC 1번 홀의 그린에서 바라본 풍경이다.

 

 

 

 

 

위에 사진으로 보시다시피 이른 아침에 7시 4분의 첫 티로  라운딩을 즐기다 보니 땅바닥에는 서리가 내려서 뽀얗게 

변해서 날씨가 싸늘하기도 하였다.

상기 카트기의 주인장은 정영수 골프도우미로서 경기를 원활하게 진행을 하면서 우리들의 일행도 캐디가 발빠르게 뛰어 다니면서 보조를 잘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그래서 그런지 우리가 7시 4분의 첫 티업으로 시원하게 각 홀을 이동하면서 뒤에 팀에 따라오지 못할정도의 속도로 진행을 하였다.  원래 첫 티업은 부담이 되지만 초보 골프 어 분들이 첫 티업으로 진행을 하면 늦어서 전 홀이 밀려서 엉망이 되어버린다. ㅎㅎ

 

 

 

 

전반전을 돌고 후반전을 돌기 위하여 몸을 풀기도 하다. ㅎㅎ

 

 

 

 

우리는 7시 4분의 첫 티업으로 친구들과 라운딩을 즐겨보지만 바닥에는 서리가 내려서

약간의 미끄러움이 발생하기도 하였다.   물론 골프장측에서 이른 아침에 라운딩을 하는 사람들의 편의를 생각해서

티샷을 날리는 매트 위에 빗자루로 깨끗하게 쓸어서 주면 좋을 것인데 ㅎㅎ

 

 

 

 

파4,      1번 홀의 전경이다.

우리는 7시 4분의 첫 티업으로 골프를 즐기면서 첫 홀은 라이트를 받고 경기를 하기도 하였다.

 

 

 

 

파4,      2번 홀의 전경이다.

이왕이면 매트 위에 양쪽으로 빗자루로 쓸어서 주면 좋을 것인데 성의가 부족하게 오른쪽의 한쪽으로만

빗자루로 쓸어놓았으니 좌측에서 티샷을 날릴 때는 바닥이 미끄럽기도 하였다.

 

 

 

 

 

파5,      3번 홀의 전경이다.

 

 

 

 

파3,      4번 홀의 전경이다.

 

 

 

 

파5,      5번 홀의 전경이다.

 

 

 

 

파3,      6번 홀의 전경이다.

 

 

 

 

파4,      7번 홀의 전경이다.

 

 

 

 

파4,      8번 홀의 전경이다.

 

 

 

 

파4,      9번 홀의 전경이다.

 

 

 

 

작은 연못에 비치는 반영과 어우러진 일출의 아름다운 풍경이다.

 

 

 

 

필드를 걸어 다니면서 골프도 즐기고 걷기운동을 하기도 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도 하다.

 

 

 

 

이른 아침에 7시 4분의 첫 티업으로 라운딩을 즐겨서 그런지 그린에는 서리가 내려서 잘 구르지를 않는다.

 

 

 

 

그린에서 퍼팅을 즐겨보면서 홀 컵으로 골인을 시키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린에서 퍼팅을 즐겨보지만 홀 컵 가까이 붙여서 OK싸인은 주지 않는다. ㅎㅎ

그래서 OK싸인을 너무 남발하면 골프는 재미가 없다.

 

 

 

 

페어웨이를 걸어 다니면서 굿 샷을 날려보지만 이른 아침이라서 그런지 몸이 풀리지를 않아서

공이 마음먹은 대로 잘 맞지를 않는다. ㅎㅎ

바닥에는 서리가 하얗게 보인다.

 

 

 

 

이른 아침의 7시 4분 첫 티업으로 라운딩을 즐기면서

전번전에는 41타, 후반전에는 44타를 치면서 합이 85타로 마감을 하였다.

물론 겨울철에 골프는 페어웨이나 그린이 얼어서 런(RUN : 굴러가다.)이 많이 발생하기도 하다. 그래서 보통 겨울 공은

평상시 보다는 타수가 더 나오는 것이 기본이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