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구례군} 산수유 꽃이 절정을 이루는 구례산수유 마을의 아름다운 풍경

댓글 136

♣ 아름다움의 갤러리 ♣/풍경사진

2021. 3. 20.

 

산수유 꽃이 절정을 이루는 

구례산수유 마을의 아름다운 풍경 

 

매년 산수유 꽃이 절정을 이루는  3월 중순 경부터 산수유마을을 비롯한

지리산온천관광지와  산수유 사랑공원 일원에서 ‘영원한 사랑을 찾아서’란 주제로 '구례산수유꽃축제'가 열리기도 하였지만 올 해는 코로나19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하여 축제는 열리지 않지만 노란 물결의 산수유 꽃을 감상하기 위하여 많은 사람들이 붐비기도 하다. 다.  산수유마을에서는 봄을 재촉하는 산수유 꽃망울이 지리산 자락을 노랗게 물들이는 장관을 볼 수 있다.  또한 봄꽃 중에 가장 먼저 피는 것으로 알려진 산수유가 군락을 이루고 있어 해마다 상춘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다.

 

산수유 마을에는 지금으로부터 약 1,000년 전 중국 산동성(山東省)에 사는 처녀가 구례군 산동면(山東面)으로

시집올 때 처음 가져다 심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으며, 실제로 우리나라 최초 산수유 시목이라 여겨지는 산수유나무가 구례군 산동면에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구례산수유의 효시는 지금의 산동면 부근에 시조목을 심었다는 기록으로 보아 산수유가 처음 생산된 시점은 삼국시대로 추정된다고 한다.

 

 

사진촬영정보

▶바디 : 캐논 EOS 5D Mark IV (5디 마크4), ▶렌즈 : 캐논 정품 RF24-105mm F4 L IS USM

 

산수유 마을에는 노란 산수유 꽃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풍경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은 풍경을 연출하기도 하다.

 

 

 

 

계곡에도 산수유 꽃이 곱게 피어나 아름다운 풍경이기도 하다.

 

 

 

 

노란 산수유 꽃이 군락을 이루면서 보는 이로 감탄사를 저절로 토해내기도 할 것이다.

 

 

 

 

 

산수유 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이 장관을 이룬다.

 

 

 

 

 

계곡의 양쪽으로 산수유 꽃이 노랗게 피어나 아름다운 풍경이다.

 

 

 

 

온 마을이 산수유 꽃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하기도 하다.

 

 

 

 

계곡을 따사서 곱게 피어난 산수유 꽃이 아름다운 풍경이다.

 

 

 

 

 

노랗게 물든 산수유 꽃이 아름답기만 하다.

 

 

 

 

노랗게 물든 산수유 꽃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한 컷 담아보았다.

 

 

 

 

산수유 꽃이 노랗게 피어나 아름답기도 하다.

 

 

 

 

 

구름다리의 주변에도 산수유 꽃이 곱게 피어나 아름다운 풍경이다.

 

 

 

 

산수유 마을의 깔끔하게 단장된 주택의 풍경이 아름답기도 하다.

 

 

 

 

 

노랗게 물든 산수유 꽃이 곱기도 하다.

 

 

 

 

 

산수유 꽃이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기도 하다.

 

 

 

 

계곡으로 길게 늘어진 산수유 꽃이 아름답기도 하다.

 

 

 

 

 

 

 

가실 때는 아래의 ♡(공감) 버튼을 한 번 꾹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