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그림·사진/신비로운자연·풍경

사오정 2006. 7. 21. 10:06
F11키를 누르시면 큰 화면으로 사진을 보실수 있습니다.
같은 키를 다시 한번 누르시면 원래 화면으로 돌아옵니다. 


click zoom



티티카카호 (Lago Titicaca)  












페루와 볼리비아 국경지대에 있는 호수.


  
면적 8,135km2. 해발고도 3,810m. 최대수심 281m. 안데스산맥의 알티플라노 고원 북쪽에 있는 남아메리카 최대의 담수호이다. 대호(大湖)로서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다. 수온은 11℃로 거의 일정하다.

티키나 수로(水路)에 의해서 추쿠이토호와 우이냐이마르카호로 구분되는데 길이 128km의 추쿠이토호가 가장 깊고, 남동쪽의 우이냐이마르카호의 푸노만(灣)은 얕다. 산지에서 흘러내리는 작은 하천으로 수량이 유지되고 융설기(融雪期)에는 수위가 약 2m 불어난다. 주변은 원주민들의 생활에 중요한 몫을 차지하는 토토라(갈대의 일종)가 나 있는 저평한 습지이고, 넓은 면적에 걸쳐 수위변화의 영향을 받는다. 수량의 손실은 대부분 증발에 의한 것이고 5% 정도가 데사과데로강(江)을 거쳐 포오포호(湖)로 흘러든다.

티티카카섬과 콰티섬 등에는 고고학적 유적이 있어 아메리카에서 가장 오래된 문명발상지의 하나로 추정된다. 서쪽 호안에 있는 페루의 푸노와 남쪽 호안 볼리비아의 과키 사이에는 중요한 국제 수로가 열려 있다. 호반에서는 원주민인 인디오가 농업에 종사하며 호수의 남쪽에서는 어업과 수상생활이 이루어진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