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경북

내일신문 전팀장 2017. 11. 23. 08:16

경북도..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본격 시동
 - 경산4 일반산단 기공식.. 경산시 진량읍 신제리 일원 240만㎡, 4,944억원 투자 -
 - 70여 기업 입주, 고용창출 1만 2천여명, 생산유발효과 5조8천억원

 

 

경상북도는 23일(목) 경산시 진량읍 신제리 일원에 조성되는 ‘경산4 산업단지 기공식’을 가졌다.기공식에는 우병윤 경제부지사, 최경환 국회의원, 최영조 경산시장, 도·시의원, 유관기관장, 기업인, 공사관계자, 지역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경산시 진량읍 신제리, 다문리 일원에 240만㎡ 규모로 조성하는 ‘경산4 일반산업단지’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사업시행을 맡고 ㈜대원이 시공사로 참여한다.‘20년까지 4,944억원을 들여 섬유, 금속가공, 의료정밀, 전기장비, 자동차 및 트레일러 제조업 등 70여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산업단지로 조성한다.

 

 

경산4 산업단지 주변 입지여건은 경산IC에서 8㎞ 거리로 15분 이내 경부고속도로로 진입이 가능하고 대구와 지리적 인접성, 인근에 경산1·2·3 일반산업단지 위치, 구미·대구·포항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하는 산업밸트의 중심에 입지하여 교통과 물량, 인프라를 골고루 갖추고 있다.

 

 

아울러, 경산4 일반산업단지 조성으로고용창출 1만2천여명, 수출효과 1,800만 달러, 생산유발효과 5조8천억원, 지방세 350여억원 증가로 산업집적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아울러, 청년들에게 보다 폭넓은 취업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우병윤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오늘 경산4 산업단지 기공식은 단순히 단지 조성을 위한 시작점을 넘어 경산시 발전의 주춧돌이 될 것” 이라며 “지역 청년들이 마음 놓고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새정부 일자리정책과 발맞추어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은 물론 유망 중소기업의 투자유치 및 육성에도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