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대구

내일신문 전팀장 2017. 11. 23. 08:24

2018 대구 도시계획 생활편익사업 13개소, 환경․문화사업 4개소에 투입

 

 

대구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2018년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주민지원사업에 전년 대비 7억 원이 증액된 48억 원을 확보해 5개 구․군 17개 사업에 투입한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2018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비 48억 원을 확보해 마을진입로 확․포장, 배수로 정비 등 ‘생활편익사업’ 에 13개소 28억 5천6백만 원을 지원하고, 보존이 잘된 개발제한구역의 자연경관을 활용하여 도시민을 위한 여가녹지공간을 조성하는 ‘환경․문화사업’에 4개소 19억 3천5백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에 대구 도시계획서 시행될 ‘생활편익사업’은 마을 진입도로 개설과 농로 확․포장, 소하천 정비가 9개소, 마을 공동창고와 공영 주차장 조성이 2개소, LPG 보급지원 및 지붕개량 사업이 2개소 등 총 13개소이다.

 

 - 지원대상을 보면, 마을 진입도로․농로․공영주차장 등 기반시설 정비 25억 5천만 원, 마을 공동창고 등 소득증대 2억 2천만 원, LPG 저장탱크 보급 등 복지증진 8천만 원 등으로 그간 구․군에서 예산부족으로 사업추진이 어려웠던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 숙원사업이 대상이다.

 

 

대구 도시계획 중 ‘환경․문화사업’은 나불지 경관개선사업(동구), 진밭골 야영장 조성사업(수성구), 삼필산 누리길 조성사업(달서구)과 감문지 여가녹지 조성사업(달성군) 등 4개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의 공모와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대구 도시계획 환경․문화사업은 2009년부터 시행해 팔공산 왕건누리길, 수성 패밀리파크, 구암동 숲체험공원 등 현재까지 16개 사업을 마무리 하였고, 여가녹지(2건)․생태공원(1건)・경관조성(1건) 등 4건의 사업을 진행 중에 있다.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의 지정으로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구역 내 주민들의 생활편익과 복지증진을 위하여 2001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대구시는 그간 국비 670억 원을 지원받아 마을진입로 개설 및 마을회관 재건축, 여가녹지 공원 조성 등 280개 사업을 시행해 왔다.

 

대구시 권오환 도시계획과장은 “앞으로도 생활편익사업을 통해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이 필요로 하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이와 병행하여 개발제한구역의 보전가치를 시민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환경․문화사업도 구․군과 협조하여 적극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