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신문 대구

내일신문 전팀장 2016. 1. 3. 11:39

대구 지하철1호선 하양연장 연결 구간 착공 2018년 개통
국토교통부 기본계획 승인, 대구선 중첩구간 ‘16년도 우선 착공 -

 

 

대구 동구 안심역에서(괴전동심)~경산시 하양읍 금락리(하양역)까지 연결되는 8.7㎞의 '대구지하철(도시철도) 1호선 하양연장'사업의 기본계획이 국토부로부터 지난 12월 31일자로 승인․고시됐다고 대구시가 밝혔다.

 

대구지하철 1호선 하양연장 사업계획은 지난 2013년 12월말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국비지원 대상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2014년 3월에 대구시-경북도-경산시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4년 6월말 기본계획용역을 착수하여 주민 공청회와 해당 자치단체별 지방의회 의견청취 절차를 거쳐 2015년 7월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 승인을 신청하여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조정 등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최종 승인을 받았다.

 

 

대구 지하철1호선 하양연장은 동구 안심에서 경일대 호산대 가톨릭대가 소재하는 경산시 하양읍까지 연결하는 노선으로 총연장 8.7㎞(대구 1.9㎞, 경북 6.8㎞)에 정거장 3개소를 건설할 예정으로 올 해부터 114억원을 들여 기본 및 실시설계에 본격 착수한다. 특히, 2018년 개통을 목표로 하는 대구선복선화사업과 중첩구간은 동시시공을 통한 예산절감과 철도보호지구내 행위제한 등 안전사고 예방과 지역주민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2016년에 우선 착공할 계획이다.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총사업비는 예타대비 117억원이 감소된 2,672억원으로 조정되었다. 주요 증감내역은 현재 보유중인 차량편성(34편성) 이내로 운행이 가능하여 차량구입비 225억원, 총사업비관리지침에 따른 예비비 233억원이 삭감되고, 동력비 이외의 시운전 비용 제외 등 27억원이 감되었으나, 하양통합역사건축 및 열차운행 신호방식 적용 등의 공사비와 용지보상비 증가를 합해 377억원이 증가하였으며, 앞으로 기본설계 등의 단계에서 조정될 수 있다.


     - 총사업비 증감내역(증 377억, 감 494억원)     (단위 : 억원)

총사업비

총사업비

공사비

보상비

설계감리비

차량구입비

예비비

시운전비 등

예비타당조사

2,789

1,917

204

166

225

233

44

기본계획

2,672

2,225

273

157

-

-

17

증 감

117

308

69

9

225

233

27

 

 

대구 지하철1호선 하양연장선이 개통되면 지하철을 이용하여 안심에서 하양까지 10분이내로 접근할 수 있어(시내버스 평시 15분, 출퇴근 차량정체시 20~30분) 대구에 거주하는 경산시 관내의 학생과 공단근로자가 대중교통편의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또한, 대구선과 도시철도1호선 통합역사 운영으로 환승이 가능해져 영천, 경주 방면을 이용하는 대구․경산시민의 대중교통 이용수단 선택의 폭이 넓어져 저탄소녹색성장과 물류비용 절감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청년일자리 창출 등 살고 싶은 대구건설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도 대구도시철도건설본부장은 "대구지하철 1호선 하양연장은 도시철도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비수도권 최초로 광역철도로 지정(국비지원 60%→70%)되고, 총사업비 조정 등 관계기관 협의 등에 지역정치권의 적극적인 도움이 없었다면 사실상 어려웠을 것"이라 감회를 나타내며  "대구지하철 1호선 하양연장건설의 본격 추진으로 대구, 경북의 상생협력사업의 물꼬를 터 대구권 광역경제발전과 교류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