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rds etc

이혜진 2007. 3. 25. 15:09

 

“탈출하고 싶지 않아?” 세계 최고 ‘럭셔리’ 교도소!!
[리뷰스타] 2007년 03월 24일(토) 오전 09:24 가  가| 이메일| 프린트


(리뷰스타 유승근 기자) 흔히들 교도소 하면 삭막하고 어두운 분위기만을 연상케 한다. 하지만 오스트리아의 한 교도소는 탈옥은커녕 더 오래도록 있고 싶어지는 마음이 생기는 곳이 소개되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

오스트리아의 교도소는 일단 외형부터 보는 이로 하여금 놀라움을 준다. 건물 외형을 보면 사방이 탁 트인 유리로 된 초현대식 건물이다. 외지인들에게 건물의 용도를 설명하지 않고 보고 있노라면 그저 잘 지어진 현대식 사무용 건물로 볼 정도.

하지만 이곳은 교도소 용도로 지어졌으며 독특한 교화 프로그램과 편리한 시설로 죄수들을 맞이하고 있다. 가장 큰 특징은 사방이 탁 트여있어 수감된 죄수들에게 고립되어 있지 않다는 생각을 하도록 건물이 설계되어 있다는 점이다. 탁 트인 유리로 밖의 세상이 보여 교도소에서 교화 프로그램을 마치고 다시 사회로 돌아가도록 하는 프로그램의 일환이 건물에도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 교도소 측 설명이다.

아울러 죄수들의 방은 독실 체제로 실내에는 TV와 푸근해 보이는 핑크 빛 소파 등이 구비 되어 있다. 이 교도소는 단순히 건물만 현대식이 아니라 수감 기간 동안 인성과 다시 직업을 가져 범죄를 하지 않고도 살아갈 수 있도록 인근 기업들과의 연계도 이어주고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 중에 있다.

실제로 교도소 측은 미국의 죄수들이 출옥 후 다시 범죄를 저지는 것에 비해 거의 절반의 비율로 사회에 잘 적응하고 살아간다고 밝히고 있다. 이를 접한 해외의 많은 네티즌들은 정말 호텔과 같은 시설과 교화 프로그램이 적절히 잘 배합이 된 것 같다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유승근 기자/www.reviewstar.net

신선한 뉴스 리뷰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야후 뉴스. 무단 재배포 금지. 스크랩도 안된다는 이야기인 듯은 하다. 그러나 가끔 스크랩을 하게되는 기사들이 있다. 갑자기 점검이라고 읽기만 가능하댄다. 램의 복사 한계를 기억하므로 다음 블로그에 일단 스크랩한다. 다시 야후로 옮길 일은 없을 것이다.

교도소. 원룸. 모텔. 독방. 대체로 짧은 기간인 것 같다. 종신형 독신 생활은 불가한 것인가?

 

2007.03.25.일.오후15:14. 다른 사진도 체크. 기사 링크는 오늘만 생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