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130s

시간이 나면 산으로,,,,

화악지맥3구간(홍적고개~몽덕산~가덕산~북배산~싸리재~단군성전)

댓글 4

~화악지맥 (完)

2013. 8. 30.

산행지: 화악지맥3구간

소재지:경기도 가평군 북

날   짜:2013년 8월27일(화요일)

날   씨:아주 무더우나 그늘에는 시원하다...

인   원:15명

차   량:25인승 전세버스


코   스:홍적고개→몽덕산→가덕산→북배산→싸리재→단군성전

이동거리:약13km

이동시간:6시간 16분 31초

휴식시간:1시간 54분 10초

총소요시간:8시간 10분 41초(점심및 알탕포함)

속   도: 최고▶(8.5km)   최저:(1.8km)

고   도: 최저▶(229m)    최고:(881m)

소모칼로리: 2790.8칼로리 


오늘산행은 무더운 날씨속에 키보다 더높은 억새와 내리쫴는 햇빛으로 인해

다소 어려움속에 무사히 산행을 마쳤다....

 


           

산행특징

홍적고개에서 조금올라 계속직진하면 알바를 하게된다..

주위깊게 산능선을 살펴서 올라야한다..

 

홍적고개에서 가덕산까지는 나무그늘로인해 비교적 시원하게 산행을

할수 있었다..

 

가덕산을 지나면서부터는 내리쬐는 햇빛과 키높이보다 더높은 억새풀로 인해

진행속도도 느리고 숨이막힐만큼 덥고 억새풀을 헤쳐 진행하느라 팔뚝에 난 상처로인해

땀과 뒤섞여 너무나 쓰라렸다...   주의(긴팔옷을 입을것)

그러나 나무밑에는 너무나도 시원하다...

알바할 구간도 별로없고 오르락 내리락 하는 코스와 육산으로만 이루어진 등로가

억새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산행길 이었다...

     


                                           

 

 

 

 

 

 

 

 

 

 

 

83일만에 다시찿은 홍적고개...

2구간 날머리...

 

 

 

 

 

 

 

 

 

 

 

 

 

 

 

 

 

 

 

 

 

 

 

 

 

 

 

 

 

 

 

 

 

 

춘천시 사북면을 조망

 

 

 

 

 

 

 

 

 

홍적고개에서 가덕산까지는 나무그늘로인해 비교적 시원한 산행을 할수 있었다...

 

 

 

 

 

 

 

 

 

 

 

 

 

 

몽덕산이다... 

 

 

 

 

 

 

 

 

 

 

 

 

 

 

 

 

 

 

 

 

 

 

 

 

 

 

 

 

 

 

 

억새풀이 사람키보다 더높게 자라있어서 헤치고 나가는게 조금힘이든다...

 

 

 

 

이런등로를 걷는느낌이 너무도 좋다...

 

 

 

 

 

 

 

 

 

산행내내 종류는 많지않지만 야생화가 지천에 퍼어있어서 눈을 즐겁게 합니다...

 

 

 

 

 

 

 

 

 

정글속을 걷는 느낌!!!

 

 

 

 

가덕산...

 

 

 

햇빛을 피해 식사를할수있는 유일한공간이다...

가덕산정상석에서 북배산방향으로 약20m떨어진곳이다...

 

 

 

 

 

 

 

 

 

 

 

 

 

 

지나온 가덕산을 조망해본다...

 

 

 

 

 

 

 

 

 

 

 

 

 

 

 

 

 

 

 

 

 

 

 

 

 

 

 

 

 

 

 

 

 

 

 

 

 

 

 

 

 

 

 

 

다죽어가는 고목나무...

 

 

 

 

 

 

 

 

 

 

 

 

 

 

 

 

 

 

 

 

 

 

 

 

 

 

 

 

 

 

 

 

 

 

 

 

 

 

 

 

 

 

 

 

 

햇볕과 그늘속의 온도차이는 10도이상 나는 느낌이다...

 

 

 

 

 

 

 

 

 

지나온 가덕산을 조망한다...

 

 

 

 

 

 

 

 

 

 

 

 

 

 

북배산... 

 

 

 

 

 

 

 

 

 

 

 

 

 

 

 

 

 

 

 

 

 

 

 

 

 

 

 

 

왼쪽으로 희미하게 삼악산이 보이고 우측으로 계관산이 보인다...

 

 

 

 

 

 

 

 

 

 

 

 

 

 

북배산에서 싸리재까지는 대여섯번의 오르내림을 반복한다...

 

 

 

 

 

 

 

 

 

 

 

 

 

 

 

 

 

 

 

지나온 북배산을 조망...

능선으로 등로가 희미하게 보인다...

 

 

 

 

 

 

 

 

 

 

 

 

 

 

 

 

 

 

 

 

 

 

 

 

 

 

 

 

 

 

 

 

 

 

오늘산행에서 유일하게 만난 자라바위...

 

 

 

 

 

 

 

 

 

 

 

 

 

 

 

 

 

 

 

뒤돌아본 자라바위구간...

 

 

 

 

싸리재 우리는 오늘여기에서 단군성전방향으로 하산합니다...

 

 

 

 

 

 

 

 

 

 

 

 

 

 

하산중에 만난 말벌집입니다..

이놈들의 공격으로 세명이나 벌침을 맞았답니다...

 

 

 

 

하산완료입니다...

싸리재에서 이곳까지는 약1.5km인데 경사가 너무급합니다...

4구간에 오를떼 고생께나 하여야 할것 같군요...

 

 

 

 

 

 

 

 

 

 

 

 

 

 

 

 

 

 

 

아곳에서 시원하게 알탕을 즐깁니다...

 

 

 

 

 

 

 

 

 

 

 

 

 

 

 

 

 

 

 

 

 

 

 

 

경춘가도를 지나다 청평근처에서 뒤풀이하고 귀가합니다...

 

 

화악지맥 마지막구간 4구간을 기다리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