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on130s

시간이 나면 산으로,,,,

관악산(용마능선 ㅡ연주대 ㅡ팔봉능선)

댓글 0

~관악산,삼성산

2016. 4. 30.


한번도 오르지못한 관악산의 용마능선을 올라보려고 간단히 산행채비를 갖추고 집을 나선다...

4호선 과천역 7번출구로 나와서 오늘산행을 시작한다...

날씨는 산행하기엔 좋은날씨이나 다소 무더움을 느끼고...

등로에는 철쭉꽃이 은은한색깔로 나를 반겨주는것같은 느낌이 온다..

오늘 산행에서는 오래간만에 경치가 절경인 신선대에서 약30여분간의 낮잠을 즐겼다...


산행지:관악산

날   짜:2016,4,28

날   씨:맑음

누구랑:나홀로


코   스:과천교회→559m봉→연주대→팔봉→무너미삼거리→제4야영장→호수공원→시계탑→보라매공원

거   리:약15.05km (트랭글GPS로 측정한거리)

시   간:7시간17분(휴식시간포함)

                                     


                                     

            

 

 

 

오늘산행의 궤적

 

 

 

 

 

 

 

 

 

 

 

 

 

 

과천역 7번출구로 나와서 한적한길을 따라서 쭉 직진하면..

 

 

 

 

도로가 나오고 다리를건너면 우측으로 과천교회가 보이고...

 

 

 

과천교회 맞은편으로 용마능선의 능선길이 시작된다...

 

 

 

 

 

 

 

잘만들어진 계단길도 나오고 그옆으로 철쭉꽃이 나를 반긴다...

 

 

 

화살표방향으로...

 

 

 

 

 

 

 

 

 

 

 

과천향교에서 용마능선방향으로 오르면 만나는 1쉼터...

 

 

 

 

 

 

 

 

 

 

 

청계산이 보이는곳에 위치한 경관안내판

 

 

 

 

 

 

 

오르는내내 등로 양옆으로 철쭉꽃이 아름다움을 뽐낸다..

 

 

 

2쉼터

 

 

 

산불감시탑 방향으로

 

 

 

 

 

 

 

청계산방향...

 

 

 

 

 

 

 

산불감시탑...

 

 

 

 

 

 

 

댕겨본다...

진행방향 좌측으로 케이블카능선과 육봉의 멋있는 봉우리를 조망...

개인적으로 관악산에서 제일좋아하는 코스가 육봉코스 이다...

 

 

첫번째봉우리

 

 

 

 

 

 

 

나한테는 아직 미답지인 용마북능선과 남태령능선...

이두곳도 언젠가는 한번 올라야할 숙제로 남아있다...

 

 

 

시원하고 편안한 쉼터이다...

 

 

 

쉼터에서 연주암을 댕겨서 조망...

그런데 우측의 기상관측소가?  무언가 허전하다...

 

 

 

 

 

 

 

두번째 봉우리 조망이 멋지다..

 

 

 

 

 

 

 

단체등산객들의 식사장소로 GOOD...

 

 

 

정상을 바라보니 무언가 허전한 느낌이 드는데 왜일까?

 

 

 

559m봉

 

 

 

 

 

 

 

참호도 보이고..

 

 

 

559m봉의 헬기장...

사당능선과 합류하여 연주대로 오른다...

 

 

 

 

 

 

 

 

 

 

 

신선대

아무도 없으니 오늘은 나의별장 ㅎ

 

 

 

언제보아도 멋진곳이다...

햇볕이 내리쫴어도 소나무 한그루가 시원한 그늘막이 되어준다...

 

 

 

올라온 용마능선과 559m봉...

 

 

 

 

 

 

 

댕겨보니 무언가가 안보인다...

 

 

 

신선대...

이곳에서 약40여분간 낮잠을 즐기니 내가바로 신선이 된 느낌~~~

 

 

 

신선대를 떠나며...

 

 

 

 

 

 

 

관악문

 

 

 

관악문 통과후 뒤돌아보니 우리나라 지도가 펼쳐진다...

 

 

 

횃불바위에 불꽃이 피어오른다..

 

 

 

 

 

 

지나온 관악문의 봉우리를 뒤돌아 본다...

 

 

 

 

 

 

 

 

 

 

 

연주대 바로직전의 위험한 바위구간...

 

 

 

솔봉도 내려다보고...

 

 

 

바위틈새에서 옆으로 자라나는 소나무의 끈질긴 생명력...

 

 

 

관악산의 상징과도같은 둥그런 레이더가 안보인다...

새로운 레이더로 교체 공사중이라는데 멋진 구조물이 들어서기를 바랍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제자리에서 제위치를 지키고있다...

 

 

 

연주대 옹진전...

 

 

 

말바위에서 바라본 지도바위와 그뒤로 559m봉

 

 

 

말바위에서 모정의바위를 살짝 댕겨본다...

 

 

 

 

 

 

 

골프공이 있는것과 없는것의 느낌이 확 다르다...

 

 

 

제3깔딱고개

여기에서 팔봉으로...

 

 

 

잘만들어진 계단길을 오르면...

 

 

 

이정표가 나오고 팔봉방향으로 진행...

 

 

 

 

 

 

 

건너편으로 학바위 능선을 조망하고..

 

 

 

위쪽으로 KBS송신소를 바라본다...

 

 

 

팔봉국기봉이 보인다...

 

 

 

 

 

 

 

 

 

 

 

불꽃바위(장군봉이라고도 부른다)..

 

 

봉우리위에 한 산객이 오르고 있다...

 

 

 

 

 

 

 

 

 

 

 

팔봉국기봉...

제대로된 국기가 걸려있는것은 오래간만이다...

 

 

 

건너편으로 삼성산..

 

 

 

 

 

 

 

학바위능선

 

 

 

 칠봉의 멋진모습...

 

 

 

 

 

 

 

 

 

 

 

가운데 봉우리에 육봉 국기봉이 펄럭인다.. 

 

 

 

 

 

 

 

 

 

 

 

 

 

 

 

 

 

 

 

 

 

 

 

 

 

 

 

 

 

 

 

 

 

 

 

이바위를 확대하면~~~

 

 

 

요런모양이 나오는데....

노인이 구부정하게 등산배낭을 메고 걷는형상 이기도하고~~

또한 손자를 등에업고 가는 형상같기도 하다...

 

 

 

왕관바위...

한무리의 산객들이 있어서 그냥통과...

 

 

 

 

 

 

 

지네바위

 

 

 

낙타바위

 

 

 

 

 

 

 

팔봉중의 제1봉 일명 해산바위라고도 하고

개구멍 바위라고도 한다...

 

 

 

철쭉꽃의 은은한 멋...

 

 

 

해산바위

 

 

 

 

 

 

 

 

 

 

 

 

 

 

 

제4야영장

 

 

 

 

 

호수공원

 

 

 

 

 

 

 

 

 

 

 

 

 

 

 

 

 

관악산의 관문을 새로짓고있다...

 

 

 

오늘도 과천역에서 연주대 찍고 팔봉거쳐 보라매공원까지...

 

 

관악산 정상부를 댕겨서 본 모습,,

 

 

 

오늘도 도림천에 쇠백로 한마리가 한가로이 물고기를 잡느라 여념이 없다...

 

 

 

관악산과 삼성산의 능선중에서 오늘 용마능선을 올랐으니 앞으로 남은능선은

용마북능선과 남태령능선 케이블카능선 세곳만 남은것같다...

 


관악산용마능선.gpx
0.33MB
용마능선_팔봉능선.kml
1.78M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