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6. 11. 13. 22:30

"너 생일이 가까워오지?"

감동 먹은 나 "기억한거야?"

"물론...우리 또, 지난해처럼 쑤시 레스토랑에 갈까?"

그런 Susan의 말에 나는 올해도 가슴이 따땃하다.

 

여름날에 태어난 그녀~

그녀의 생일날 아그들 방학이라고, 우리 가족 챙긴다고, 나는 여행을 떠났드랬는데~

그녀의 집 큰 칼렌더에 내 생일이라고 크게 적어놓은 글씨체를 보니 미안한 마음이 더 생긴다.

그런 그녀에게 "이번엔 내가 요리해줄께..나한테 잘 해준 너희들..고마워서"

그래놓고서 이제 약 한달만 남은 학기 숙제며 공부에 마음에 부담이~

 

남편과 집에 돌아오는 길~

"당신과 하루 근사하게 "Bed and Breakfast"에 다녀올까?"

"옹? 무슨?"

"당신과 친한 누가 아이들 하루밤 봐준다네.."

그때서야 나는 그 친구가 누구인지...

Susan이었구나. 남편과 내가 호텔같은곳에 다녀올 수있도록 나서서 아이들 봐준다고 한 그 녀~

 

그녀의 사랑땜시롱 나는 이번 해에도 한살 더 늙어간다고 말 할 수없게 되었다.

대신 나는 한해를 그녀의 사랑과 함께 따땃하게 익어간다고 말할거다.

 

**

11월이다. 나뭇잎도 다 떨어지고 앙상하게 나뭇가지만이 바람에 흔들렸던 그런 11월!

새벽부터 콩나물 사오라는 엄마의 명령을 받아들고 나는 잠결에 발걸음을 옮긴다.

내 생일인줄도 모르는 울 엄마..아니면 내가 태어난걸 늘 무시하려고 하셨을까?

입술에 온기를 그대로 유지하려고 나는 손으로 호호 막아 500원 어치의 콩나물을 받아들고 집으로 향한다.  돈주머니를 허리에 차시며 아침을 시작하시는 내 엄마.

오늘 하루도 예전과 같은 날인가보다. 막내딸에겐 특별한 날인데~

 

자전거를 타고 아직은 그리 미끄럽지 않은 길을 향해 학교로 향했다.

머리에 모자를 둘러쓰고, 가방은 엑스자로 가슴에 두르고서~

선도부 언니들이 서있는 교정에 들어서니 조잘 조잘 여고생들의 이야기들이 귓가에 들어온다.

몇년동안 함께 식구가 되어버린 내 친구들이 앉아있는 교실에 아무 생각없이 나는 들어갔다.

 

여름전에 서울에서 전학온 영이가 갑자기 교단앞에 선다.

그러더니...모여있던 아이들과 함께...시작~

"생일 축하합니다...........!!" 노래를 부르는것이다.  기대하지 않았던 아이들의 축하 노래에 기죽었던 나는 가슴이 빵빵해지는 기쁨으로 그 아침을 맞이했다.

그리고 몇몇 친한 친구들이 마련한 선물들을 (벙어리 장갑, 편지 등등) 가슴에 않고 감사해했던 날이었다.

 

(나이 한살을 더 먹으면서 요들이 사랑도 곱빼기로 먹을거랍니다.  배가 따땃하니 좋은 그런 사랑들 여러분들께도 드릴께요!! 이번주 수요일(힌트- 내 생일)까지 숙제가 많아서 방문을 못하게 생겼으니~ 옆구리 찔러 절 받는격으로 또......축하해주삼! ㅋㅋㅋ)

 

10624

 

이전 댓글 더보기
아뉘
나이먹어가는 여인네 생일을 축하해주다가 벼락 맞는 거 아닌감~?ㅋㅋ

그래요
생일 축하해요
오래오래 행복하시고 건강하시시시시쇼오~ㅎ
먼 벼락요? ㅎㅎ
고마워요. 건강하고파파파파요!
어이~
기연 아즈매~~~~ 해피 버스데이 투 yodel!

그래...
위에 어느 님 말씸마따나 음식 상할일 없어 니네집 며느리들은 걱정 덜었네..ㅎㅎㅎ
짜달씨리 손시러울 일도 없고 마려~

우리 어릴때야 먹고 살기 힘든 엄마세대
어느 생일은 거~하게 채렸겠냐? 아부지랑 오래비 말곤...
지 묵을꺼 타고 났다 합시고 낳아놓으면 형제들 틈서리에서 말그대로 "지절로~" 크는거지
그치만 세상이 마니 달라져
우리야 엄마들세대에 비하믄 얼매나 행복한 "여인네"들인지...

암튼 행복한 yodel생일 다시 함 축하하고
남은 숙제며 과제물제출이 끝나믄 놀러 와~

더욱더 건강하고 행복겨운 여인네되길 빌께~~^^*
별이언냐는 정말 재치 만점, 유머 만점!
우리 며느리들은 요리 많이 안해도 될거얌......다 외식 할거니깐~ ㅋㅋㅋ
고마워 언냐~
당신은 ...사랑받기위해..태어난사람~~
추카해요...요델님.
우리 비아님 생일 추카받기위해 태어난 사람~~~
많이 고마워요! 찡긋!
...ㅎㅎ...
아름다운 계절에 태어난 그대...
정말 축하 드려욤~~^ㅡㅡㅡ^*
ㅎㅎ
풍금님 감사! 괜히 쑥스러운거 있죠. 자꾸....추카받으니까~
우선 [ 생일축하 해~ ♡]
그런데 내 생각은 그래.
자신의 생일날은 자신보다 자기를 낳아준 엄니를
생각해야한다는것이 옳다고봐~
그러니 자기 생일날 우선 엄니께 전화 드리고나서
자축하는것이 아이들 교육상 좋다고 생각하거든.
난 아이들에게 그렇게 주입시키고 있어.
[니그들 생일날 니 에미는 산통으로 앓고 널 낳았다고...]ㅋㅋㅋ ^^


맞으.......울 엄마 한테 전화해야 하는디..시간이 안 맞어시리...오늘 오후에야 전화해드려야쥐.
땡큐! 돗자리 깔으랑께....
꼭 전화드려~
엄니가 있어 좋구 엄니가 날 낳아줘서
넘 행복하다구.
글코 엄니가 오늘따라 더 많이 보고싶다구~
알라리 방귀라도 뀌란 얘기야. 알찌?
부모 마음이라는게 다 그렇잖아.
입에 발린 이야기인줄도 알지만 그래도 좋은건
자식의 말이니깐 흐뭇해 하실꺼야~ ^^

옵빠아....옵빠 말따라...전화해보니...엄니가 마실 나가셨도만~ ㅎㅎㅎ
이젠 이곳이 너무 늦은 깜깜한 밤이라서...졸리워...자야쥐!
옵빠 하루 좋은 날 시작했죠? 아싸...으싸!
마실 나가셨을때 전화 한건 전화 한게 아녀.
꼭 통화하라구~ 이젠 하였을지도 모르겠다.
암튼 잘 하리라고 믿어.
요들이 심성을 보면...ㅎㅎㅎ ^^
옵빠 지금 점심 시간이징? 식사는 한기여?
돌솥 비빔밥 먹었슴 좋겄다! 밤중에 자야 하는디...먹는 생각이나 하고 있고~ㅎㅎㅎ
내일이지만.. 미리 추카.. 추카해요.. ^^ㅎ,,
귀 빠진날.. 소중한 요들님의 생일날에..
행복 가득.. 즐거운 시간들이 돼시기를 바래요..ㅅ.ㅅ.
쿠키님 덕분에 즐겁게 보내고 있어요. 감사요!
너무 늦진 않았나 몰라.
넘 이쁜 yodel님 진심으로 생일 축하하고
여기 선물...
옆지기님 보기 전에 쪼~옥 !!! (^^*)
근디..선물이 근사한게~ ㅎㅎㅎ
방금 화장실 다녀왔는디....손을 안 닦어서~
미안요. 헤헤(병균 옮았겄다...우리 도스오라버니!)
나두 해도 되나모르지만 일단...happy birthday!!!
다행히 하루전이네....시차가 있어서 낼모레인가?
좋은 날 보내세요...^^*
고마워요. 오늘이 제 생일이죠. kotsa님도 즐건날요!
요들님 생일 축하 합니다
흐미 그런데 어머니께서 우찌 그리 이쁜 딸 생일을 챙기지 않았을까
궁금!
성각님 우리집에선요. 제가 미운 오리 새끼였거든요.
오빠들 위로 둘이 있었고...큰 언니는 저와 열살 차이...예요.
엄마가 식구들 먹여 살려야 해서..첫번째 이유는~ 두번째 이유는 딸들은 시집가고 나면 그만 이라는 엄마 생각이.......
참 좋은 계절에 생일이시네요.
저도 축하하고요.
추운 11월이지요? 마음은 따뜻한 11월이기도 하고요.
그간 안녕하셨어요?
고마워요. 갑자기 쌀쌀해졌어요. 텍사스는 어떤지 궁금하네요!
생일 축하해요..
여긴 자정이 넘은 시간이걸랑요..

별로 이뿌지도 않은 세상에
당신이 태어나 이만큼
아름다워진 것을 아시나요..

별로 빛나지도 않는 세상에
당신이 태어나던 순간부터
공기마져 향기로워졌음에..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행복하고
더 많이 건강하시길..

당신을 사랑하는 가족과..
당신과 다정한 친구와..
당신을 멋지다고 표현하는 이웃과..
지구상의 모든 나무들과 함께..

생일 추카합니다.~♪
생일 추카합니다~

오늘은 당신의 날..
축하받고 축복받으며..
온전히 당신의 행복한 날로 만드시길..^^

축하한 나무..^^
나무님....오늘 너무 감동먹었어요.
정말 온전히 행복한 날로 만들 수있는 희망의 글~
이렇게 자상하게 써주신 글 참 좋아요! 정말 고마워요!!
요들님! 생일 축하해요!!
생일을 자축하시면서리... 쓰신글..참 맛갈스러워요.
다정 다감함속으로 흐르는.. 그치만 어디까지나 긴장감이라 할수 있겠네요.
요들님의 매직에 이끌려서 단숨에 달려내려 온 ...
엔딩라인에서 결국은 허리가... 아니~ 옆구리를 찔렸다는거 아닙니까?ㅋ
아구~ 아파라!! 에휴~ 드뎌 노래솜씨까지 발휘해서...
생일축하 노래 크게 부를께요~~! ㅋㅋㅎㅎ
요들님! 잘 들리나요? Happy birthday to you! happy birthday to you~~~~!


세상님...히히
세상님 노랫소리 들을 수있어서 더욱 좋구요.
귓가에 맴돌아 수업시간에 집중을 못하겠더라니까요...ㅎㅎㅎ
그간 잘 지내셨지요?
언니 저두 축하..
너무 늦었네 ㅜㅜ..

축하합니다..
더 사랑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세요..
팅아....늦지 않았어. 오늘이 내 생일 이거든...이곳은 하루가 늦어서~
고마워! 우리 팅이도 좋은 하루 이길!
다행히 늦지 않았네.
축하하는 마음은 어느누구 보다 못지 않게...
미역국 한소큼도 끓여서 언냐만 맛볼까? ㅎㅎㅎ

요들아 ~
내곁에 와줘서 감사하고 늘 건강과 함께 지금의 밝은 웃음이
더 환하게 빛이 나길 ... 내년엔 꼭 기억 했다가 잊지 않을께.
그런데 음력생일이니? 아님 양력???
언냐....언냐 마음 다 알어.
나도 언니 알 수있게 되어서 넘 감사해. 언니의 편지 내 책상위에 놓고서 매일 하루를 시작해.
몇 년 만에 받은 편지인지.....양력. 어렸을적부터 (주민등록에 넣어진 내 양력 생일) 혼자 챙긴 내 생일.....ㅎㅎㅎ
어머 저는 요들님 생일을 글로만 추카 드리고 싶지 않은데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사랑스런 요들님
생일 축하 합니다.

허걱!!! 노래도 불렀어요. 오늘은 생일빵 드시겠네요!!
요들님 참 깜찍 하시다고 해도 실례는 아니겠지요. 너무 예쁘시네요.
향기님 오랫만요! 노래까지 불러주시니 감사요. 오늘 저녁에 아이들과 함께 케이크를 자를 작정인데요.
제가 깜찍하다구요...ㅎㅎㅎㅎ 향기님이 그러실것 같은디~
ㅎㅎ 요들님~
평생 잊어 버릴 수없는 인연으로 묶인 우리들 아니겠어요.
어제부터 아이의 생일 준비를 하면서도 연신 요들님 생각이 났다죠~
생일 만땅으로 축하드리구여~
언제나 건강 하시고 아름다우시길요~^^
프레소님 저도 그랬어요. 지난 해에 알게 된 우리들의 인연~ 어찌 잊겠어요?
이제 그곳은 더 이상 15일이 아니어서...아드님의 생일이 지나버렸네요.....저는 아직도 생일날을 보내고 있는데......고마워요.

앗, 여기도..^^*

요들님, 진심으로 축하해요..
아름다운 계절에 태어난 요들님이 무척 부럽다요..ㅎ

ㅎㅎㅎ 나무님~
프레소님방에 다녀오셨죠? ㅋㅋㅋ
그런 인연이 있어요. 고마워요....참 운좋은 여자이긴 해요. 제가....나무님께도 추카 받는거 보믄~ ㅎ
미안하고 죄송해요.
생신, 아니 탄신일인지도 모르고
축하드리는 것이 늦었어요.
축 요델탄신기념일.
한 번 더 축하드려요.
ㅋㅋㅋ 아니 미안할 일 한태기도 없는디~
늦게라도 오셔서 축하해주심 감사드려요. 봄물님 생신도 공개방송 해주실거예요?
엥?
어제가 생일이셨어요?
이룬.... 죄송해요.
그간 너무 무심했당. ㅜ.ㅜ
늦었지만 진심으로 생일 축하드려요.
가족분들과 더없이 행복한 하루를 보내셨을 테죠?
그랬을 거라고 믿어요. ^^

앞으로 더욱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가정에 가득하길 빌어드립니다. ^^*
엥?
무슨....죄송할거 하나도 없어요.
예...생일 날 잘 보냈어요. 블루언님의 축복에 넘 감사드리구요.
생~축~합~다.
넘~~올만 �하시리.
태어 나줘서 고맙고...
나랑 알아줘서 고맙고...
함께 촛불 끄며 노래 불러 줄 날ㅇ도 있을껴...
싸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