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this and that)

yodel 2006. 11. 17. 12:41

  

 

              [American Education Week- 넘버투 초등학교에서]

 

"나..머리를 잘라야 겠어." 남편에게 흘러가듯이 이야기를 했지.

그런날 있잖아..거울앞에 있는 내 모습이 심난한 그런 날~ 그날이 그랬어.

"아..그래? 그러면 생일날 까지 기다리지 그래?"

잠깐 사이 남편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아차렸지. "아하...시누들한테 미용실 gift 카드 끊어주라고 하려고?"

우리 시누들 지난해에도 미용실 마사지 카드를 생일 선물로 주었는데...좋기는 했지만(한 시간동안) 그 다음 남는게 없어...남편에게 "이번해에는 백화점 Gift 카드를 사주라고 하면 어떨까?" 말해놓고서도 나의 대단한 센스에 깜짝 놀랜다니까...ㅋ 그말해주곤 "이번에야 말로 지난번 백화점 지나치다가 좋아했던 스타일의 옷을 사봐야겠고만"하면서....잠깐동안 기대를 했지뭐야~

 

**

생일날 다른날보다 바쁜 날이었어. 학교도 다녀와야 하고..딸래미 유치원도 데려다 주고..척추교정도 다녀와야 하고..그리고 딸래미 유치원 가 있는동안 쇼핑을 가야 겠다 마음 먹었었지.

시누들에게 선물로 받은 카드를 핸드백에 넣고서 나는 백화점으로 출발했어.

이쁘고 세련되게 서있는 마네킨들이 멋지더구만..젊은층이 주로 입는듯한 곳으로 내 눈이 돌아갔어. 나이는 어디로 먹는지..30대 후반이믄서 20대 처럼 살라고 이렇게 안달인게...쯥쯥...참말로 언제나 철이 들것이여?

 

괜찮아 보이는 옷들을 약 10개를 들고서 탈의실로 들어갔어. 내가 가지고 있던 카드로는 이곳에서 옷 하나만 구입할 수있겠더고만....처음부터 맘에 안들었지. 왠 가격은 이렇게 비싼거얌..온갖 생각이 다 생기더라고..차라리 다른곳에다 할것을..어쨌거나 그 카드를 이곳에서만 쓸 수 밖에 없으니 전투를 하는것처럼 집중해서 옷들을 고르려 애를 썼지. 가격표를 맨 먼저보고...그리고 스타일이 괜찮은지 또 보고...

맘에 드는 것이 하나도 없더라고....아니지..괜찮다 싶으면 카드의 배인 가격에 배가 참 아파서...

 

시간을 보니- 30분 밖에 안 남었더라. 옷을 사믄 안 되겄다 싶어..신발을 보러 갔어. 뾰족한 구두들이 많더구만..나는 뾰족한 구두들과는 거리가 먼 여자라 눈에도 안 들어와서...곧장 운동화 있는곳으로 갔어.

운동화가 참 가볍고 이쁘게 나왔더구만~ 맘에 들었었어. 그리고는 가격표를 보니~ 꺅! 이거이 옷 한벌 사입고 남을 가격이더라구...발을 재끼면서 그곳을 빠져 나왔지.

 

이젠 신발도 못 고르고 ..그러면 핸드백으로 가볼까? 생각했었어. 나는 핸드백 사람이 또 아니라서....

이번 기회에 안하던 짓좀 해보려고..우왕...눈이 팍 돌아가는거 있지. 운동화보다 더 비싼게 핸드백 이더구만~ 잽싸게 돌아가서.....차라리 아그들 교회에 갈때 넥타이나 사줄까? 했더니...왠걸 비싸서.. 그것도 아깝더구만~ 마지막으로 다시 여성의류 쪽을 그래도 혹시나 하면서 다시 갔었어...

 

옷을 아주 고급스럽게 입은 아시안 계통인 여자가 세련된 발걸음으로 매장에 들어오더라고..

얼굴이 귀티가 나는게 처음부터 다르더구만..코트쪽으로 가더니 글쎄 한번 입어보더니 손가락으로 가볍게 집어 어깨에 올려놓더라...그리곤 그 옆에 스웨터 같은걸 가지고서 아무 생각없는 사람처럼 돈을 내고 매장을 나가더구만~

 

참 묘한 기분이 들더라구..그곳에서 옷을 사지는 못했지만 말이야..내가 누구라는걸 명확하게 알고 돌아온 그런 날이었어. 나는 역시 싸구려 옷을 좋아하는 여자인걸~ 그 만큼 돈내고 옷 한벌만 가지고 돌아올 수없는 그런 여자...ㅋㅋㅋ 친구가 말하기를 그 백화점 디스카운트 스토어가 있다고 하더라구~

그날 저녁 나는 디스카운트 스토어에 가서 옷 네벌과 립스틱 하나, 스카프 하나를 사고도 4불이나 남겨 집으로 돌아왔어. 흐믓하고 뿌듯한 마음으로 말이야~

 

10685

 

 

이전 댓글 더보기
나두 디스카운트 스토어 코널 애용한다는.... ㅋㅋ.
가격은 별루 안중요한거 같아요.
옷 네벌과 립스틱 스카프까지.. 여러가지 사고도 남겼으니,
생일날 이것저것 자신을 위해서 무언가 골랐다는 언니가 행복해 보여요..
대한민국엔 그렇게 사는 아줌마들 대부분이 그렇지 않을래나?
그래서 백화점 세일하믄 날리들....
근데 전 세일해도 백화점건 비싸더라, 그쵸??
마져..어쨋든 풍성하게 사왔으니 기분은 참 좋았어.
빈손으로 나갈때의 기분과는 다른...ㅎㅎㅎ
그러게 말이야..나는 시장이 좋더라니~백화점건 이름땜에 비싼거 같아.....
저두 그제 토욜에 이사람 옷보러 쇼핑했는데
한벌값에 두벌을?? ㅋㅋ..
언니생각나믄서 기분좋더라구요~~

즐건 월욜 또 시작해요...
10년도 더 된것 같네요...웃음나오는 기억...
처음 아파트를 장만하고 ...그동안 고생했다고...
무스탕코트 하나 사준다고 신세계백화점 같이 갔는데...
제가 생각한 가격은 50~70만원정도...그땐 그랬지요...그정도 가격..
그런데 이사람.....140만원짜리를 집어들더군요...싸롱인지 뭔지...
아직도 있답니다...옷장에...

얼마전 애들옷사러 명동가서...애들은 얼마씩 쥐어주고 알아서 사오라 하고 보냈지요
그리고 둘이서 구경하면서 ...내심 한벌 사줄려고 했는데...
안산다고 고집을 피우더니 결국 싼 옷 몇가지 고르더군요...
제가 골라주는건 비싸다고 싫다하고..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그게 더 슬퍼지데요...
저사람도 늙었구나...하는 생각 들더라구요...

잘 하셨어요...옷도 그렇고 ...
뭐든 맘 편한게 좋아요...
가격표 붙여놓고 다니는것도 아니구...
입고 계시는 옷 잘 어울립니다...^^*
Kotsa님 그런 일이 있었군요. 고마워요. 옷 잘 어울린다고 말씀하신거~ 히히
가정을 가진 주부들의 마음이 다 그렇죠..뭐~ 식구들 챙겨야 하는 그런 마음들이 자신 챙기는 것보다 크게 생기니까....오늘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요들님,,
그 어느 비싼옷보다도
요들님의 그 빛나는 얼굴에
반짝이는 미소가 아름다우니
비싼옷이 뭐 대수겠어요?
알콩달콩 아이들과 예쁘게 사시는 요들님,,
당신이 예쁜 옷들보다 더 아름답네요,,^^*
나도 찬성 한표!
아잉...빈센트님도~
땡큐...ㅎㅎㅎ
별이 언냐는 뭘 찬성? 헤...
엄마들이 다 글치머~
어디 맨정신으루 백화점가서 내옷 골라입을수 잇어?
혹 객기부리는 칭구따라 매장 이곳저곳을 기웃거려도
결국에 머무는 곳은 매대뿐인것을 ..
하기사 백화점 1층매장에 외제 화장품들이 와 잘 되냐고, 누군가가 글케 써 �더라구...
뭔가를 구경은 실컷 했는데(아이쇼핑) 살 여건이..글쎄올씨다라~
머라도 하나 사긴 해야하는디...
그러다 보니 립스틱이라도 고급하나 사자...
아님 단가가 약한 소품이라도 하나쯤은 젤 고급쓴단 말이라도 듣자!
언젠가 그 글 읽고는 고갤 끄덕였던 기억이.....하하하

까잇꺼.. 옷? 신발? 핸드빠꾸?
인터넷 매장에서 고르지 머
싸면 어때? 유행에 처지믄 어때?


당신이 쪼까 나를 사랑해주실라믄요? 핸드바꾸 사줄라요...
핸드바꾸 나는 실타...골망태가 어쩌냐?
싫어 싫어라 싫어 싫어라 골망태는 싫어라~ 노래가 생각이 나는고만~ ㅋ
그러게 말이여...유행 처지믄 어때? 어쨋거나 유행에 뒤처지믄서 사는 나인디....ㅎㅎㅎ
ㅎㅎㅎ....아줌마...
세상에 그리 흔하지만 그렇게 살가운 느낌의 말인거 같습니다.
yodel님이 그리하다는 것도 더욱 친근감을 느끼게 합니다.
아줌마~~!!! 파이팅~~!!!(^^*)
ㅎㅎㅎ
아줌마 파이팅!!
그런 아줌마를 밀어주시는 도스 오라버니도 홧팅!
니들끼리 넘 눈맞추고 그라마 못써!

문득, 얼마전에 보았던 영화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가 생각납니다.
할인 매장에서 산 프루시안 블루의 니트가 어울리던 앤드리아의
정직하고 성실한 표정과 당당함이 오버랩되면서...^^*

ㅋ---앤드리아의 이쁜 모습이 오버랩이 된다구요? 후와~~~
나무님 앤드리아가 나중에 멋지게 변한 모습....참 이뻤죠? 저는 특히 검정모자에 하얀 셔츠위에 검정 반팔같은거 위로 입고...걸어가던 모습이 아직도 제 눈에 훤해요! 옷 잘입는 사람이 부럽더라구요~
날 보는 거 같았어.
나도 그러거든.
모처럼 괜찮은 옷좀 사려고 백화점을 한바퀴 돌면 가격 때문에 그냥 나오게 돼.
몇십만원짜리 쑥쑥 내고 사는 날이 언제나 올까 싶네.
다른 사람들 잘만 사더만..
그래서 난 캐쥬얼을 즐겨 입는단다.
만원짜리 티셔츠도 이쁘거든..ㅋㅋ
비싼 거 사는 마음이나 이쁜거 싼걸로 사는 마음이나 그리 큰 차이는 없다고 봐.
내 맘에 들면 그만이니까..
순간의 망설임이 좀 실망스러울 뿐이지..^^
비싼 옷 생각없이 사다가 살림 망치는 것보다
알뜰하게 쇼핑하는게 더 현명한 주부의 모습이 아닐까 싶다.
생일 날 쇼핑 참 잘했네..요들이..
이쁘다..^^*
언니랑 앉아있으면 아무래도 손바닥 맞아치며 서로 그래 그래 할것같아.
그지?
오늘 하루 이제 마치는 날~ 잠깐 블에 들어왔지만..또 아그들 재우러 가고~
다음주엔 이곳 추수감사절..아주 기쁜 명절~
독일도 추수감사절 이란 명절이 있는지 궁금~
담주가 추수감사절이구나?
여기도 있는거 같던데...
난 여기 살아도 내 몸의 시계는 한국에 맞춰있는 거 같아서 말이지..ㅋ
외국에 몇년 있다 보면 내 자신의 존재에 대해 혼란이 생겨...^^

우린 정말 잘 맞는 거 같아...
그래서 나도 널 보면 언제나 편하고 즐겁단다..^^*
알뜰한 yodel님, 화이팅입니다~~~~~
참, 생일 축하하구요...바쁘신데 잊지 않으시고 저를 찾아주시고..
전 바쁘다는 핑계지만 여럿 친구님들 방에 들르는거 까먹고 있어요 거의..ㅋㅋㅋ
간줄알고 있으면 어떤 블로거님 오셔서 "왜 내 방에 안와요?" 하고 삐친 모드로..
그럼 그때야 아차 싶어서 휭하니 달려가보죠..ㅎㅎ 요들님 방에도 그러고보니 제가
참으로 오랜만이네요..
아니, 그나저나 저 모습이 요들님이란 말이죠? 부리부리하고 서구적인 인상이 정말
아름다우세요, 흡사 모 배우랑도 닮은 느낌인데...이렇게 서로 얼굴 보니 더 친숙한
느낌 드는걸요.. 예쁜 아이들과 행복한 주말 즐기세요~~~ ^**^
tiffany님의 블로그.......늘 체크하고픈 곳중에 한곳이예요. 알고 있었어요? ㅎㅎㅎ
시간이 날때마다 들러 많은것들을 느끼고 배우는 그런곳이죠.
미국 사는 저에겐 특히 예전부터 알았었다면 오죽이나 많이 배웠을까? 생각을 하는곳~
늘 감사드려요! 직장다니시느라.....공부하시느라 바쁜 님이시면서도~
우리 님도 즐겁고 행복한 주말이길~(참, 인상 좋다고 말씀해주셔서 감사..티파니님의 모습도 아름다와요.)
님의 센스에 한표~
박수 한바탕을 드립니다.
글 읽어 내리면서.. 결말이 얼마나 궁금하던지~?

잘 지내시는 게 눈으로,,
그리고 마음으로 보입니다.

주부는 알뜰함이 무기여야합니다만..
가끔~ 일탈도,,, 하하

즐거웁기를~~!!!
리즈님 일탈 언제나 한번 꼭 해볼작정....
이젠 그런날을 기다리고 있어요.
담번엔 그릇으로~ ㅎ
그대가 진정한 대한민국 아줌마입니다.
아줌마는 나보다는 아이를 생각하고
또한 남편을 먼저 위하게 됩니다.
진정으로 보살펴야할 자신은 안중에도 없다는듯...
하지만 어찌 자기자신이 없을까요.
결코 그대는 [싸구려만 좋와하는] 그런 여잔 아님니다.
그대는 어느곳에 있어도 빛을 발하는 보석이라 할까요.

돈푼깨나 있는 사람이 옷을 헤지도록 입으면 검소하다하고
없는 사람이 헤진옷을 걸치고 다니면 궁상맞다고 하지요.
하지만 [요들]님은 그 어떤 옷을 걸쳐도 아름다울껍니다.
왜냐하면 따스한 마음위에 걸친 옷은 그빛을 발산하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요들]님의 따스한 마음에 감동먹고 동그라미 다섯개를 그리고
나갑니다. (참 이뻐요~ ^^)
머리를 어디다가 두어야 할지....
동그라미 다섯개씩이나 그려준 옵빠...감솨!
명품인 사람은 아무거나 입어도 명품으로 보인답니다.. ^^
내면이 명품인 사람.. 외면으로 아름답게 표현이 되니.. 또한 아름다운 것이지요..
요들님이 그런 녀자예요.. ㅅ.ㅅ
쿠키님은 늘 칭찬에 좋은 말씀만 해주시니....
아름답게 되고자 노오력 해볼께욤. 아참...김장은 맛나게 담그셨어요? 쿠키님의 김장 명품일것 같은디~
마음과 영혼 만큼은 그 누구보다도 값비싼 분일줄
믿습니다. ^_^
아~ 미인이시다 ㅋ~
데포소님 오랫만요!
그간 안녕하셨는지요? 마음을 값어치로 잴 수있다면......가난한 영혼이 되고 파요!
마음이 겸손해서 늘 다른것들로 채우게 말이예요!
참 잘했어요.
우리 집 아이들도
한 번도 교복을 사 준적이 없어요.
늘 헌교복 사다 입혔죠.
큰 녀석이 하던 말 "겨울에는 헌옷이 추워요."
미안했지만 대견하대요.
애비 어려운 사정알고 참아주니...ㅠㅠ
우리 봄물님은 자녀분들도 잘 키우셨을것 같아요.
그러니 잘 참어주었겠죠. 글 읽으면서 따땃한 정 얼마나 많이 느끼는지~
그래도 더 나이 들기전에...
젊음은 오래 머물지 않아요.
낭비라고 생각 마세요.
ㅎㅎㅎ
태양님~알았어욤. 젊음이란게 정말 오래 머물지 않더라구요.
전 마음은 늘 20대인데.......ㅋㅋㅋ
이뻐 보여요!
짤라두,,,길어두....
개성이 없다구여?? ㅎ

다좋은걸~~~요.....

그런데 쿠키 많이 넣는 사진 워캐 하는지 보러 왔어요 잘안되네요.
okee님....고마워요. 저는 긴머리 잘 안어울려요. 개인적인 생각으로~ㅎ
쿠키넣는거 잘 안되시는거예요? 아님.....제것이 잘 안보이는거예요?
마음이 문제이지 뭐.
누구보다 마음은 럭셔리 하게 살면 되는 일...
그 이쁜 모습 이제서야 보게 되네. ^^
나 역시 내것을 사러 갔다가도 기수랑 남편 것에 먼저 시선이 더 가게 되는 걸... ㅋ
이 다음 꼭한번은 우리들이 팔짱끼고 여유롭게 쇼핑 할 수 있는 날이 오지 않을까 싶어.
간절하게 바라면 꼭 이루어 진다 하니...
아~이 우리 요들이 오늘 너무 보구 싶네.
요들님 컷트머리가 상큼합니다
그 어떤 옷을 입어도
요들님 아름다우십니다..

기분전환한다고 백화점 휘 둘러보고
손에 들린 옷을 보면 신랑것이나 애들것..
내옷에는 넘 인색하지요..
쇼핑은 참말로 힘들고 많은 스트레스를 동반합니다.
살 의사가 없을때는 모든 옷들이 예뻐 보이다가도...
막상 돈 들고 가서 사려고 하면 왜 이렇게 나와 안 어울리는 스타일만 있는건지...
나이들수록 옷 사는게 힘듭니다...아니 욕심을 가라 앉히기가 힘듭니다.
옷이 맘에 들면 돈이 울고...돈이 맞으면 옷이 맘에 안들고...
그래서 그냥 오는 날이 많지요.
그래서 옷은 또 입을 게 없고....반복 반복...
언니 정말 이뻐요..

넘버투 도 귀여워요...
언니 생일이 11월 어디쯤인ㅍ거서만 기억했는데...
17일이ㅇㅓㅆ어. 백화점에서 이옷저옷 입어 보며 고생했을 생각에...
여그서노 웬만하면 상설매장으로 가지..
주부가 되면 뻔 하잖우....
애들 생각에, 남편 생각에...
옷 많이 샀다니 나두 즐겁구만...
(쉬어 가용0
수옥이가 언니한테 언니라고 하는 게 억울하다고 했잖아...
나는 12월에 태어나는데 수옥이랑 친구하면서 두달 차이밖에 안나는 언니한텐
굳이 언니라고 불러야 하느냐고???
억울하면 조금 일찍 태어나지 그랬냐구 했었던 것 같은데???
모두 들 그렇게 그렇게 살아가겠지.
같은 땅에 살아도 보기 힘들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