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6. 11. 23. 03:21

 

 

오늘 하루종일 집안 장식하느라 기분이 참 좋았다.

집안 분위기에 신경을 쓰고 싶은 그런 명절!

나에게도 14년의 미국 생활이 익숙해졌다는 그런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

지인이 25년 이상된 진열장을 우리에게 준다고 그래서 덥석 받아들고 거실에 반듯하게 세워놓으니~

집안 분위기가 훨 무게가 있어보인다.

부엌 근처에 있던 테이블을 층계 아래로 가지고 가서 테이블보로 옷 입혀놓고서 촛대며 장식품을 놓아두니...색깔이 너무 빨간것 같아...테이프로 액센트를 주었다.

**

추수감사절

올해도 남편은 칠면조 굽고, 고구마, 시금치, 감자....호박파이, 사과파이를 열심히 요리할것이다.

나는 손님 맞이..장식 담당...아이들 챙기는 일을 할거고~

시댁이 너무 멀어 갈 수가 없으니...우리처럼 가족이 너무 멀어 홀로 지내는 친구네를 초대를 했다.

내일은 친구들과 함께~

**

제가 사랑하는 모든분들께~

Happy Thanksgiving!!

 

Thanksgiving Day (추수감사절 ) 스토리

 

1620년 12 월 11일에 영국에서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종교의 자유를 찾아

102명의 사람들이 고생끝에 미국에 도착..

도착해서 보니..영국생활과는 딴이한 이곳..

힘들고 지치고 많은 사람들도 얼어서 죽고...다행히도

그곳에 있었던 인디언들이 반갑게 맞이 하더랍니다.

 

그리곤 그곳에 살고있던 인디언들이 자연을 어떻게 사용하는지,

먹을것은 어떻게 찾을 수있는지..

잠은 어떻게 잘 수있는지..

사랑으로 가르쳐 주더랍니다.

 

1621년 가을..

그곳에사는 인디언의 도움으로 잘 자란 곡식들..풍성한 수확에

너무나 고마운 마음에 잔치를 열었데요.

인디언들을 초대해서...91명의 인디언들과..

있는 모든 음식을 맛있게 장만해서..

잔치를 열었데요.

 

삼일동안의 축제를 벌였데요.

인디언들과 춤도 추고..영국 춤도 함께 추었겠죠.

배가 부르도록 음식도 나눠먹고..

세상 사는게 이런거구나 하면서..

 

1623년..가뭄이 들었다네요.

그놈의 비는 내리지않아...곡식들이 자라야 입에 풀칠을 할 수있는데..

이들은 그들의 신께 모두 모여서 기도를 했다네요.

비가 내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모두 한 마음 한 뜻으로..

하늘의 신도 그들의 마음에 감동되셨던지..

 그 다음날 그동안 내리지 않았던 비를 모두다 내려주셨데요.

 

그런 기적을 맛 본 사람들..

겸손과 감사함으로 다시 또 인디언들을 초대했데요.

그들을 도와준 인디언들도 고맙고..하늘의 신도 고맙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Thanksgiving..(감사함을 드리는..)이었데요.

이 이야기가 추수감사절을 시작한 동기였답니다.

 

10789

 

주말까지 이어지는 연휴
재미난 추억 많이 만드세요..
좋으시겠다 먹거리가 많아서.
태양님 좋은 하루 시작요!
먹는게 많으면 고생이예요. 뱃살 찌잖아요. ㅎ
오늘 하루 즐겁고 행복하시길요!
즐겁고 행복한 추억~~ 많이~ 많이 만드셔여~ ㅎㅎㅎ
알았어욤. Gim 님도 즐거운 하루 시작하셨죠?
아까 이글을 읽다가 은행 갓다 왔습니다. 추수감사절. 큰 아이가 샌디에고에서 옵니다. 저는 추수감사절에 별감흥은 없지만(추석이나 한국 명절도 좀 무덤덤하지요) 아이들은 안그런 것 같습니다. 집에 전화하니 둘째 아이는 무슨 옷에서 고무풀로 새털 붙인답니다. 오늘 파티에 입는답니다.
추수감사절의 유래가 그렇게 된거군요...
이번 동생네는 추수감사절이 시부모님 결혼 70주년이시랍니다...
그래서 손님들을 많이 초대했다는데..
즐거운 추수감사절 보내세요,,^^*
요들언니~

칭칭입니다.
오랜만이예요~~
아이들이 잘 지냈어요..
방금 천천히 구경햇어요..
넘 행복한 언니,,,,,,

오늘 여기 목요일,,,날씨 괜찮아요...
미국 지금 춥죠,,우리 사장님 지금 뉴욕에서....

건강하시고,,,,,,,,,포근한 날 보내세요~~
아하,, 추수감사절 유래가 그리 된거군요,,
요들님,,
즐거웁게 시간 보내세요,,
언제나 통통 튀는 요들님,,ㅎㅎ
[추수 감사절]- 내게 떡고물이라도
있을까하고 입벌리고 기다리는중~ 아~~앙^^
그렇군요.추수감사절
마치 우리나라 추석같은 그런 절기
가을의 수확 그리고 풍요를 기원하는 마음이겠죠..
요들님이 그곳에 가신지가 어느새 14년이 흘렀나봅니다
참 긴세월 같아도 지나고나면 언제나 엊그제같을 그시간들..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시는 요들님..행복한 나날 되세요
어디를 막론하고 추수를 감사하는 마음을 아니 가질수 없을거예요..
자연의 수확을 얻으려면 자연을 만든 신께 감사할 일이 여러번 있을수밖에 없으니

14년동안 요들님도 그 땅에서 얻은거 많으실테죠..
그날 처럼 늘 행복한 마음지니시길 바래요..
이제야 또 한가지 궁금함이 풀렸으니 고마워요.

착한 요델님께서 추수감사절을
외로운 이웃과 함께 하신다니 제 마음이 흐뭇합니다.
좋은 블러거들을 위한 감사절도 만들어야 할 듯^^*
추수감사절의 유래를 이제야 알았네..^^
너무 아름다운 얘기다.
인디언들과 정착민간에 트러블만 있었는 줄 알았더니, 그런 정겨운 일화가...^^
모두가 서로 사랑하고 나누고, 감사할 때 진정 행복할 수 있다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
멋진 추수감사절 보내길 바래..요들아..
집 이쁘다..^^*
칠면조괴기 맛나던디~ㅎ
추수감사절은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이웃과 서로 음식을 나누고
일년동안 농사지은 곡식 수확하는 기쁨을
나누는 잔치 인가 봅니다
사실 잘 몰랐어요.
우리나라 명절도 아니고 해서.
추수감사절 하면 어릴 때 교회에서 들었던 게 유일했거든요.
사실 알고 보니 유래는 종교와는 무관한 미국의 명절이네요. ^^

좋은 정보 얻고 갑니다.
오늘 하루 내내 즐겁고 행복하게 지내셨으면 합니당. ^^*
아...추수감사절이 오고 있나보군요..전 전혀 개념이 없는지라...ㅎㅎ
멋진 명절 맞이 하시길...
재밌겠당~~~
칠면조 요리도 그외 파이도..
부산하겠군. 열심히 잘 주ㅡㄴ비하고 행복해...
우린 이미 지난주에 했는~~뎅...
간단하게...
장식장에 집이 더 사는군...
앞으로로 25년은 거뜬히 쓸 것 같네 그려....
나중에 나 줘~~~잉
정갈하니 정돈된 분위기 산뜻하니 기분 좋았겠다. ^^
수고 많았지?
추수감사절에 대한 세세한 설명까지 곁들여 주니
조금은 그곳 분위기가 느껴지는 듯 하고...
즐거운 시간 많이 즐기고 행복 가득 채우길 바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