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이야기(pictures and more)

yodel 2006. 11. 25. 01:14


미국 친구들에게 우리 나라 문화를 가르쳐 줄 수있는 제일 좋은 곳~

그곳은 바로 노래방인겨~

세 가족이 모여...노래방으로 향하는 우리들!

쿠키랑 음료수랑...간식들을 다 싸들고 45분 거리를 마다 않고 명절 기분을 내며

애난데일로 우리는 향했지.

지난번에 갔을때 한방에 아그들이랑 함께 노니...마이크를 안 놓으려는 고 녀석들 땜시롱,

이번엔 만장일치로 어른들방...아이들방 따로 하기로 했어!

 

아이들방에 쿠키랑 음료수랑 간식들을 배달해주고...잘 있는지 확인한 다음~

우리들은 우리 방으로 와서 실컷 노래를 불렀지.

시간이 조금 지나니 웨인의 만능 목소리가 자연스럽게 들리더구만~ 스캇의 브레이크 댄스에 랩에...

남편의 What a Wonderful World도....나는 무슨 노래를 불렀냐고?

내 18번 노래...Woman in Love를 불렀어. 그리곤 스캇이 번호를 누르다 말아서 잘못 입력한 노래...참새와 허수아비를 얼떨결에 불렀지. 괜히 처량하도만...최근 노래며..예전 노래 제목이 하나도 생각이 나지 않아서 말이야...고향 친구들이 옆에 있었으면 참 좋았을텐데, 하며 생각했던 날이었어.

 

돌아오는 길에 남편에게 그랬지.

"몇년전만 해도 명절이 되면 참 외로웠던 기억이 있었는데...이젠 그렇게 생각이 안되니..나도 이곳에 익숙해진것일까?"

남편" 익숙해진것도 있지만..아이들이 제법 많이 커서 그럴거야.."

그러게 생각해보니 정말 그런것 같은게...오늘 하루종일 녀석들...다 커버린 어른들처럼 이야기도 하고 지냈네. 

 

이젠 크리스마스 트리를 사는것만 남었어.

추수감사절이 지난 오늘부터 미국 전 지역은 크리스마스를 맞이하기 위해....온통 불빛을 밝힐것이니깐...

10853

 

명절이 지났기에 이젠 또 일상으로 돌아가는 저입니다.

학기말이라 많이 바쁠것 같아...

답글을 일일이 쓰지 않으려구요. 우리 님들 시간이 날때 한분 한분 찾아 뵐께요!

 

추수감사절 행사 현장중계~~ㅋ
세 가족분들이 함께 모여서 명절을 보내셨군요. 행복하신 모습이 사진에도 글에도 담뿍입니다.
맛있는음식과 선물.. 글고 신나는 노래까지...글을 읽는 저도 신나요.
친면조는 물론 요들 신랑님께서 구우셨겠어요. ㅋ 늘 생각이지만 멋진 가족 구성원~~
여기는 미국과 땡스기빙데이가 달라요.지난 10월 6일 금욜~~9일 월욜까지였어요.
유래를 보니까 이곳이 훨씬 북쪽이라서 그렇다는군요.
이제 크리스마스가 기다려 지네요.벌써 캐롤과 트리가 등장을 했어요.
공부로 바쁘시고.. 집에선 늘 행복하신 모습 보기좋습니다.
요들아...나 지금 100m 달리기 선수처럼 들어왔다...헥헥!
지금 남편이 퇴근해서 오자마자 아이들 학교에서 하는 기타 콘서트장에 데려다 주러 간 사이에
얼른 들어왔어.
아까 너한테 오려고 했는데, 마침 누가 와서 못 들어왔거든.
다른 덴 못 가도 여긴 와야 하루가 편해..ㅋ
글은 나중에 읽을게.
오늘은 인사만 남긴다.
남편 올 때 됐어.
저녁 차려야지..^^
주말 행복하게 보내...알라븅!^^*
즐거운 추수감사절 보내셨네요....
사진속의 얼굴들이 참으로 밝아보입니다..
노래방에 가기위해 차로 45분.....여기선 골목마다 한두개씩 있는 노래방인데..ㅎㅎ
우리나란 뭐든지 한번 시작하면 엄청 빠르지요?...핸드폰도 그렇고 인터넷도 ..
노래방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해(???...발전이라는 표현이 좀 부적절한것 같기도..ㅎㅎ)
이젠 철퇴도 맞고 그래도 여전하답니다.......못말리지요...
동생네는 아예 지하에 노래방 시설을 해놔서 거기서 노래부르고 술마시고 하던데..

저희는 요즘은 아들도 없고( 있어도 저 돌아다니기 바쁘고)...
딸은 딸데로 친구들과 놀고...
주말이면 마누라와 저만 덩그라니 집에 남는답니다...
앞으로는 더 할테지요?....
집사람과 둘이 놀수 있는 놀이를 더 찾아야 할것 같습니다....@@
Woman in Love... 여고시절 많이도 즐겨 부르고 들었던 음악이네.
카세트 틀어 놓고 가사를 달달 외우며 ...
나의 18번 곡은 You Light Up My Life인데
중학교 2학때 부터 좋아하던 노래인데 여직도 좋아해. ^^
추수감사절 어찌 보냈다 생생하게 전해 주어서 감사해.
덕분에 즐거운 기분 느꼈어.
행복해 보이는 요들이 얼굴도 너무 좋구... ^^*
교감 막아두어서 예다 인사 하구간다.
비오는 월요일 맞고 있단다.
차분하게 시작 했고 ... 요들이 잘지내라구...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