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속으로(into the memory)

yodel 2006. 12. 7. 23:21

나에게 그는 첫 사랑이었다.

아무 누구에게도 표현하지 않았던 첫 사랑.

어느날 그냥 미소로 보내준 내 친절이 그에게로 다가가 그도 따사로움을 느꼈던지~

 

그가 타고다니던 자전거를 보며

마냥 가슴이 터질것만 같았는데도 나는 표현을 하지 않았다.

그저 몇분이나마 잠깐 만지작 거릴 수있었던 그의 자전거. 나에게는 그 느낌이 주는 자극이 100만톤의 전율과 같았기에 말이다.

 

그러던 어느날!

그가 첫 사랑의 허물을 벗던 그 날에

나에게 적어준 긴 사랑이야기와 그 안에 넣어준 테이프와 그가 어릴적부터 끼고 있었다는 반지(그의 깨끼에)는 내 손에 쥐어져 있었다.

 

그날은 내가 첫 사랑을 가슴에 담고...그리고 그 사랑을 첫 사랑이라 여겼던~

이루어질 수없었던 첫 사랑이라 알았던~

 

**

나는 막 넘버삼을 출산하고 아직도 붓기가 빠지지 않은 통통하고 부시시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넘버원의 친구 생일이라며 그 아줌마가 우리 가족 모두를 초대했다.

그 친구 생일 파티는 자신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하기로 했었다.

한가로운 토요일 11시. 남편이 너무 바빠서 나 혼자 아이들 데리고 파티에 가기로 했다.

 

사람이 북적거리는 식당.

친구들과 부모들의 이야기들이 기쁜 그 자리를 메꾸고 있는 동안~

뒷문으로 들어오는 그의 모습이 보인다.

한국 식당이니 음식을 먹으러 온듯...자리에 아내와 앉아 무슨 일이 있는지 궁금해 하는 그의 모습이 보인다.  결혼하고 처음보는 그의 모습에........내 가슴이 콩당 콩당 뛴다. 그는 나를 알아보지 못할 지라도 나는 그를 알아보기에~

"마음으로 나는 하필이면 이렇게 생겼을때 그를 만나게 된게 뭐람"

"날씬한 예전의 모습..젊은 모습...아니 활기찬 그 때의 모습~을 보여주었음 좋으련만~"

셋째 낳고 밤잠을 설쳐가며 살아간 내 자욱이 얼굴에 있으니 주눅이 들은것은 사실이었지만~

나는 벌떡 일어나 그에게로 다가갔다. 그녀와 함께 있는 그의 모습은 좋아보인다. 행복해 보여서 다행이었다. 착하게 생긴 그녀의 모습도 사랑스러워 보이고~

"어떻게 이런곳에서 다시 만나게 되었네요. 너무 오랫만이예요...반가워요!"

그리고 그가 어디에 살고 있는지...나처럼 결혼해서 아이들 키우면서 지내고 있다 말한다.

추억이 된 그 첫 사랑.

그러기에 더 아름다운거 아닌가 싶다.

 

**

Hello- Lionel Richie 그때 내 손에 쥐어준 노래입니다.

제가 가입한 카페에서 보내준. 노래를 듣고 갑자기 생각이 나더군요!

 
첫사랑 은 추억 으로만 남는다 하던데
콩당콩당 뛰던 모습이보입니다.
용기가 대단합니다...
오늘밤엔 나두 첫사랑 생각이나 해야지
잠 다잤다~
오메~~그 첫사랑이야그가 또 있었나 보네요..ㅎㅎ
아~~왜 내 가슴도 이때 콩당콩당 거리는건지..ㅋ
첫사랑을 만났었어?
와...좋았겠다.
근데, 언제적 첫사랑인데?
미국에서 살 때 만났었니?
한국에서 만난 사이라면 미국에서 또 만난다는게 쉬운일이 아닌데..
미국에서 만난 사람인가 보다.
난 얼마전에 첫사랑과 딱 한번 통화를 했어.
대학 3학년 때 헤어지고 처음...
그런데, 난 목소리를 잘 기억 못하겠던데, 그 친구는 단번에 알더라.
그리고 예전의 사소한 일까지 다 기억을 하고 있었어.
나로부터 벗어나는데 꼬박 4년이 걸렸다고..
미국가서 유학생활 하면서 내가 너무 보고싶었었다고..
결혼을 아직 안했다는데...그냥 기분이 좋은 거 있지?
웃기지 않니?ㅋㅋ

에구...나도 한번 만나보고는 싶은데, 두려워.
첫사랑은 기억속에서만 아름답다고 사람들은 만나지 말라고 하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르지.
나도 많이 변했으니까..^^
니가 첫사랑 얘기 하니까 갑자기 보고싶어진다..야..^^*
요들님..
오랜만에 왔지요.
왔다간 둘러만 보고 댓글도 못달은적도 있었구요.
이젠 좀 한가해졌답니다.
다음주면 종강..

첫사랑..
내 가슴이 왜 뛰는거지..ㅎㅎ주책^^
그 설레임..고이 고이..

12월..분주한 달이지요.
행복과 사랑가득하시길요.
첫사랑이라서 그런가 아른아른 잘 안보이누만~ㅎ
첫사랑....
그것을 잊을수없는 아름다운 추억이지요..
사랑을 하게되고 결혼을 하게되어도 첫사랑은 잊지 못한다 하더군요....
첫사랑.
누구나 다 설레는 마음이지.
풋 사과같은 싱그러움이 가득한 그시절.
나두 있었기는 한데
도리켜보면 절로 미소가 지어진다. ^^
천기 누설...ㅎㅎ
첫사랑.........나두 누가 생각하는 사람 있을라나...
노을이의 첫사랑은 어디서 무얼 할까?? ㅎ
늘 맘 속에 담고사는 그리움입니다.
첫사랑... 우연히라도 마주치고 싶은데...
들려 오는 얘기조차도 없네.
산을 너무 좋아 했던 사람이라 혹여 산에서 안좋은 일을 만난 건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들구...그래도 가끔은 기대하여본단다.
한번은 살아 있음 만나리라는...
아직 그모습 생생한데 말이지.
요들님..그래도 다행이네요..
첫사랑의 그가 그런대로 잘있는 모습을 보셨으니 말이지요
저는 지금에라도 그 첫사랑을 마주칠까봐 두렵기도 합니다
생각보다 아닐수도 있을텐데..그때 내마음은 어떨까 싶어서요
이노래도 좋구요.. three times a lady.. 전 라이오넬 리치는
그음악이 가장 잘어울리는듯...
윗분 말씀처럼 첫사랑이 행복해 보이고 잘 되어있는 모습 보시니 다행이였네요.
가슴에 잇던 아련한 이미지가 현실과 만나며 산산조각이 나는 순간..... 사실 전
그런 느낌 경험한적이 있거든요..ㅋㅋ 첫사랑은 아련해서, 마음에서 가끔 끄집어
내어 그리움속에 잠깐 취해볼때..... 그 순간이 가장 아름다운것 같애요.

요들님....... 다음주에 학교 끝나신다구요? 저도 마찬가지랍니다.
학교쫑하면 당분간은 조금 여유로울수 있겠죠? 전 아이 둘 데리고 이렇게 사경을
헤메이는데 4남매의 요들님은 어디서 그런 슈퍼우먼같은 에너지가 나오시는지.......
정말 대단하시고.....또 그 힘과 경쾌함이 보기 좋답니다.
남은 시간 다음주까지 학교공부 모두 잘 끝마치시구요.
우리 모두 화이팅 하기에요...건강하구요~!
그런데 왜 첫사랑만 얘기하는지 모르겠어요.
첫사랑의 아픈 경험을 바탕으로 시작한 두번째의 사랑도
그에 못지않게 아름다운건데.
하기사 사랑이란 단어치고 아름답지 못한건 없지만...
요들언니~~~

넘 오래만예요....잘 지냈어요..
2006.12.25일 의 사진 기대해요~~~
칭칭이 오늘 학교안갔어요..
여기 오늘 토요일,,,,,오후,,,바람 쑥쑥,,,
거기 날씨도 춥죠,,
감기 조심~~~
위에 글 ,,,칭칭이 다 이해못해요...ㅠㅠ



막내동생의 전 남자친구에게 연락이 와서 남편 허락하에 막내가 그 남자를 만나던 날 집에 와 보니 술이 엉망이 되어있더랍니다. 쿨한 척 하느라 허락은 했지만 속이 뒤집어 진 겁니다.
요들님,,
첫사랑은 아름답지요?
그런데 모두들 눈으로 다시 안봐야한다는데,,
그 환상이 깨어진다고들 하는데,,
그런데 요들님은 보았는데도 괜찮네요
그럴 경우가 드물다고 했는데,,
두루두루 행복하면 좋지요,,그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