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이야기(pictures and more)

yodel 2006. 12. 12. 02:03

(지난 가족 여행때 찍은 사진- 크리스마스 편지에 함께 부치기로 했음)

**

갑자기 총대를 겨눈 아이들의 모습에 지난 주 있었던 일이 생각이 난다.

남편은 컴퓨터와 관련된 일을 하기에 인터넷으로 물건들을 싸게 산다.

그날도 물건 하나를 구입해서 가져와야 하기에..

나에게 함께 가자며 꼬시더라.

와싱턴 디시 남서쪽이라며~ 시간이 소요되는 곳인만큼 아이들 재워놓고 함께 가면서 요새 바빠 이야기도 나눌 수없었는데...그러면서 말이다.

사실 저녁 8시만 되면 하루의 일과에 치여 피곤한것은 사실인데..남편이 그리 함께 가주라 애원을 하니~

딸래미를 이불에 둘둘 말아 차 뒤에 태우고 우리 부부는 와싱턴 디시 남서쪽을 향해 갔다.

 

한참 이 이야기 저 이야기 하다 가는데~

경찰이 신호를 내며 따라온다.  속도 위반이라며..딱지를 떼어주더구만..

남편은 자기도 모르게 이야기에 신이나 25 마일이나 빨리 달리고 있었나보다. 우찌?

아마 150불은 넘게 지불해야 할것 같다. 씨이..물건 싸게 샀다고 그러더니만 바가지 둘러 쓰게 생겼고만.

 

와싱턴 디시 남서쪽..

벌써 입구부터가 꺼림직하다. 건물들은 낡은대로 다 낡고...거의 10시가 다 되었는데 밤에 쏘다니는 젊은 흑인아이들이 길거리에서 서성거리는 모습이 보인다.  지나쳐지는 사람들 사이로 허술한 옷 차림의 흑인들에게서 무언의 어려움을 나는 보게 되었다.  순간 내 아이들이 이곳에서 자란다면? 하는 의아심이 생기기도 했고..환경의 중요성을 재확인 하는 그런 마음도 들었다.  (흑인들이 모여산다고 다 나쁜것은 아니라는걸 알아두길)

 

길을 어렵게 찾아 들어가게 된 그 동네에서 가장 높고 세련된 아파트 단지.

남편은 나더러 차안에서 기다리라고 해 두고서 혼자 아파트로 향해 가고~

나는 차안에서 기다린다. 첫 3분..창밖으로 보이는 사람들 이제 집으로 향해 들어오는 사람들..음식을 배달받아 안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청바지를 엉덩이 밑으로 내려 귀에 귀걸이를 한 흑인 남자들...자꾸 보다보니 동양인도..백인도 하나도 안 보이는게~ 무서운 느낌이 든다. 알게모르게 나도 사람들을 차별하나보다. 이런...

물건만 받고 돈만 주고 온다던 사람이 10분이 지나도 돌아오지 않자 내 심장이 말이 아니다.

 

"혹시 그 남자가 돈 400불 가져가고..남편에게 무슨일이?....나는 운전면허증도...지갑도..핸폰도 지금 없는데....혹 무슨 일이 일어난것은 아니겠지.." 20분...나는 라디오를 틀어놓고 문을 안에서 잠구어 놓았다.  이제 남편이 돌아오지 않으면 할 수있는 일이라곤 하나도 없는...

 

그러고 있는데 낑낑대며 물건을 들어 문앞으로 나오는 남편의 모습이 보인다.

아찔했던 20분이었지만~ 남편없는 내 인생은 상상할 수조차 없는 것임을 재확인했다.

내가 "왜 이리 늦었어.....걱정했잖아.." 그랬더니~

남편" 그 흑인 남자 아주 뚱뚱하고 게으른 사람인가봐..내가 온다고 전화를 했으면 물건을 준비해두고 있어야 할것 아니야..모든 부분들을 어디에 있는지 못 찾아서...이렇게 시간이 걸렸어."

 

그냥 다행인 그런 날이라 생각하며 돌아온 그날~

새가슴 마냥 가슴졸이며 걱정했던 20분~ 남편이 온전하게 돌아왔음을 감사한 그날이었다.

물론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환경에도 감사한 그런 날이기도~ㅋ

 

11148

(성시경의 노래 참 좋다!) 

잠깐이지만 무척 숨막히는 시간이었겠다.
이 글을 읽는 내 가슴도 콩닥콩닥할 정도인데, 그때 넌 어땠을까 싶네..^^
첨엔 물건이 싸다 해도 기름값, 딱지값 합하면 그리 싼것도 아니겠다 싶었는데
남편의 소중함, 환경의 소중함을 다시한번 깨우치는 귀한 체험을 했으니,
그 값어치는 충분히 있었던 거 같구나..^^
내가 현재 갖고 있는 것에 감사해야 함을 우린 잊어선 안될 거 같아.
나도 오늘 내가 있는 이 자리에 감사하고,
나를 둘러싼 모든 사람들에 감사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구나.
고마워...내게도 일깨워줘서..^^*

성시경의 거리에서..나도 좋아하는 노래야...^^
뭐랄까...영화에서만 나오던 그런 일이 나에게 닥친다면 했던 그런날~
그 모든 느낌을 다 표현하기는 나의 한계가 있고 해서..ㅋㅋㅋ
그래 언냐...그 값에 감사해. 가끔 불평하면서 잊고 사는 내 현재의 삶에 매일 감사해야 함을....
오늘 좋은 하루 보내! 알찌?

노래 좋아....정말~ 목소리랑 피아노 반주가 참 잘 어울린다 생각했어......
교육 받아 지식인에 속한 흑인들도 많지만 그러지 못한 흑인들도 많은 것 같아요.
작년 뉴올리언즈 수해로 휴스턴에 온 흑인들이 많은데 그들이 많은 범죄를 저지르고 다닌다고 하네요.
유독 흑인들도 많이 보이고요.
인종에 대한 선입견 저도 없는 편이예요.
잘 읽고 갑니다.
인종을 떠나 여러부류의 사람들이 사는 이곳이겠지요.
주위에 좋은 분들 많이 있다는게 참 고마울뿐이지요.
수해로 온 사람들이 그렇군요. 뺏고 약탈하는 그런 일들은 없었으면 좋으련만~
님이 님 옆지기 수호천사인 모양이구만요~
앞으로도 쭈욱 그렇게 별 일 없을거구만~ㅎ

언제나 행복하시시시기를 ㅎ~~^^*
재즈님이 이야길 그렇게 해주시면.....수호천사가 되주어야죠. ㅎ
감사요!
사랑이 새록새롯 전염되어지는 글....^^*
내폰의 컬러링 음악꺼정~

오늘 아침이 행복해!
언냐 그간 안뇽?
폰의 컬러링 음악이 이 노래? 캬~
좋은 아침 맞이했다니 나도 넘 행복!
장총든 카우보이도 함께갈걸 그랬네요...
재미난 글읽고 또하루 즐겁게 시작합니다
건강 하세요!
ㅋㅋㅋ
태양님의 조언 미리 들었으면 마음이 더 든든했을텐데~
하루 즐겁게 시작하셨어요?
그곳은 많이 춥죠?
언니두 무서움 많이 타나봐요..
나두 그러는데, 아이들이 늘상 바깥에서 놀고 있어도
불현듯 불길한 생각이 들면 주섬주섬 나가 찾아볼때가 한두번이 아니라는..
무서운 세상이다보니.. 조심할수 밖게 없는거 같아요..
반대로 안전불감증에 걸린 사람도 있구요..

20분간에 언니생각 지나고 나니 안심~~
어디나 사람이 젤 무섭대잖어요.. 그쵸? ㅎㅎ
아니야..나 강심장인데.....넘 오랫만에 그런 나들이를 해서 그래.
그래도 무서운 세상이라 말하는 네 말에 동감.
아무래도 너무 영화를 많이 본 영향도 있는듯....ㅋ
잘 지냈어? 놀러갈께!

하하하~ 넘 이뻐서 나두 모르게 크게 웃고 말았는데요..
'그 아찔했던 20분'도 '못말리는 가족 사진'도
그저 사랑스러움과 행복으로만 보이니 말이죠...^^*

하지만 그 아찔했던 순간은 충분히 이해할 것 같아요..
그래서 새삼 감사할 조건이 또 생기고.. 함께 할 수 있음에 눈물겹고..
요들님의 그 마음을 내가 참 이뻐하잖아요..^^*


나무님은 웃고 계신거예요? 히히
못 말리는 가족 사진이라고 말씀하시니.....저도 웃음이 나와요. 아이들이 그 사진 찍으면서 얼마나 좋아했었던지~
사진 컨셉 죽인당~
넘 인상적이구...
참 이뻐~ 그 표정 모습 하나 하나가...

있을때 잘하라는 우리네 가요제목이 생각난다.
항상 있을땐 모르고 지네다가 위와 같은 일들이
현실로 다가오면 느껴지는 사람.
바론 그런 사람을 위해 [있을때 잘하라]는거 아닐까.
우린 가까히 있을때 가까운것을 보지 못하고 모르고 산다.
다시 한번 곁에 있는 사람에게 감사하며 살자는 교훈~ 훗!
(내 아덜넘이 좋와하는 노래중 하나가 바로 [성시경]의 길거리에서-나랑 취향이 가튼가벼~^^)
옵빠....올때까징 기둘렸지....ㅋ
이렇게 시간이 맞어서 답글을 쓰게되니....나도 기분이 억수로 좋아서~
잠이 다 달아났스...ㅋ
그려..교훈얻었으니 잘 해주자구...옵빠 아들.....정말 닮었나벼! 나랑도...
어찌 ... ㅎㅎㅎ
그 아찔했던 순간 예서두 느껴진다. ㅋ~
요즘 간간히 해외 뉴스를 통해 흑인들의 저지르는 일들을
전해 듣곤 했는데...
정말 다행이야.
때맞춰 돌아와준 옆지기님의 등장두 그렇구 말야.
이궁~ 정말 생각조차 하기 싫은 일이다 그치? ^^
오늘 하루도 감사하는 하루...

사진 정말 인상적이다.
요들이 눈은 더 동그래지고 옆지기님 표종 또한 리얼하구...
우리 예쁜 공주는 뭘 해두 공주네. ㅎㅎㅎ
내 블로그 들어오는데 한시간이나 걸린것 같아.
로그인하고 들어오면...자꾸 인터넷 익스플로어가 문제가 생긴다고...그래!
이제서야 들어왔으니 언닌 자러 들어갔을까?
사진 재미있게 찍었지? ㅋ
외국생활....그런 걱정과 어려움도 있군요...
가끔씩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그런면에서는 여긴 아주 편합니다...ㅎㅎ
워낙 넓은 땅이라 별의 별 일이 다 있나봅니다.
할렘가인가....한번 가봤는데...차안에 식구들 다 타고 내리지도 않고 있었는데...좀 겁나긴 하데요..ㅎㅎ
한밤의 데이트...딱지만 안끊었다면 금상첨화였을텐데....
그러게요. 한국에선 맞는거 밖에? 없죠? ㅎㅎㅎ
어떤 동네는 사람들이 넘 험상궂고.....불친절한 그런 동네가 있긴 하죠. 괜히 서성대며 건들어보려는 심보가 있는 사람들....인종을 떠나 많이 있다봐요.
금상첨화라.....후훗~
정말,,
내가 현재 있는 상태로 감사할일,,
남편이 없다면?
정말 앗찔할일,,정말 소중한 사람이지요?
옆에 있을때 잘해드려요 요들님,,ㅎㅎ
네...빈센트님!!
빈센트님 모범을 배워서..........ㅎㅎ
제 형님도 권총강도도 당해봤다고 허더만요.
늘 조심하시고 불길한 곳은 가지 마세요.
부부가 서로 의지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늘 조심하세요.
봄물님 형님...그런일을 당하셨군요. 얼마나 아찔했을까요.
그러게요...조심하면서 살아야지요.
요들님!

바쁜일 끝이 났습니까요
오랜만에 블로그에 오셨네요.
잠깐이지만 수많은 생각들이 스치고 지나갔지요.
그래서 평소 모르고 지냈지만
얼마나 소중한 사람인지 몰라요
물론 서로가 다 그렇지요~
드뎌....방학했어요. ㅋ
가끔 이런일도 저런일도 생겨서 서로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나봐요. 그죠?
22년동안 살아오시면서 얼마나 많은 일들을 겪으셨을지....인생 선배님의 도움 많이 받아야지요. ㅋ
그 기분 완전 이해해요 요들님~~~
난 20년넘게 여기에서 살았으니, 어렸을적부터 워낙 여러 인종친구들도 많고, 그래서
뭐 선입견같은건 없는편이지만, 그래도 허스름하고 불량한 흑인들을 만나면
아직까지도 좀 경계를 하게되요. 미국에 와서 1년만에 시험 보고 붙어서
뉴욕 3대 특별고등학교에 진학했답니다. 근데 등교 일주일만에 나 학교 안옮겨주면
죽는다고 부모님께 떼쓴적이 있었죠. 훤한 대낮에 흑인남자아이에게 목걸이랑, 지갑
모두 뺏기고 내가 자기를 째려본다고 얼굴을 맞을뻔한걸 옆에 있는 남자아이가 막아줬답니다,
미국에 와서 그렇게 무서우면서도 악이 받쳐본적 처음이였던것 같애요 그때....
암튼, 요들님 얼마나 두근거렸을지, 이 글읽으면서 나까지 두근거리네요 글쎄..ㅋㅋ
저 사진..ㅎㅎ 즐거운 추억이죠? 요들님의 막내공주....넘넘 깜찍해, 깨물어 주고 싶어라~~~^^
사진 잘 찍었어요~~


넘 부러워요~~~
미국 생화 재미있어요~~

래미공주 제일 이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