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family stories)

yodel 2007. 8. 6. 20:37

 (시부모님과 함께- 2년전 사진)

 

나는 참 털털하기 짝이없는 여자! (내가 이야기하니 털털하다고 하지 누가 말했으면~ 뭐라 할까나?)

결혼한지 14년이 되어가는데 그 14년동안 남편 와이셔츠 다려준 날들~ 손꼽아야 하니~

**

14년동안 내 시어머님을 보아왔다. 그 분~ 나에겐 미국에 사는 한국 엄마의 저력이 무언가를 가르쳐준 사람이 아닌가 싶다. 꼼꼼한 성격에 차분하기도 하고 매사에 모든일을 깨끗하게 처리하시는 분~ 나랑 180도 달라 신혼초엔 꽁무늬 따라가는 연습하느라 너무 힘들었는데~

14년이란 세월동안 난 알게모르게 그 분의 손길을 배우려 노력했고 닮아가려고 애를 썼는데~ ㅋ

" 털털한 나는 어쩔 수없스~"

 

**

그리하야 우리 시부모님께서 털털한 우리집에 방문하신댄다!

목록을 만들어 집안 통채를 뒤 흔들어 바로잡아 놓을 날이 딱 삼일 남었다.

아이들 방, 앞 마당, 뒷 마당, 거실, 부엌, 아랫층, 화장실등...................그간 늘 정리정돈하며 살았으면 오죽이나 좋으련만~ 녀석들에게 카피한 목록들을 주고 할일들을 나눠주었다.

" 자 3일동안 컴퓨터 게임할 수없어. 알았지? 할머니, 할아버지 오시기전에 우리집 정리 정돈하자.."

그래도 다행히 녀석들은 심난해하지 않고 받아들인다. 제법 많이 컸네. 녀석들~

D-Day 하루! 난 베란다에 꽃들을 사서 가져다 놓을 생각이다. 꽃 좋아하는 우리 시어머님을 위하야~

남편은 아버님을 위하여 골프장을 예약하고~ 아그들은 지네 방을 치우겠지!

15316

 

시부모님꼐서..오시는군요~~
바쁘겠다...
ㅎㅎ
그래두 지칠줄모르고....청소에 온정열을 쏟는 요들님~~~~~
ㅎㅎㅎㅎ
사랑받는 며느리예요!!
화팅------- ^^
정말 바뻤어요. 내일이면 오시죠.

재미나게 보내야할터인데~
며느리님 털털하셔도^^
시어른들 인상이 참으로 좋으십니다.
털털한것으로도
사랑 많이 받겠습니다.
행복한 고생이 되겠네요.
부모님 아주 좋으신 분이세요.
식구라곤 남편 식구뿐인데 잘 해드려야죠.
요들님 ..^^*
비상시국이신가요? ㅎㅎㅎ
시어머니의 흐믓해하시는 모습이 보입니다요..ㅋ
부리나케 땀흘린 흔적들을 보시고서..
"오호~~~그래도 울 며느리 요들이 시부모 존경하는 마음은 그대로네..? 호오~~~"
아마...그러실거 같다는..ㅋㅋ

잘 계시지요? ^^*
ㅋㅋㅋ
왕십리님!! 잘 지내요. 그간 안녕하셨어요? 요새도 사진찍으러 다니시고 많이 바쁘신가요?
에고! 더운데 왜 눈치없이...
가을이나 겨울에 오시지 옷도 맘대로 벗지두 못하게.
이렇게 푸념하진 않겠죠?
살살 하세요 더워요..
태양님...ㅎㅎㅎ
이곳에선 집안온도가 적절하게 맞추어지기에 그리 덥게 느껴지지 않아요. 그래서 옷 벗고 싶다는 생각이 안들거든요. ㅎ
많이 더우시죠? 휴가는 언제 가실 예정이신가요?
그래도 그런 맘 헤아릴줄 아는 내동생이 얼마나 기특하니
예쁜모습으로 다가오는지 모르지?
꽤나 한참서 부터 어르신들 오신다고 맘 속으로 준비는 다 하고 있었음을
언냐는 알지...
녀석들 이젠 컸다구 엄마의 수고를 덜어 주게 되었네.
모쪼록 가족끼리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구...
우리도 나이들어 감을 잊지 말구...
우리 아이들의 오늘의 이 따뜻한 마음을 보고 배운다는 걸 잊지말자.
그러기에 조금은 불편하겠지만 어르신들에게 계시는 동안 편안한 시간이
되셨음... 잘 해낼거지? ^^*
언냐 다녀왔어? 어제 하루종일 녀석들 안하던 짓들 하느라 바쁘게 지냈어. 그래도 제법 컸다고 정말 많이 도와주네...그럼. 아이들에게 꼭 가르쳐주어야 할 공경심....난 아이들이 버릇없이 크는거 정말 질색이거든~ 이젠 내 살붙이가 되어서 시부모님도 내 부모처럼 여겨져. 잘 할거얌....아자 아자!
먼저는 직접 가서 뵙더니 이번엔
손수 오시는 모양이네.
어쩌나...
이번에두 밥통 번쩍번쩍�닦아야 쓰것네...ㅋㅋㅋ ^^
오호.....밥통 닦는거 잊어먹고 있었는디~
고마우! 옵빠!
저도 도울께요.
뭐 할 일이 뭔지 찾아봐야지.
뒷간청소나 할까!
아녀 마당쓸어야것지.
외양간도 치우고... 보리쌀 불려놓고, 애고 정신없다.
이런 이런...우리 봄물님 일 시키려고 그런것이 아닌데.....
고마워요!!
청소는 하지 마시고 예쁜아이들 목욕만시켰다 부모님께 인사 시키십시요.
아기들 키우느라 고생한 yodel님 넘 좋아하실 거예요.
향기님...잘 지내시죠?
요판에 청소허자, 깨끗허게..^^*
ㅋㅋ 정말 요판에 대청소 시원하게 했스요...
전 저렇게 연출해 찍는 사진이 한 장도 없네요.
아주 다정한 가족입니다.
아이 넷 데리고 살다보면 언제 집안 치울 정신이 있겠어요.
거기에 강아지 한마리에 공부까지 하러 다니는데 집안 좀 깨끗하지 않아도 시어머님 다 이해하실 것 같은데요.
그간 안녕하셨는지요?
아이들이 이젠 많이 커서 지방청소는 지네들이 하니 한결 나아졌어요.
2년전만해도 제가 엄포를 놓아야 했었는데 말이예요.
그래도 시어머님....의 편의를 위하여 하는거예요. 그분 불편하시게 하고 싶지 않아서 말이예요.
깨끗한걸 좋아하는 분들....더러운거 못 참는거 아시는지요? ㅎㅎㅎ
오랫만에 들어와서
거꾸로 읽어가다가 상황 난 뒤에 댓글을 달았네요..

손님이 오시면 번거러운것도 있지만
그러므로서 집안 정리가 되는것이
어쩔때는 좋기도 합니다

저는 엉망으로 살다가 누군가 방문한다면 부지런히 치우니
울 아덜이 청소하면 누구 오시냐고 물어본답니다 ㅎㅎ

지금쯤 푹 쉬고 계시겠지요
그간 안녕하셨어요? 초록빛님~
시부모님 돌아가시고 나서 계속 집안 깨끗하게 하고 살자고 아이들에게 당부를 해놓았어요.
녀석들 며칠이 갈까 모르겠지만 하루만 지난 오늘까징은 �찮네요....ㅎ

오늘은 큰 녀석들 영화관에 함께 가고...작은 녀석들은 음악캠프에 가서 여유로운 그런 하루였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