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family stories)

yodel 2007. 9. 9. 10:15

 (희은이 Kindergarten 가는날에)

 (넘버원과 넘버투)

 (새학년 시작하기전 넘버삼과 남편)

**

넘버삼: "엄마, 아빠! 어떻게 두분은 서로 사랑한다고 알았어?"

넘버삼: "엄마랑 아빠가 첫 사랑이야?"

운전하는 남편과 그 옆에 앉아있는 나는 머리를 극적거리며 대답할 궁리를 하고 있는데~

넘버투: "첫 키스에서 알게 되었을껄?"

넘버삼: " 형..우리 키스 한번 해볼까? 서로 사랑하는지 알아보게?"

**

딸래미: "엄마! American Idol(티비쇼: 미국 노래자랑)하게"

나: "그래" "이름이 뭐예요? 어디서 왔구요?"

딸래미: "이름은 한나구요. 플로리다에서 왔어요. 나이는 4살이예요."

나: "그럼..무슨 노래를 부를건가요?"

딸래미: "Itsy Bitsy Spider요"

나: "시작해보세요."

딸래미: "Itsy Bitsy Spider went up the water spout....."

나: " 음정도 고왔고, 제 맘에 드는데 나이가 너무 어리군요. 그래서 할리우드엔 못 갈거같아요. 좀 더 크면 오세요."

나: " 다음 참가자!"

딸래미: "제 이름은 새라구요. 저는 7살이예요."

나: "무슨 노래?"

딸래미: "Itsy Bitsy Spider요"

좀 이쁜 목소리로 더 상냥하게 부르더니만...

딸래미 내가 평가하기도 전에 하는말...

"저 7살이나 먹었으니 할리우드에 가는거죠?"

**

넘버투: " 엄마 저 가방놓고 학교에서 받은 팜플렛들고 동네 아줌마들에게 팔고 올께요."

나: "뭘 팔러갈건데?"

넘버투: "팜플렛에 12가지 이상 팔면 상품이 나온데.."

나: "그런걸..왜 하려구?"

넘버투:" 꼭 상품을 받고 싶어"

땀 뻘뻘 흘리며 동네 방네 다녀온 넘버투는 문을 열자마자~
" 엄마...저 47불이나 벌었어. 6개나 팔았다구......근데 남은 6개 엄마가 사 주면 안될까?"

 

15978

 

 

ㅎㅎㅎ...*^____________^*
행복한 대화...고맙습니다~~~
휴일 남은 시간이 천사님들 덕분에 행복예감입니다요..ㅎㅎ
늘 건강하세요~~
그간 안녕하셨어요?
행복 예감이면 제가 훨 좋구요.
저는 많이 건강한데...우리 왕십리님 건강하시지요?
요들님.. 아이들이 많이 큰것 같아요..
아이들은 눈에 띄게 변화가 보여요. 그죠~
단란하고 오손도손.. 행복~~ 보기 좋아요.. ^^^^
그죠? 쿠키님..아이들이 많이 큰것 같은데....
머리굴리는건 태가 나구요. ㅎㅎㅎ
ㅋㅋㅋ
학교 바자하면 티켓은 전부 엄마 몫이죠~
지들이 팔아야 하는데도 말입니다.
그냥 받고 체크 끊어주고,,, 나름 선물하기도 하지요~

아이들이 고와요~
발랄하구요~

요들님~
편안하시길요~~
리즈님도 다 겪어보신 일이시군요. ㅎ
고 녀석 다른 녀석들에 비해 욕심이 참 많은거있죠.
둘째라 그런가봐요.

우리 리즈님도 건강하시구요!
ㅎㅎㅎ
남은 여섯개 티켓을 엄마가 다 사주면
왜 티켓을 팔려고 하는지 가르켜 주겠지요.

아이고 아이들하고 정다운 대화가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우리집도 저런때가 분명히 있었을 텐데.
그때는 그게 즐거움인지 모르고 보내버렸네요.
이제는 손주녀석들과 하는 대화는
아마도 자식하고는 다르겠지요.
요들님!
그저그저 부럽사옵니다요
ㅋㅋㅋ
당차긴 한데 실속이 없는것 같죠? ㅎㅎ

성각님 벌써 손주볼 연세? 이신가요? 에헤헤헤
다른분들이 말씀하시길요..자식과 손주는 정말 다르다네요.
손주는 넘 이쁘다고 하더라구요. 자식들은 알게 모르게 키우게 되니까요.
이쁜 <희은>이 사진 또 올라왔네.(담부턴 사진 좀 크게 올리소서 쥔장 나리~!)
여전히 듬직한 남편사진도 올라와꾸~
녀석들 대화가 잼있네.
할리우드 가지말고 내게보네 희은이는 내가 스타 말들어줄께~ㅎㅎㅎ
넘버투녀석 재치가 대단한데 그래?
내가 사주고 싶구먼~ ^^
사진을 크게 올리라고라? 잘 보이잖우...
옵빠가 스타 만들어줄라고? 한국 스타되면 버릇이 없어져서 안되....ㅎㅎㅎ
당근 옵빠가 옆에 계셨으면 팜플렛 배달 다녀갔을건디....
글 쓸때 사진을 원본 사이즈로 불러들여서 보면 사진 귀퉁이에 네모다란 클릭점이 보일꺼야
그걸 마우스로 누른 상태에서 원하는 사이즈로 작게 줄여서 올리면되.
그러면 보는 사람은 사진이 작게 보이지만 작은 사진위에 커서를 올리고
클릭을하면 그 사진의 원본사이즈로 자동 확대되어 볼수가있어.
모르겟으면 늘 하던대로해~ ㅎㅎ
내 블로그에서 사진을 클릭하면 커다란 사진으로 볼수있듯이...^^
참 정겨운 대화다. 넘 사랑스럽구.. 즐거운 한주되길
친구 너도 즐거운 한주 잘 시작했니?
나두..이제 월요일 시작했다.
행복한 날들이길...
행복한 가족, 행복한 대화..^^*
늘 따따앗한 마음으로 우리집을 응원해주시는 아빠님!!
늘 행복의 파랑새란 제일 가까운곳에 있다는
그런 느낌을 주시는 요들님이죠..
귀엽고 앙증맞은 희은이..ㅎㄹ리우드로 한번 보내보는건 어떨까요? ^^
고마워요. 여행님~
희은이 할리우드로 보내게 되면 엄마의 역할이 넘 중요할건데요..
촌스런 엄만 그 일 못해서 못 보내요...ㅎㅎㅎ
대신 우리집 스타로 그렇게 자랐으면 하는 바램요!


하!ㅎ 신선해요... 이런 대화들이...^^*
(헉, 이런 말 하면 '나' 늙은 건가?ㅎ)


나무님이 늙으셨다니요?!!
어린아이들이 집에 없으니 잊고 사신게죠? ㅎ
언제나 행복한 대화와 모습들..... ^ ^
뉴욕은 아무래도 얼마전에 런칭쇼한 A380 들어오는 2010년에
비자없이 편하게 가는 편이 낫겠는데요. ^ ^
그래요?
편하게 오는게 훨 낫지요.
그래도 많이 힘들었지요? 그런거 하느라....
아~휴 앙증맞은 울 희은이... ^^
머리를 자르고 나니 이미지 변신이 크넹~ㅋ
딴아이 같토.

넘버투는 바자회가 얼마 남지 않은 것 같구.
이런식의 대화 아이와 나누어본지가 한참 된 것 같아.
아이는 아니대루 나는 나대루 시간에 쫓기면서...
오늘 돌아오면 언냐두 살가운 대화 좀 나누어 봐야겠당~
언닌 언제나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눌것 같은데...뭘!
넘 늦게 답글을 달아서 미안...오늘 하루 잘 보내!
ㅎㅎ유난스리 딸래미하고 의 대화가 더 다정하그만요..
에그~요즘에 저는 아들만 둘이면 목메달이란말이 어찌나 가슴에 박히는지..ㅋㅋ
ㅋㅋㅋ 그런것 같아요? 사실 막내라 이쁘기만 해요.
그래도 착한 아들들 둘 두었으니 아주 뿌듯할거예요. 근디....목메달이라니요? 그말이 무슨 말쌈?
희은이가 이제 킨더에 들어갔겠군요.
요들님의 시간이 이제 많아졌나요?
요들님도 학교에 가야 되니 꼭 그렇지만도 않지요?
예...시간이 조금 더 있긴 한데요. half-day라 잠깐동안 여유가 있긴 해요.
두 과목을 들으니 매일 정신이 없지요..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