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family stories)

yodel 2008. 4. 5. 13:15

꽃이 피는 4월에 태어난 그의 서른 일곱번째 생일 잔치를 했어요.

띵까 띵까 친구들을 초대해....

나이 먹은만큼 먹는것도 후하게 상도 차려줬구요.

미국 친구들은 나이차가 나도 모두들..반말하는 친구들이라

초대받으니 다들 기쁘게 놀러왔다지요.

사람들이 다 떠나고 그는 흡족하게 이야기를 하더군요. "처음으로 이렇게 나를 위해 파티를 했나보다"

몇개 받은 선물이랑 카드를 열어보더니만.."매년 이렇게 해야겠는걸? 선물좀 받아보게..." 하더군요.

*

잔치의 하이라이트

몸이 빠빳한 아줌씨들의 댄스 댄스 레볼루션....ㅋ

물론 몸이 더 빠빳한 아자씨들의 스텝밟기?

디비디비딥........한국인의 집에 왔으니 세번 걸리면 무조건 노래를 하거나 엉덩이로 이름쓰기~

실은 니발바닥 곰발바닥...그거 하고 싶었는디...그거 영어로 바꾸기가 고생스러워서...ㅎㅎ

조니의 누구도 못말리는 멋진 엉덩이로 이름쓰기~

낱말 맞추기....수잔과 알리스의 기가막힌 설명~

*

모처럼만에 친구들과 어울려 시끄럽게 놀아서(물론 아이들이 없어서: 친구네에 맡겨놓음) 정말 잔치같은 느낌이었어요. 그가 행복해하는 모습에 저도 많이 좋았답니다.

너무 좋아하는것 같아서....내년에도 또 해주어야 할것 같으네요. 하루종일 청소하고 요리하고........

 

(4월 8일이 양력으로 남편의 생일이랍니다. 막 유학와서 일년도 채 되지 않아 막내딸로 부터 일방적인 약혼(결혼 약속) 이야기를 전해들은 제 엄마 얼마나 화가 나셨었는지...

그 때 남편의 생년월일..을 엄마가 아닌(화가 나서 직접 이야기를 안하심) 언니를 통해 저에게 물어보라고 하셨지요. 엄마의 속셈은 사주와 팔자 뭐..등등 따져서 맞지 않으면 제 결혼을 승낙하지 않으려는 마음이었던것 같아요. 눈치를 빨리 알아차리는 저.....

언니에게 이렇게 전해주라 했지요. "언니..남편은 부처님 오신날에 태어났어...." 그러니 걱정말라고 꼭 전해줘..." 하고 말이예요.

 (PS: 남편의 뱃살을 일부러 집중해서 찍었삼...ㅋ 저 사진실력 대단하죠?)

 

 

 

 

축하 축하드려요..
건강하시고.. 오래 오래 행복하시며..
늘 아름다운 삶의 향기가 가득하시기를 바래요. ㅅ.ㅅ~
쿠키님...남편이 이글에 답글을 하라고 그랬더니..
한꺼번에 하는게 좋겠다며......
어쨋든 너무 고마워요. 저희 열심히 살려고 노력할께요.
요들님의 남편님의 생일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멋진 파티에 남편님의 입이 귀에 걸렸는데요~ 하하
요들님~
수고 하셨구요~
편히 쉬세요~

어제 하루종일 요리하고 그랬더니 몸이 피곤하긴 하데요. ㅎ
오늘 토요일이어서 아이들과 집안일에...잔듸깎고 등등...
무지 피곤했어요.
넘 늦게 들어와 방문도 못하겠는걸요?

리즈님도 편한 주일 되시구요!
오~우 풍성한 상차림이었는 걸~
맛있어 뵈는 케�이며...
언냐 생일두 4월 ... ㅋ
모두들 유쾌하니 즐거운 분위기에 밝은 표정들이네.
어른들이 아이들 마냥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어서 더 재밌었겠구. ^^
아직 생일은 아니셨네.
그날 다시 축하드릴께. ^^
사실 음식은 많이 해서 남었었어.
갈비는 사람들 좀 싸줬고...
언냐 생일두 4월이야? 음력? 아니면 양력?
음력이면 나는 잘 못 챙겨주고....양력이면 잘 챙겨줄 수있는데...

오랫만에 이리 노니 참 좋더라구..어린아이들처럼..게임하면서...
난 설거지한 사진만 달랑걸어놨으니 요들님 생일잔치랑 너무 비교된다 하하하~~
그나저나 요즘들어 요들님 남편 되시는분 얼굴을 너무 자주뵈어
꼭 옆동네 이웃 같아요~~~
서른일곱의 생일을 축하드린다고 꼭 전해주세요~~~
아울님...블세상이 우리 이웃이 되었잖아요.
이젠 남편까지 완전 출근이니....많이 바빠질거에요. ㅎㅎㅎ
축하축하해요!
남편님 서른일곱번째 생일잔치 멋지게 하셨군요.
다섯분들중에 쎈타에 게신..
멋~지시네요. 마음은 더~~ 멋진분일걸 잘 알죠.
요들님은 더 이쁘지만..ㅋㅋ
상큼한 토욜아침이군요.밖엔 눈부신 햇살이거든요.
요들님 온가족~~신나는 토욜되시기바라구요.ㅎㅎ
오호...우리 세상님!
그간 안녕하셨어요?

사실 그동안 어찌 지내시나 궁금했었는데...

토요일 정신없이 보냈어요. 친구네 아이들 돌보느라...친구남편 아버지가 병원에 입원해 계시거든요. 투병중이신데...곧 돌아가실지도 모르겠어요. 삶이 너무 짧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오늘....
요들님 능력 짱~(왜인지 아시지요?ㅎㅎ)
생일파티멋지게 하셧네요..
마녀도 4월인데..
응력이라 정작 5월에하지만요
남푠님 생신 무쟈게 추카드린다는 말씀 아끼시지마시고
듬뿍 전해드리고요
요 페이지는 남푠님이 직접 댓글 달게해주세요..
안되면 마녀것만이라두...
마녀 욕심 짱이지요?ㅎㅎㅎ
요들님의 댓글도 물론 환영이지요...ㅎㅎㅎ
더욱더 행복하세요
멀리 인도에서 보내는 추카멧세지 입니다요.~
Thank you very much for the birthday wishes. I cannot type in Korean from my computer so hopefully the English is ok?

Have a great day!

From 요들님's husband
ㅎㅎㅎ~
놀랍습니다..
정말 답변을해주셨네요...
걍 함 해본소린데 이렇게 답글을 받으니 황송~~
두분도 아니 가족모두 행복한 저녁 되시구요
인도엔 비가 촉촉히 내리네요~
부처님 오신 날에 태어나서 궁합이 아주 잘 맞았나요?
유학와서 일년만에 결혼한다 하니 부모님께서 못 마땅하셨나 보군요.
그러나 이렇게 잘 살고 있는데 지금은 아주 환영받는 사위겠지요?
예..제 엄마 공부못한 제가 불쌍하다 생각해서 끝마무리를 지었으면 하고 바랬지요...
잘 모르겠어요. 궁합이 맞은것인지 안 맞은것인지....
끝까지 궁합같은것은 안본다고 우겼거든요....
우린 정말 찰떡궁합같이 살거라며....

지금은 착한 사위로 엄마에게 잘 하고 있어요.
빈스님 생일 축하드리구요...
너무 궁금해요 두분 어떻게 만났는지...ㅎㅎ
두분의 연애일기를 시리즈로 만들어도 재미있을것 같은데요.. ^^
제 과거의 이야긴 이미 추억속으로에 다 기록을 해 놓았는데요...ㅎㅎㅎ
티파니님 오늘 하루 잘 보내셨어요? 우리 귀연 라이언과 해린이도 바쁜 토요일이었는지....
티파니님의 생신은 언제에요? 남편과 비슷하려는지.....알고 싶네요.
와~추카 추카드려요..

잘생긴 요들님 헐랑님의 체크 남방이 참 잘 어울리네요..ㅎㅎ
살짜기 비치는 삼층배두 그리 흉하지 않네요..ㅋㅋ

음식 장만한다꼬 울 요들님 힘들었겠다..
일루오세요.. 제가 안마해드릴께요..^^*

오들님....사실 그 사진 남편이 촛불을 끄려고 다가서는걸 찍으려다 실패해서 제가 농담으로 그런건데....ㅎㅎㅎ

와...그렇잖아도 많이 피곤했어요.
안마 해주세욤......
다들 - 감사합니다.

이 만큼 한국말 쓰는데 10분 걸렸어요! 피곤하네요!

thank you everyone for the birthday wishes. have a great week!
축하드립니다.
yodel`s 신랑님! ㅋㅋㅋ
땡큐...달래님!
요들님~~
옆지기님 얼마나 좋았을꼬.
신랑이 아주 미남입니다.
뭐...선보이는것도 아닌데 신랑이 미남이라구요? ㅎㅎㅎ
멋진 미국생활 잘 하시고
행복하세요.

우리딸도 지금 일본에서 공부 하는데
갑자기 혹시 결혼 이야기 할까봐 걱정됩니다.

잘 사세요~
그러시군요.
따님 좋은 경험이 될거예요. ㅎㅎㅎ 어머님이라면 누구나 그런 걱정을 하시겠지요.

고맙습니다. 레지나님....좋은 하루 되시구요!
부군께서는 미국에서 태어나 자라셨나 봐요.
전에 본 동영상에서 그렇게 느꼈어요.
친구분들도 전부 미국인들인 것 같고.
생일파티도 확실히 한국과는 분위기가 다르네요.
한국에선 주로 술과 함께 왁자지껄한 경우가 많은데. ^^

부군의 생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예. 남편은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재미교포지요.
고마워요. 내일이 진짜 생일이라........
랑 생일 축하해~ 마니마니~
나두 4월생인데... ^^
오빠두?
언제?....그래야 내가 챙겨주지!!
제가 조금 늦었군요
요들님 남편.. 참 자상하고 멋진분같이 느껴집니다
생일 축하드리구요.. 더욱 건강한 한해가 되기를요..
여행님...그간 안녕하셨어요?

오늘 좋은 생일 맞이하길 저도 바라고 있어요. 고맙습니다!
축하드려야 하는데 하루 늦엇네요~!!
오늘은 저희 남편이 생일이네요,,
교회 자매님들이 음식 한가지를 만들어와서 파티를 해 주겠다고 하는데도
완강히 거절을 하고 토꼈네요,,쑥스러운가 봅니다..
우리도 언제 저런 날이 오겠지요,,ㅎㅎ
와...친구님 그렇군요.
남편분 생일 축하드려요. 왜 그렇게 하시지 않구요.
함께 만나 즐겁게 먹고 지내믄 좋을텐데.......
조금 시간이 지나고 그럴만한 여유가 생기면 그러겠지요?
추카해유, 무지무지..^*^
고마워요. 무지 무지!
인상 넘 좋으시당~요들님 좋으시겠어요.
얼굴에서 비치는 온화함과 자상함~^^
별님....남편 아줌마들에게 인기 많은데...
아가씨한테까징...ㅎㅎㅎ
말해줄께요. 고마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