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야기(family stories)

yodel 2008. 7. 12. 03:10

여행을 간다.

많은 사람들에겐 "여행" 이란 말 자체만으로도 "꿈"같은 상상을 하게 되는데~

나같은 아줌마에겐 "여행" 생각을 하면 "준비"가 떠오른다.

아아아아아아!

여섯 식구들 먹을것 챙겨야지.

일주일동안 있을곳에서 필요한 사항을 정리해야지.

자식들 하나 하나 챙겨야지. 혹시나 한넘 잃어버려 고아만들면 안되니까...

그리고 인터넷에서 주소 뽑아 카피해서 길을 잘 찾아가야지..등등~

 

이번 여행은 나와 아이들에게 장장 일주일간의 바닷가 체험이 될듯하다.

남편은 시부모님 공항 마중나가서 일요일에 바닷가로 온다하니 토요일 오후 짐을 바리바리 챙겨

난 약 6시간의 거리를 운전해 목적지까지 가게 되었다.

The Outer Banks- North Carolina

사진으로만 봐도 멋진 그곳~ 나야 뭐...그 아자씨, 아줌마처럼 느긋하게 누워 이야기 할 수있는 그런 여유는 없겠지만...아이들과 시끌벅쩍 모래밭에서 뒹글 수있는 그런 시간이 많을듯~

 

(바다야....기둘려라...우리가 간다!)

 우리 식구는 Nags Head라는곳에 Beach House를 일주일간 얻었다.(그 위 지도에 보이는것처럼 보라색 표시가 되어있는곳이 우리 Beach House가 있는곳)

집을 빌려 여행하는것이 처음이라 아직 무어라 말은 못하겠지만...그 위에 보이는것처럼 완전 바닷가에 있는 곳이기에 짜릿내나는 바다냄새는 실컷 맡고 올것 같다.

*

토요일(7월 12일)에 떠나서 7월 20일에 돌아올 예정입니다.

이번엔 남편의 노트북(랩탑)을 가지고 갈것이니 현지 상황을 캡쳐해서 블로그에 올려놓으려고 생각중인데요.

그게 잘 될지 모르겠어요. 어쨋거나 요들이 바닷가에서 시간나면 꼬옥 인사드릴테니...

모두들 편히 자알 계셔요.

*

여행준비로 쇼핑을 갔었네요.

할인점으로 말이지요. 저 절대로 백화점 못가는 성질이라..

할인점에 들어갔더니 옷들이 참 많더군요.

제가 좋아하는 윗옷들과 바지 하나를 들고서 Fitting Room으로 들어갔어요.

이번엔 확실하게 다른 스타일의 옷들을 사야겠다고 마음 먹었네요.

일년동안 못 뵌 시부모님도 오시니...바닷가 분위기도 살리고 뭐...좋게 보이려구요.

아니 근데..골라온 옷들이 다 줄무늬옷인거 있죠.

분홍색 티셔츠에 하얀 줄무늬있는거...노란색..하얀 줄무늬 있는거...청바지인데 줄무늬있는거...

줄무늬에 눈이 씌여서 줄무늬있는 옷들을 쏴악 사버렸습니다.

ㅋㅋㅋ

아무래도 제 닉을 요들에서 줄무늬로 바꾸어야 할지..고민중입니다.

어쨋거나 맘에 드는 옷들을 싼가격에 사고 나서 흐믓한 기분으로 여행을 가게 되었습니다.

저 잘했죠?

22927

PS:언냐..언니가 보내준 별 잘 받았고..이 노래 샀어. 고마워! 해변가랑 어울리는 노래일것 같아서~~

 

 

일등이네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철저한 여행계획을 세우는 모습이 알뜰한 한국인 주부로 인정합니다.
아이들이 어릴적에 여행도 동반해서 잘갔는데
대학생되고 나니 이젠 각각 알아서
다녀 온두 여행기를 이야기 하면
다음엔 나도 가야지...하는 식으로 변한 가족여행이 그립습니다.

운전 조심하시고
행복한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거운 여행이 되시길 기도 드립니다
축하드려요.
진짜...일등이시네요.

아마도 우리 아이들 대학생이 되면 이렇게 함께 여행갈 날이 많이 없으리라 생각이 되요.
보통 대학생이 되면 떠나서 살게 되는 미국 생활이라 말이에요.

고맙습니다. 운전 조심해서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거운 여행 되어서...꼭 인사드릴께요.
2등이다...ㅎㅎ

울 요들님은 이쁜 며느리에 착한 아내에 다정한 엄마에..
왜 이케 칭찬할게 많은거얌..ㅎㅎ

오들은 부끄..ㅋㅋㅋ

조기위에 사진 보기만 해도 근사한데요..
그런 멋진 곳에 가는 요들님이 완전 부러워요...

이쁜 추억 많이 많이 만들고
맛난게 많이 드시구요..

멋드러진 사진 많이 찍어와서 오들 눈 호강 시켜주세요..

기대 이따만큼 하고 기다리고 있을께요...^^*
아공...무슨 말씀을요.

울 오들님도 이쁘고 착한 엄마에 좋은 며느리인걸 저도 잘 아는데요.

전 착해보려고 무지 애를 쓰는중인데요.

그거 말처럼 쉽지가 않아요.

그럴께요. 그곳에 가서 되도록이면 사진을 많이 찍어 올려보려고 해요.

기대 너무 크게 하지 마시구요. ㅎㅎㅎ

좋은 하루 되시구요!
요들님 우리 똥접이였는데..

아끕따...오들 딴짓한다꼬 크로스 못했어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여기가 지금 점심때니깐 거긴 저녁인가요..아니면 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쭉 아리송한 오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저도 할일 하다가 이제는 자러 들어가려구요.
이곳 시간은 저녁 11시 53분이예요.
그곳은 오후 12시죠? ㅎㅎ
오늘 재미나고 행복한 날 되시구요. 안뇽...
6시간 운전...조심허세여..
온 식구 오손도손..애기꽃 피우다 애기 하나 덜렁 나을라 ㅎㅎ

잘 댕겨 오소..
아니...무신 말씀을.....그거 진짜 욕인거 아시죠?
큰일 나요. 그러믄.........쉿! 남편한텐 절대로 말하시면 안되요. 헤헤~

울 아정님도 좋은 날 보내시구요. 소설 쓰고 대박나세염...
대박나는 여행 다녀 오세요^^

그래도 늘 조심조심 운전....
즐거운 시간 되세요~~요들님~~~^^*
좋겠다...부러워라~~~ㅎㅎ
재미있는 이야기..행복이야기 기대합니당~~~^^*
더위에 건강 조심하기,
예...왕십리님!
전 왕십리님만 보믄 입이 헤헤 벌어져요. 넘 반가워서...
딱 지금 계시네요..제 옆에~ 히히
리포터가 되서 이야그 보내줄께욤....우리 왕십리님도 더위에 건강 쪼심하세요..알�?
여름휴가를 가는구나..
넘 좋겟다
것두 바다위에서의 잠자리라...
환상이겠는걸?
나서면 고생이고 움직이면 던이라구
옛날한국에선 걍 방콕하는게 젤루 좋았었는데..ㅎㅎ
아이들이 어리믄 어쩔수없이 끌려댕겨야지...

인도의 코친이라는곳에서 그렇게 물위에서 먹고자고 여행을하는
아주 멋진 코스가 있다던데...
언젠가는 경험하겠지?

넘 긴 운전이다
안전운전해야것스...
마녀언냐가 도와줄수도 없고..

현지 생방송 잊지말고 매일매일 업뎃혀...

요들이 좀 특별한옷입고(비키니나 머 이런거~~)
찍은건 뽀너스로 꼭 올려야하는거 알쥐~~~
옆지기것두 인정할께...ㅎㅎㅎ
잘 다녀왔스..
바다근처에서 잠자리였지..헤헤
제일 힘들었던게 음식 챙겨먹고 가져왔던거가 아닌지..
수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움직이려니 맞춰서 다니기가 그랬던것 같구..

현지 생방송 하려했었는데 아쉽게 잘 안되더라구..
생각보다 시간도 너무 부족했고 피곤했고...

난...비키니 못 입어..ㅎㅎ
옆구리가 장난아닌데...언닌...ㅎㅎ
요들님~~~~

여행 잘 다녀오시고
좋은 추억 많이 만들어서
블로그에 올려 주이소
덕분에 미국 구경 좀 하게요!
울 성각님 구경하라고 사진 왕창 올려놓았어요. ㅎㅎ
요들이 여름 바캉스가네~
좋겠다.
죠스 조심하고 바닷물에 실컨 쩔다오렴.
행복하고 즐건 사진 기대 할께. ^^
그나저나 죠스가 멀리에서 산다고 말해주던걸...
무서운 파도가 정말 아름답도만...
바닷물..특히나 모래가 너무 많아 샤워할때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더라고...
남편과 같이 떠났다면 더 좋았을 걸 아이들만 데리고 먼저 가시는군요.
시부모님과도 같이 여행을 하시나 보네요.

저는 7월 25일부터 7일간 몬타나 주로 떠납니다.
한국과 일본을 다녀와서 전 충분히 많은 휴가를 즐겼는데 남편이 휴가를 못 갔잖아요.
덤으로 또 따라갑니다.
요들님도 잘 보내다 오세요.
시부모님은 포틀랜드에서 곧바로 리치몬드로 오셔서 남편이 픽업을 해왔지요.
이틀동안 지낸거라 사실 너무 짧았어요.
그래도 좋은 휴가였던것은 사실이네요.

정아님도 몬타나로 가는군요.
좋은 시간 보내시길요.
요들아...여행 떠났구나?
참 좋겠다.
시원한 바닷가에서 일주일 동안 지내면 모든 시름이 다 사라질 걸?
나도 바다에 가고 싶은데, 이번 여름은 한국에서 찡 박혀 있어야 하니 원...
남편도 우리 땜에 여름 휴가도 안 낸 거 같은데..
아마 우린 독일 가서 주말 여행으로 다녀와야 할 것 같다.
가까운 네덜란드로..

암튼, 환상적인 여행이 되길 바라고..
멋진 사진 기대할게.
건강하게 즐겁게 행복하게 ..알찌?^^*
그러게..정말 아름답고 좋더라구..
바다 구경 실컷하고 돌아왔어.
사람들 구경도 많이 했고...
집을 떠나오니 집안일 아닌 휴가같은 느낌도 들긴했지만..
엄마가 집을 떠났다고 엄마가 아닌것은 아니니까....

좋은 일주일이었어.
벌써 여행 떠나셨겠네요,,,
바닷가에서 여행이 궁금하네요,,,
바닷가 분위기는 다 같겠지만 대 가족이 즐기는 풍경이요,,ㅎㅎ
안전한 여행이 되길 바래요~~
돌아올때 날씨가 나뻐지는 바람에 걱정이 좀 되었긴했는데요.
너무 좋은 날씨였어요.
바닷가 분위기 사진을 많이 찍어왔으니...즐감하시구요.
미국 바닷가 분위기가 다 이래요.
줄무늬... 잘 다녀오세요.ㅎㅎ
어항을 얻어다 놓았는데,
고기 한 마리를 넣었어요.
근디, 그 쬐그만 녀석이 줄무늬로군요.
괴기 이름이 씨크리트래나 뭐래나...

마치 빠삐용의 스티브맥퀸처럼
죄수복을 입고 있더먼요.

요들님을 그런 모습으로 상상하고 있을께요. ㅎㅎ
ㅋㅋㅋ
빠삐용...같은 모습 맞아요.
잘 댕겨 와아~
즐거운 추억 가득 가득 채워 오궁.
더위 조심하궁.
난 내일 집안 행사가 있어서 쪼매 바쁘넹.
다시 차근 차근 와서 글두 보구 그럴게.
Beach Boys 좋당.
나두 제주의 투명한 바닷가가 그리워지넹. ^^
에머랄드빛..의 바닷가였어.
참 이뿌더라..
세상은 정말 크고 아름다워서 그런곳에 갈때마다 나도 놀래.
창조주가 아니고선 그런 장관을 만들수있을까 생각하니 말이야.
나두 모래밭 밟고 싶다...ㅎㅎ
새님도 우리랑 함께 오셨음 좋았을텐데.....ㅎ
즐거운 휴가 되시기를...크으 부럽다!
달래님은 휴가 계획 없으신지요?
분명 재미난곳 가실듯한데요....
그럼 제가 부러워할거예요.....
즐거운 휴가를 보내셨나 봅니다.
위 지도를 보니 놀폭이 생각나는 군요.
이제는 가 볼 수 도 없는 아주 먼 곳이죠.^^
예. 정말 괜찮았던 휴가였어요.
사랑님은 Norfork에 가보신적이 있으셨나봐요.
사람이 아주 적게 사는곳을 가보고 싶어했는데...아이들과 있다보니 그런 여행이 불가능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