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9. 7. 31. 22:57

언제부터인가 아줌마라는 소리가 맨날 먹는 밥처럼 익숙해졌다.

서른 몇해에도 "아줌마"라는 그 소리가 역겹도만 이젠 "아줌마"로서 완전 편해졌으니 말이지.

미국 살다보면 말이다.

가끔 아줌마 같은 단어를 잊어버리고 살때가 있다.

늘 내 이름을 사용하니 내가 나이를 먹었던, 아이들을 키우는 엄마이다는것 보다는 "나" 개인을 더 중요하다 생각하니 말이지.

*

은행에 입금을하러 들어갔다.

운동을 하고 난 뒤여서 운동복차림의 나.

창구에 있는 그녀가 그런다.

"아니...아이들이 넷이나 있는거예요?"

"나이가 너무 어려보이는데.."

나..."설마...제가 몇살로 보이는데요?"

그녀.."스무살 후반쯤?"

나.."농담도 잘 하셔...그런말을 내 생전 처음 들어봤어요.."

아줌마 얼굴 펴지고 룰루랄라 하게 만드는 그런 이야긴........진정한 아줌마에게 "아싸"이다.

*

남편이 출장가고 없는 날들이 많았다.

아줌마는 남편만 없으면 괜시리 싱글된 느낌을 받는다.

특히나 집에선 남편없으니 아이들한테 먹는거 아무거나 준다. 이럴땐 이 아줌마 계모보다 더 하는데...

이젠 녀석들도 많이 커서 날 따라오려 하지 않으니...

아줌마 녀석들에게 "엄마 쇼핑가려는데...뭐 필요하면 이야기해라.."하고 외출을 한다.

나는 쇼핑을 그리 좋아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 아줌마........이옷 저옷 거울을 보며 내 모습을 바라본다.

그러다 가격을 보며......."우씨"

쌔일을 하는 만원아래의 옷을 보고 입이 쫘악 찢어져.....주섬주섬 집어오는...진정한 아줌마가 됬다.

*

손님이 온다고 하면 안닦던 그릇까징 빡빡 닦고 있는 이 아줌마가....

요새 며칠째 온 몸과 마음을 다해 집안 청소에 힘을 바치고 있다.

넘 오랫만에 보게 되는 우리 반가운 손님들......

갑자기 커튼 색이 어두운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바꾸고 싶은 마음이 용솟음친다.

근데 지금 갈게되면...남편이 출장에서 돌아와 또 쓰러질라..

아....아줌마 마음.....변덕이 들끓는데 이 일을 어쩌랴~~

 

ps:손님맞이 준비로 주말동안 바쁠것같아 방문은 친구들 가고나서 하겠습니당. 우리 사랑하는 친구분들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저 없다고 섭해하지 마시공....아자 아자 홧팅!

이전 댓글 더보기
옆지기님만 없으믄 쓰러질일 만들고 싶은...
아줌마같아 보이지않는 우리 yodel이....
우쩔거시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우리 yodel이 목소리 들으믄 모두들 다 쓰러지실라....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대학생 같아...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내가 누누히 얘기하잖아... 현모습도, 목소리도... 속일 수 있을거라믄서.. 킬킬
헤고... 바쁘겠당...
나도 바쁘당... 한마리는 돌아오고,
또 한마리는 다른주에 있는 친구한테 갔다가 한국에 들어갈거라믄서...
좀 살만하닌까... 놀다가려고.... 아뭏든 나도 내일은 바쁘당....
아뭏든.... 다음주부터는 다시 내일로 돌아가야쥐....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무슨일<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영어공부(listening-tv보기, 기타등등....)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그래, 주말 잘 보내공....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그러게 말이여...우쩔거시여<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많이 바빴어<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너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어제 넘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7.gif" value="삼" /> 생일이었거든....아이가 11살이 됬다야..
세월 넘 빨리 지나가..
오리야...컴에 오랫동안 못 앉아있어서 자주 못가보니 미안하데이..
목은 좀 어떤겨<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아직도 컴에 오래 앉아있으믄 힘든지경인겨<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넘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7.gif" value="삼" />의 생일이었구나.... 11살<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그에 비해 너는 아직도 젊다...그래서 애들이 세대차이도 안 느끼고 좋겠당...
정말 세월이 빛의 속도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어찌 너가 조용하닌까... 재미없당<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65.gif" value="칫" />
yodel아 노올자<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요들님~~

글을 읽어내려오면서
이제 완전히 아줌마에 익숙한것 같아요
전형적인 아줌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네요.
아~~ 그런데 서방님이 아니계시면
왠지 편안(?)하다는 말씀에 왠지 섭섭한데요
ㅎㅎㅎㅎ

손님 맞이 잘 하셨나요?
성각님......왜 서방님이 없다는 말에 성각님이 섭하신거예요? ㅎㅎㅎ
전 밥 안챙겨주니 진짜 더 편하던데......히히히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죠?
젊어보이면 좋지요......
저도 얼마전에 쓰레기 버리는데 뒤에서 아주머니가 ' 총각 '....하시던데......
기도 차기도 했지만 듣기좋더군요...^^
총각....우와 기분 진짜루 좋으셨겠어요...
사이팔사님...동안이신가보당.
영원한 27살.....마음만 먹으면 안되는 것이 엄써~~~^
진짜루요? 아싸...그럼 마음먹고 뭔가를 해봐야지요...달래님 말씀을 따라서~~
요들이 기분 좋와겠다.
난 때론 어리게봐서 손해볼때가 많은데
하가못해 자동차 접촉사고가나도 내가 어려보이니깐
먼저 윽박지는넘들이 많거든...나야 모 장못한거 없으면
곧바로 경찰불러서 해결하는데 경찰이 내 신분을 확인하고는
상대방한테가서 나에게 사과하라고...ㅎ ^^
오빠는 정말 그럴만도 하겠당... 동안이셔서...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정말 오빤....그런일 많이 당해서 좀 그렇겠어.
한국에선 특히 그런일 많잖어.
여긴 나이먹든 안먹든....다들 반말이니까 그런일은 없으니 말이야.
아줌마라는 이름으로 뻔뻔한 일도 당당하게 하는것 같아요. ㅎㅎ
그리고 주위에서도 아줌마이니까,, 봐주자는 식이기도 하구요.

나이를 먹어서 할머니가 되어도 여자로 봐줄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하잖아요. ㅅ.ㅅ~
쿠키님의 마지막 말씀.......아 딱 제말이예요.
"여자"이어서 행복해라..호호호
즐거운 시간 보내셨나요?
리즈도 며칠 놀다왔더니
집안이 엉망입니다.
블로그엔 거미줄이 쳐 질 지경입니다.
하하

행복하세요~
아줌마 홧팅~
어디 놀러다녀오셨군요.
오랫만에 친구들이랑 밤도 새우고 지내니 정말 좋더라구요.
아이들만 크고 나니 새삼스럽기도 했구요.

우리 아줌마 홧팅!
아무턴 뭘해도 이쁘기만 그대...
앤조님.....우리 멋진 앤조님...여행 다녀오신거예요?
yodel 아줌마!? 새됐다 다시 날아왔어요....
아줌마, 대한미국의 굳센 아줌마!
저두 어저씨대요.
오랜만에 들이니 참 좋습니다^^
역시....?!
잘 돌아오셨어요.
아주 반가운걸요? 여하튼...
바뿌게 지내면 좋치..
잼난 추억 많이 만들구...
언냐..난 지금 씨애틀에 있어.
잠시 남편 랩탑으로 답글쓰고 있구...오늘이 데이빗 생일이네?
축하해!
좋아서 입이 귀밑까지 걸려서는 발걸음 가볍게 통통 뛰어다니는 요들님이
마구마구 상상되면서
풍경이까지 행복해진다는거...
^^
하하하.
우리 풍경님도 제 행복한 만남중에 한분이신데..
아싸!
대한민국을 맹글어 가는 힘, 아줌마..^*^
아싸 우리 대한민국의 멋진 아빠!
어려보여 조하는 말도 이젠 거짓말처럼 느껴지는
그런 나이를 먹으믄 좋다가도 말것같은디...ㅎㅎ

아줌마는 가라~~
요들이의 영원한 20대를 위하여...ㅋㅋ
ㅎㅎㅎ
그렇긴 그래.
그래도 간간히 듣게 되면 기분이 참 좋더라구.
나 지금은 씨애틀 시누 결혼식에 있어서 방에 놀러 못가구..
또 올께.
왠지 이미지와 글쓰는 말투에서 느껴지는 나이는 20대 같어요~ㅎ
난 요들언니의 "긍정적 마인드"가 늘 마음에 들어요^^
여전히 용감하시고 건강하게 잘 지내시니 제 마음이 흡족하네요~
언니 화이팅요~~아자아자~!!!
별님...여행 잘 하셨어요?
넘 반가운데...제가 너무 멀리 있어서 오랫동안 컴을 못해요.
우리 이쁜 별님..보러 집에 도착하면 꼬옥 갈께요.
어머야...


근데 요들이 명록이 어디로 갔냐 ???

암만 찾아도 없다 ㅠㅠㅠㅠ
명록이는 장가보냈다.
오들아...ㅎㅎㅎ
지금 시누 결혼때문에 씨애틀에 와 있거든..
많이 바빴어. 여행오느라 바빴고...집안일 하느라 바빴고...
잘 지내고 있지?
집에 월요일에 가니 가면 연락할께.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줌마들 다 가셨남유? ㅎㅎ
아직도 있스요...ㅎㅎㅎ
와~ 질겨 질기네... ㅎㅎㅎ
글읽다가 어제 아내들 휴가 떠나보낸 아저씨들이
았싸 자유다..하는 얘길 들었던게 생각나네요..ㅎㅎ
오늘 만나 어제 뭐했냐고 물어봤더니..별거없이 술한잔 마시고 잤다는데..
사는게 다 그런거라니깐요 ^^
ㅋㅋㅋ
근데 아저씨들도 아줌마가 휴가가면 아싸라고 말하나봐요. 넘 웃겨요.
아줌마는 용감하다!~
뭐 그런 말이 있잖아요.. ^^
멋진 아줌마을 위하여..
홧팅!~
화이팅!!
아줌마가 용감하면 세상에서 못 할일이 없겠죠? ㅎㅎㅎ
우리 강단테님도 좋은 하루 되시구요!!
ㅎㅎ공감100%이상의 이야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