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9. 8. 14. 23:04

 누구나 그렇겠지만..아이들 한둘낳고 어찌어찌 지내고나니 세월이 손살같이 지나는것 같이 느껴져.

아이들 어렸을적 사진을 보면서 그 소중한 추억 씹으며 입가에 미소를 짓는 시간이 많아졌지. 지금은..

93년 8월 14일이었지.

그 사람과 반지를 서로 끼어주면서 평생을 아끼고 살겠다 약속한지가 엊그제같은데

벌써 16년이 되었다니....

그가 나에게 준 많은 선물중 내가 제일 손꼽는게 있다면

그의 변하지 않았던 마음이 아닌가 싶어.

늘 한결같은 그 사람...

오늘도 그는 나에게 카드에 사랑한다고 하더군...

나도 무지 무지 당신을 만나서 행복하고 사랑한다고 말해야지.

오늘밤엔 더 이쁘게 화장하고 말이시~~

 

오래전 사진첩이 물에 젖어서...

그의 턱시도랑 내 wedding Dress에 얼룩이 뭍은듯하게 나왔지만..

내 모습과 그의 얼굴이 그날을 말해주는것 같아서!

그날이 내 결혼식 하는날이었거든..

얼마나 철없이 행복해했는지.....남보기 정말 민망하게 웃고 다녔네 그려~ 

 

그해....우리가 처음으로 집을 샀을때 말이야.

아들 둘만 있었는데..그 사람 직장이 IMF로 인해 타격을 받았었어.

참으로 힘들었던 시간이었지. 집장만으로 mortgage도 내야하는데..

우리 둘이 얼굴 맞대고 미래 걱정을 했던 그 시간들...

아이들 보면서 울고 웃었던 시간들....

지금은 눈시울나게 하는 영화의 한장면인것 같은거있지.

 내옆에서 날 늘 아껴준 그 사람~

옆구리 살 나왔다...얼굴 주름살 늘었다고 말하면

그래도 이쁘다고 말해준 그 사람.

아직도 꿈이 많은 나에게 꿈을 실현해주고파

조언을 아끼지 않는 그 사람.

난 정말 행운이 많은 여자야.

그 사람이 내 반쪽이 되어 말이야~~~

그 사람과 그녀...손 꼬옥 잡고~

*

PS:8월 15일부터 일주일간 North Carolina에 있는 Outer Banks로 휴가를 갑니다.

다녀와서 인사드리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결혼기념일이라구?
추카해...축하주 한쟌 같이 마셔야 하는데 ...
머~보리차로 해야겠지...ㅋㅋㅋㅋ~

바닷가에 간다구?벌써 떠났겠네...
쌔미 기숙사에 델다주고왔더니 넌 휴가루 고고씽씽...

잘댕겨오구 또하루하루의 추억이 쌓고오겎지...^^
ㅋㅋㅋ
언냐 잘 지냈어? 이젠 집안이 많이 조용하겠는걸?
잘 다녀왔구...인사하러 갈께.
늦었지만.. 결혼기념일 축하해요..
따지고 보면.. 부부처럼 귀한 이름은 없어요.
부모를 떠나서 만나는 남편과 아내라는 이름..
오래 오래도록 예쁜 사랑, 아름다운 사랑,,
거룩한 사랑 나누기를 바래요. ㅅ.ㅅ~
쿠키님 고마워요. 정말 그러게요.
서로 존중하면서 열심히 살께요.
아 너무너무 예쁜 요들님과 그녀의 허비!
결혼기념일 마니마니 축하해요~~~~!!
정말 행복, 고소,달콤한 향내가 여기 뉴욕까지 아주 물씬 전해집니다.
너무 진실하고 순수한 그런 부부로 보여서 내가 너무 좋아하는거 알죠?
늘 행복하고 언제나 사랑하며 지내세요!!
Have a delightful trip and see u when you come back! ^*^
우리 이쁜 티파니님 고마워요. 결혼 기념일 축하해주셔서요.
좋은 시간 보내고 이제 돌아왔어요.
우리 요드리 결혼기념일이구나 축하해 이따만큼 ㅎㅎ

가만 가만 돌아보면 시간이 너무 빠르다 그쟈 벌써 16주년 우와 ㅎㅎ


지금쯤 오붓한 시간 보내고 있겠네 조케따..
이쁜 추억만 이따만큼 담아오기 바래...

고운 사진도 많이 많이 찍어오고 알았찌 ^^
진짜 그래..시간이 어찌나 빨리 지나가는지 정말 그렇네..
사진도 많이 찍었는데 컴앞에 앉아있기가 쉽지가 않다...
마녀언냐도 뒤늦게 결혼기념을 축하해...
휴가를 떠났다고?
잘댕겨오구..

머리가 짧으니 여름이 더욱 시원하것스..
나도 자르고싶은데
맏길만한곳이 있어야짐...ㅎㅎ

온가족 행복한 휴가되길바라믄서
신혼여행 간 기분이것스...

근데 왜 밤에 화장을..ㅋㅋ
고마워 언냐.....진짜루 머리가 짧으니 션하긴 하더라고..
일단 샤워하기도 참 수월하고 말이야..
언냔 인도에 전용 미용사를 두어야 하겠는걸? ㅎㅎㅎ

밤에 좋은 시간 보내려고 그러지잉...화장하구서...
축하드려요...
오래동안 살수록 부부는 닮는다 하던데
너무 보기 좋아요 많은날 건강하시고 백년해로 하세요.

누군 백년해로 하랫더니 그건 욕하는거라 하던데ㅎㅎ
고마워요..태양님....우리둘이 닮았다는 말 많이 들어요. 요샌..

진짜 욕하시는것 같아요. 전 절대로 100년까지 안 살건데...건강하고 산빡한 나이로 살다가 편하게 죽고 싶어요. ㅎ
축하드립니다.
늦었죠?
두 아들 건사하느라.. 나들이에 게으름을 피웠더니..
이렇게 좋은 날이였군요~
즐거운 여행되시고,, 건강하게 돌아와 만나기로 해요~

다시한번 결혼 16주년을 축하합니다.
아니예요..제가 답글도 늦었고 그랬네요.
여행다녀오구 할일이 많아서 이제서야 들어왔는데요.
방문도 많이 쉽지가 않아요. 학기가 시작되어서요.
감사드려요. 늘...
안녕하세요~

지나가다 우연히 들렸는데 볼거리가 많네요 ^^

블로그 번창하시길~~
안녕하세요!!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행복한 하루 되시길요!
요들님~~~

늦었지만 결혼기념일 축하 합니다.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그리고 변함없는 서방님 사랑이 있어
정말로 행복하겠어요.
네엡...성각님...오래오래 행복하도록 열심히 살께요.
그간 안녕하셨죠?
성각님 뵈러 가야하는데 ...죄송!
아직도 바닷가에서 놀고있군...

주일인데 왔겠군...
잘놀다왔어?
마지막 여름 보구왔군...
언냐.....잘 다녀왔어.
아이들없어서 쓸쓸하지?
난 정신이 없네. 이번주 아이들 병원 약속에다 나 학교 시작에다..
언니 무쟈게 축하드리고요~
보물들과 늘 행복하시길요~^^
별님...이제 휴가에서 돌아오셨나요?
고마워요.....행복하도록 노력하며 살께요. 열심히~
댓글이 하도 많아서 내 댓글 찾는 것도 일이네염 ㅋㅋㅋㅋ
요들언니의 인기는..흠.. 암튼 무지 방가방가요^^*
별님아....저도 반가워요. 무지 이쁘고 멋진 그녀인 그대..
지금 아침 시간인데요...별님보러 가야겠당...
별님은 아직 트롯트도 안 좋아하고 드라마도 안 좋아하니....나이 많이 안 먹었나봐요. ㅎㅎㅎ
친정엄마라는 글 읽고 가슴이 참 그렇더라구요..제가 엄마속을 엄청 아프게 해서..말도 진짜 안들었던 그런 딸이었는데...별님..인사라도 남길 수있는 공간 남겨놓으면 안될까?
댓글란도 방명록도 없고 그래서 좀 섭섭...하고픈말이 참 많은데 말이예요.
사람이 갈 수록 좋아진다는 말에 별님의 사람답게 사는 모습이 어울어져서 가슴이 참 좋았구요.
아침시간 별님방에서 영화도 보고...글도 읽고 넘 좋게 지내다 왔음.
이제 나가봐야해서.....저녁시간 잘 지내구요. 행복하게 보내길~~
정말 축하드립니다.....
저희도 언 11년차.......

얼마전에 결혼사진을 보니 제가 아닌 다름사람이 서있더군요.......
무지하게 말랐더군요....^^
사이팔사님...11년차요...저보다 늦게 결혼하셨지만 깨가 쏟아지는거죠? ㅎㅎㅎ

결혼 사진...ㅎㅎㅎㅎ
무지하게 마르셨다는말에 저 뒤로 꽈당....
제 남편은 제가 임신할때마다 함께 임신했었답니당...허릿살도 같이 늘었구요. 호호
저희보다 2년이 늦으시는군요.
항상 변함없는 부부시네요.
휴가 잘 보내시고요.
우리 아이들은 다음 월요일에 개학을 한답니다.
정아님 아이들은 개학을 했겠어요.
저희는 9월7일에 해요.
제가 이번주에 개강을 했구요.
이제 많이 바빠지겠는걸요...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며칠 늦었지만
멀리서 무지 무지 축하드려요.

결혼식 사진이나
16년이 지난 며칠 전이나
여전히 사랑하는 두분 사진 보기만 해도
좋아요.

저도 며칠 전에 결혼 기념일을 보냈는데
(너무 오래 되어서 공개하기가 좀 ....)
근데말이예요. 헬렌님....결혼 기념일 오래되면 더 좋지 않은건가요? 전 넘 부러운데..
그 추억도 그렇고 사랑도 그렇고...연륜도 그렇고.....
좋은 하루 보내시구요. 곧 헬렌님의 좋은 방에 놀러갈께요.
해피 버쓰데이...아니구나!
결혼16주년이구만. 축하 한바구니 드림.

어떤 블친구가 말하길 결혼 20주년이 지나는 사람에게 정부가 상을 주도록 해야한다고
해서 내가 청와대에 건의하라고 했지.

남남끼리 만나서 마음 맞춰서 산다는 거 참 어려운 일이더구먼,
난 늘 도 닦는 거라고 생각해.

해탈하려고...ㅋㅋ
감사..
달래님은 정말 옆지기님과 잘 살고 계시면서 엄살이 너무 많으세요.
두분 너무 보기좋으신데 말이에요..ㅎㅎㅎ
엊그제 여기 온 거 같은데 그새 여행도 가고,,,왔을 시간이 가 버렸네,,
방학이면 할 일도 없이 시간이 잘 가 버려서 그런가,,,ㅎㅎ
둘이 결혼 할 때 사진도 찐~하고 행복이 철철 넘쳐 보이지만
마지막 사진에 손 꼭 잡은 모습도 아름다워 보임~!!,,
즐거운 여행이었으리라 상상되며,,
우리는 이제 방학 끝났어요~호호호~
진짜 그렇죠?
우리 친구님 아이들 방학 끝난거에요?
제가 더 먼저 학기 시작했어요.
이젠 저도 무지 바쁜 가을학기가 됬구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역시 예쁘셔~~~
남편되시는 분 듬직하시고...
축하드려요 아주 많이...
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욤~~~
처음님 감솨..
그간 안녕하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