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9. 8. 30. 22:25

남편의 출장이 아주 잦아진 이번해..

일주일씩 사라졌다 주말에 나타나는 그가 토요일 아침에 자고 있는 아이들을 깨워 밖으로 나가자고 한다.

아침은 IHop에서 먹고 우리들은 가까운 Great Falls National Park으로 향했다.

 

 아이들에게 새학기가 시작되기에 Target에서 옷 쎄일을 많이 하더라.

희은이에게 노란 웃옷을 사주니..남편이 하는말.."Little 현주"라고 그러네..

희은이도 리틀 현주라고 불리우는게 그리 나쁘지는 않았나보다.

 넘버원이 이제 10학년이 되기에 2학년이 되는 희은이에겐 넘 큰 오빠이다.

공원에서 오빠손을 꼬옥 잡고 다니거나..오빠 등에서 엎혀 나들이 가는 희은이..

행복하다.

 오늘의 사진기사였던 넘버투..자신의 모습을 사진기로 찍어본다.

이제 8학년이 되는 머리 잘 굴리는 녀석...수학 공부 열심히해서 과학 고등학교에 가고자

하는 목표가 생겼다. 화이팅이다!

 가을이 성큼 다가오길 바랬는데 오늘 날씨는 아직도 습기많은 더운날...

주변에 산책을 하는 사람들...강쥐들이랑 멀리에서 놀고 있는 사람들...

오전인데도 많이 와 있는걸 보니 아직도 방학인듯한 느낌이 든다.

 Great Falls... 우리집 아주 가까운곳에 이런 국립공원이 있다는것도 잊어먹고 살았다.

 

 새학기가 시작되면 바빠서 구경도 못할터인데...

되도록이면 자주 돌아보자고 남편과 다짐도 했고..

 옆에있던 커플에게 부탁해서 가족 사진을 찍어봤다.

넘버삼은 올해 6학년..우리 동네에선 중학생이 된다.

넘버투보다 얼굴이 큰 이유로 둘이 쌍동이가 아니냐는 말을 자주 듣는다.

넘버투가 기분이 무지 나쁘다. ㅎㅎㅎ

 내 아들들...새학기가 됬다고 청바지들을 사주었는데..이 아줌마 싸게 산다고

WalMart에서 샀다가...넘버삼의 바지가 벌써부터 실밥이 터져있는걸 발견..

 여자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발견한 한글.....ㅎㅎㅎ

번역을 누가 했는지..화장실에 앉아있는동안 무지 웃었던~~~

*

아줌마..는 이번해에도 아이들보다 먼저 새학기를 시작했다.

이번엔 경제학과 Orientation to Health Care를 듣는다.

공부를 할라치면 가슴도 떨리고 무지 들뜨는 마음이 든다..아줌마 괜시리 사랑에 빠진 사람처럼 말이다.

뛰면서도 공부할것 생각하고...늦깍이 공부가 이래서 무섭다는거라던가?

어쨋던간에 아줌마도 새학기 시작했고..아이들은 새학기 시작 일주일전이다.

 

햐~
현주님과 리틀 현주님이..
거목 사이에 끼였네요~
저를 보는듯 합니다.
요들님~
든든하시죠?

리즈님..넘 늦게 답글을 써서 죄송해요.
녀석들이 많이 크고나니 정말 든든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일단은 큰 녀석이 정말 많이 엄마를 도와주는것 같아요.
언냐도 한참 웃었네....ㅎㅎ

조기 힌디어도 보이네
위에 작대기 쭈욱 긋고 밑에 그림처럼 그린 글씨~~ㅎㅎ

새학기를 아이들보다 먼저 시작하는구나
이제 또 바쁜 미국아줌마가 되것네..
언냐는 언제쯤 바뿌게 살아보려나..

설레는맘으로 공부를 한다는건 행복한거지
열공하구
언냐는 열심히 놀고...ㅋㅋ

리틀현주가 기분 나뻐하지않는 이유를 알려줄까~~?
흠흠~~
아직은 엄마가 너무나 좋은 나이거덩..
쬐매만 더크믄 기분 나빠할걸?ㅋㅋ
그게 힌디어군...ㅎ
무언가를 보고 판단할 수있다는거 참 좋은일인것 같어. 그지?

정말 새학기 시작을 하고 아이들 활동도 시작을 해서인지..
시간이 영 나질 않네.
지금도 일어나자마자 바로 들어왔어.
오늘은 넘버삼 중학교 오리엔테이션이 있는날..
아침부터 서둘러서 데리고 가야할것 같고..

언니 희은이 아직은 어려서 일거라고 나도 잘 알지...크면 당근 리틀 현주라고 못 부를거야...ㅋ
현주아줌마~

아이들도 개학을 하고 아줌마도 개학을 하고
다들 새롭게 한 학기를 맞이 했네요.
가족 모두 건강하게 그리고 부지런히 공부해서
좋은 결과 있기를 바랍니다요!

현주아줌마!
그런데 영어공부는 어찌 하면 잘 될까요?
ㅎㅎㅎ

너무 어려운 질문인가요!
성각님...
고맙습니다..늘 그렇게 챙겨주시고 좋은 말씀도 해주셔서..

영어공부요? ㅎㅎㅎ
자꾸 듣고 읽고 해야지 많이 느는것 같던데요.
가족사진은 언제봐도 즐겁네요.

이제 앞으론 또 바빠지겠지요? 에구 내년 여름까진 또 정신없이 살 것을 생각하니
제가 막막해 지네요. 열심히 하셔서 목표를 이루셨으면 합니다.


전 뭐...... 요새 집 보느라 몸무게가 오파운드가 빠져서 백파운드에서 간당간당하고 있어요.
스트레스를 이빠이 받으니 식욕이 확 떨어져서 돌아줄을 모르네요. 흑흑......
아니 근데 그렇게 몸무게가 안나가서 어찌한데요?
전 고생해도 몸무게가 안빠지던데.....완전 아기여우님은 넘 빼빼하시당..

집 잘 골랐으니 파티도 하구...냥이들이랑 행복하게 잘 지내셔야해요!!
아이들 키우랴~ 공부 하시랴~ 대~단 하십니다~!!!
요들께서는 점점 예뻐지시는것같습니다...
우리 종친께서는 키가 디게 크시군요...
건강 하시길 바란다고 안부도 꼭 전해주세요~^^

가족들이 함께 모여 사진도 찍고...
산책을 국립공원으로도 가고~ㅎ
행복이 가득해 보입니다...
모두들 건강하세요~^^

신디아님 종친....키가 미국인 보통키인데요. 제가 옆에 있으니 훨 크게 보일거에요.
전 160이 쬐끔 안되거든요..159.8이예요.
요새 제가 학교도 시작하고 그래서 방문이 많이 어려워 죄송..
시간 정말 내서 꼭 놀러갈께요.
오늘 시간이 있을지 모르겠어요...우리 신디아님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야해요!
고맙고요~~~^&^
얼마나 공부 한다고ㅎ 힘들겠어요...
밥먹을 힘만 있으면 죽을 때까지...
열심히 공부 하라 하시던 울아부지 생각이납니다
힘닿는데까지 열심히 하시길 바래요~^&^
아름다운 가족...... 멋진 새학기 되십쇼......ㅎ
운초님...감솨.....열심히 살께요.
Big 현주언니~~애들이 볼때마다 무럭무럭 자라는 느낌이 파악 와닿습니다~
새학기가 되면 요들언니는 더 바빠질려나...아님 조금은 한가해질려나..
보통 여기에선 애들 방학과 동시에 엄마들 휴가라는 소릴 종종 하거든요.
어찌되었든 언니는 씩씩하니까 전자가 되었든 후자가 되었든 상관은 없을것 같네요.
행복한 하루 열어가세요~~화이팅~~^^*
진짜 그렇죠? 우리 별님.....
새학기가 되면 제가 오히려 많이 바빠져요. 저도 공부를 하는중이라 숙제에다 시험에다 아줌마 집안일에 할일이 많아지거든요.
그래요. 이일을 4년이 넘게 해왔으니 조금은 나은 셈이죠 뭐...아싸!
별님도 좋은 하루 되구요!
올만에 들어왔다.
잘 지냈는지?

주변에 이런곳이 있으면서도 사진은 첨 올렸나보다
너무 아름다운곳인데 이제서야 올리다니...
보기만해도 시원스럽다.
물소리도 장난 아니겠는걸?

아이들의 새학기와 더불어 요들이도 학기가 시작했다하니 또 다시 바빠지겠네.
암튼 즐겁고 설레임 고이 안고 잘 다니길 바래~ ^^
오빠...넘 반가워.

맞어. 어떻게된게 주변을 잊고 살았네.
넘 놀랬긴했어. 아주 가까운곳에 이런곳이 있다는거....자연이 정말 아름답구 물소리도 멋지고 그렇더라고...위험하다고 그러데.

오빠가 왔는데도 방문도 못하고 미안한걸...오늘 아침엔 일처리좀 하고..오후에나 방문을 해볼까 생각중이야....
우리 동네는 내일 개학^^
마누라 해방!
달래님........도 행복하신거에요? ㅎㅎㅎ
아름다운 가족들의 모습을 보니 뭉클해집니다.
내내 행복하소서... ^^

곧 학기가 시작되니 만나기 어렵겠군요.
아이들도 현주님도 공부잘해서 성공하시길 빌겠어요.
공부하시다가 배고플 땐, 가끔 맛난 것 보여드릴께요. ㅎㅎ
봄물님...고마워요.
어찌된게 정말 시간이 많이 나질 않네요.
공부하면서 가끔 봄물님 음식 먹으러 가야죠......물론~
전 잘 지내고 있답니다!..
여전히 직장생활..

아 미국가고싶어요 ㅠㅠ
나 이번에 나가면 정말 너 따라올거야?
내가 티켓 끊고 알려줄께........!! 그러면 넘 좋을텐데..그지?
그렇게..
벌써 새학기 맞이하구.애들도 담주가 새학기이구...
난 요새 어떡하면 던~버나 이생각에 빠져 사는구먼...넌 새학기 시작에 공부에 떨리니..ㅎㅎ
싼게 비지떡~그쟈?ㅋㅋㅋ~

남편와서 멋진 국립공원엘 돌아다보구...
감애가 깊었겠다.
.9월은 이뿐계절이니 멋진 한달로 이여지구..아싸~~!!
이잉....언니 산다는게 이런건가 그렇다 요즘..
어제 하루종일 아이들 이곳 저곳에 데려다주고 오늘도 그런 하루 보낼 것 같어.
집안은 난리인데...오늘 저녁 서방님 오신다니 청소도 해야하구...
할일이 많아서 완전......ㅎ
9월 언니에게 완전 좋은 달이되길...
일본어 번역도 코메디인데요.....^^
도대체 누군지....
ㅋㅋㅋ
일본어도 그런거예요?
아마도 다른 언어도 그럴지 싶은걸요?
ㅋㅋㅋㅋ
나도 한국에 가면 엉터리로 번역된
영어 보는 일이 젤로 즐거운데..
(그래도 중국의 번역을 아무도 못따라가고..)

와우....
가족사진으로
대식구들을 다 만났네요...

근데 난 애가 셋인데도
매일 이름을 헷갈리게 불러서
애들이 난리인데
넷이면 더 헷갈려 할것 같다는 예감이 드네요...
새학기 잘 시작하세요.
한국가면 당황하는게 티셔츠에 요상한 영어가 써진거...보는거요. ㅋㅋㅋ

헬렌님 저도 아이들 이름 다 불러요. 가끔 아들들 이름들 꺼꾸로 부르기도 하구요.
가족사진 보기좋습니다.
든든한 아이들두요^^

고마워요. 보스님....정말 녀석들은 키울땐 힘들었는데..이렇게 자라고 나니 든든하네요. ㅎ
식구가 다 모이니 사진이 꽉 차네요.
멋진 폭포, 멋진 가족입니다.
아직 개학 안 했지요?
노동절 끝난 다음에나 하나요?
우리 아이들은 벌써 2주째를 맞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