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 저곳(the places that I went)

yodel 2009. 9. 7. 11:58

요즘들어 부쩍 큰 녀석들이 이 중년 아줌마를 조르는일이 많아졌답니다.

큰 녀석들이 자주 가는 왭 사이트에 나온 어떤 글이 히트를 쳤다며 서로 낄낄껄껄 거리더군요.

그러면서 하는말.."엄마...동생 하나 더 낳아주세요" "낳아주기만 하면 저희들이 완전 키워줄께요"

참나......지들이 어찌 아이들을 키운다는건지 한심스러운 눈으로 봤더니만 글쎄 그러는거예요.

"동생이 있으면 완전 강아지처럼 기르고 훈련을 시킬 수있는데....."

*

 

 

토요일 아침 헐레벌떡 점심을 싸들고 와싱턴 디시 국회의사당에 다녀왔습니다.

점심을 싸놓고서 겉 봉투에 "제일 잘 생긴 사람"이라고 남편이 써놓자..

넘버삼은 그걸 보곤 가만히 앉아있지 못합니다.

"Better looking than Dad:아빠보다 더 잘 생긴 사람....고로 제일 잘 생긴 사람" 이랍니다.

*

저녁을 먹으러 롯데 쇼핑 센타로 향했답니다.

식구들의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말이죠.

넘버삼은 늘 롯데에 가면 김치 찌게를 시킵니다.

김치 찌게안에 밥 한그릇을 부어서 그대로 먹는게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이랍니다.

얼굴에 붉은 김치 찌게 자욱을 손으로 닦으면서 먹는 모습이 참으로 일품입니다.

이 엄마는 쯔쯧쯧...하며 혀를 차지만.......먹을때는 개도 안 건든다는데.....하면서 꼬리를 내렸습니다.

이발소로 출발했습니다.

넘버삼은 머리를 자르는걸 참 좋아합니다. 아주 짧게 말이죠.

그러다가 아줌마가 갑자기 뭐라 뭐라 말씀을 하더군요.

"아니..넌 머리를 비누로 감니? 잘라지지가 않어..."

어안이 벙벙한 넘버삼은.......거울보고 그저 말없이 빙그레 웃고만 있습니다. 입술 옆의 보조개를 보이면서 말입니다. 땀을 엄청흘린 넘버삼의 머리결이 참 두터웠던 모양입니다. 설마 어제 샤워는 했겠지? 하며 엄마는 얼버무립니다.

*

 

 (U.S. Capitol) www.visitthecapitol.gov

 내부를 구경하고 싶으시면 위의 사이트에 가셔서 티켓을 미리 예약하시면 됨.

 (국회 의사당)

 

국회 의사당에서 시간을 보내면서 얼마나 국회에 대해..주지사에 대해 잘 아는지에 대한 퀴즈를 풀 수있는 컴퓨터가 곳곳에 놓였있었답니다.

이 엄마는 10개중 5개를 맞춰서......50점으로...

아이들은 대견하게 저보다 몇개씩 잘 맞어서 평균 점수도 따고 그러더군요.

남편이 저에게 오더니만 지도를 보고 맞춰보라고 그러더라구요.

오른쪽을 가리키면서 하는말 여기는 무슨주? 난......음......찍었는데도 잘 안 맞더군요.

그러더니 계속 저를 놀리는거에요. 우리가 다녀온 North Carolina는 어디에 있을까?....

ㅋ 전 버지니아가 그 근처에 있는줄알고...완전 다른곳을 눌렀더니만...넘어가더군요.

"정말...당신.....그렇게 지도를 못 보는거야?"

아니 그런데 남편은 차를 타고 집에 오는 도중에도 저를 놀리더군요.

희은이에게 물어보기를...."희은아...North Carolina는 물근처에 있을까? 육지에 있을까?"

희은이.."당근 물 근처죠." 남편은 운전대를 잡고서 깔깔거리면서 저를 보더니만.."엄마는 육지에 있다고 그러던데?"

갑자기 희은이가 그러는거에요. "아빠 퀴즈 더 내주세요.."그러니까 희은이옆에 앉어있던 넘버삼이 "저도 함께 할께요." 그러니..희은이 왈," 엄마랑 퀴즈할래요. 엄마는 모르니깐..."

완전 자존심상한 엄마의 모습 보이죠? 희은이의 말에 오늘부턴 지도 공부에 들어가야 하는지... 완전 고민입니다.

 

 국회 의사당 내부...줄을 서서 안내를 받고자 기다림

 (The Rotunda)

 이곳에서 아브라함 링컨 대통령때부터 대통령들, 의원이나 유명한 인사 혹은

특별한 시민의 장례식을 치르는 공간으로 쓰여졌음. 주지사가 취임되면

이곳에서 접대받았으며 다른 역사적인 행사가 이곳에서 행해짐.

찍힌 벽화는 Constantino Brumidi가 페인트를 했고 국회 의사당의 많은곳의

작품들을 걸어두었음.

페인팅을 자세히 보면...George Washington대통령이 다른 신화적인 존재들과 함께

있는 그런 그림임. 올려다 보느라 목이 아파서 혼이 났음. ㅋ

 벽에 있던 조각상들은 45년?이상이 걸려 세 아티스트에 의해 완성되었음.

 벽에 걸린 페인팅중에서....콜롬부스의 미대륙 방문...

 투어 그룹들과....넘버원이 역사 알레르기가 있다? 넘버삼이 오늘 나한테 그러더군요.

갑자기 눈을 비비면서 알러지가 있다고 그러더니 투어가 끝이나곤 사라지더라구요.

 국회 의사당에 선물로 보내진 조각상들...50개주에서 두개씩 이렇게 보내어짐.

100개의 조각상들이 국회 의사당 건물 방마다 나뉘어져 놓여져 있음.

이전 댓글 더보기
지도에 약한 사람 여기에 또 있어여~
뭐.. 그런 사람 저런 사람 있지요~ 헤헤헤

요들님도 그러시구나~
전 지명도 잘 까먹고,, 거기가 거긴지 저긴지~~?
말할땐,,,
음,,그래 ~ 건성으로 듣고,,
안고쳐지더라구요~

요들님의 그 모습~
아주 귀여워요~~
ㅎㅎㅎ
우리 리즈님도 저랑 비슷하시다구요?
전 이번에 다녀와서 완전.....고개도 못 들고 있는데요? ㅋㅋㅋ
한번 들렀던 곳입니다.
미국의원의 책상이 우리나라 국회의원 책상보다 훨씬 작더라는 거...
일은 못해도 책상은 큰 걸 쓰야 된다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의 생각! ㅋㅋ

돌아가신 김전대통령이 영어로 연설을 햇던 곳이기도 한데
기자가 미의원한테 알아들었냐고 물었더니....웃더라는!
차라리 우리말로 당당하게 하였더라면 더 좋았지 않앗을까? 싶은 생각도...흠,
달래님 언제 다녀가신거예요?

저도 사실 이번이 처음이예요.
예전엔 약속 만들기가 귀찮아서 밖에서만 사진 촬영하고 돌아왔거든요.
보통 건물앞에서만 사진을 찍으면 다녀온셈이 되서리...ㅎㅎㅎ

김 전 대통령이 그랬었군요. 그래도 힘차게 했겠죠 뭐....우리나라 언어로 강하게 하고 통역관이 했다면 그것도 참 좋았을것같아요..
2003년도에 갔습니다.
의자에 한번 앉아도 보고...!
교포가 그러더군요.
좋은 한국말 놔두고 뭣때문에 감옥에서 독학했다는 60년대 영어를 하느냐고?
아직도 미국의 속국으로 산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하면서.
속국인 거는 지금도 틀림없는 사실이고 뭐..ㅎㅎ
위대한 나라는 맞지요!
아하....그러셨군요.
2003년이면....저희 가족은 보스턴에서 살고 있었드랬네요.

짧은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무지 놀랠일이 많은 그런 나라..미국이 아닌가 싶네요!

마녀도 알러지잇음...ㅋㅋ
공부와는 담쌓은마녀
그래서 울 아들도 공부를 시로하나벼~~
저건 귀경이 아니고 공부의 연속여~~ㅋㅋ
주말만이라도 공부에서 벗어나자~~~~ㅎㅎ
푸하하하..
언니랑 우리 넘버원 계뭍어야겠다..
그게 어찌된게 이곳에 사니까 역사도시인지라...
못 벗어날껴! 나 불쌍하지? ㅋㅋㅋ
넘버원 요기 마녀 아줌마 엄지잡고
게들자...ㅎㅎ

불쌍하긴..
니가 불쌍하믄 마녀 언냐는 죽어야혀~~ㅋㅋ
꼭 말해줄께. 언냐.....넘버원이 무지 언냐를 좋아할껄? ㅎㅎㅎ
올만에 왔슈. 여전히 행복하게 사시는 모습 보기 무지 좋아유..^*^
아빠님....올만에 뵈도 무지 반가워유...
그럼나두 한동안 쉬었다가 들어 올까부다..ㅋㅋ ^^
오빤....한동안 푹 쉬었잖우....
우왕~우왕~!!!
밖은 눈에 익지만 건물안을
이리 보는건 첨 이라서요~ㅎ
촌놈 출세 한 듯 잘 둘러 봅니다~^&^
신디아님을 생각하면서 더 찍을걸 그랬나봐요..
실제로 전시관은 사진을 못 찍게 되있어요. 그래서 많은곳을 찍지 못했구요.
저것만도 충분히 분위기를 느끼겠습니다
요들~고마워요~^&^
새로운 한주가 시작 되었어요...
기분도 좋고 마음도 날아갈것같아요~ㅎ
사랑하는yodel,건강 하시길 바래요~^&^
신디아님.....넘 반가워요.
오늘 새벽에 일어났어요. 블로그 업데이트나 하려구..
근데 답글 쓰고 나면 시간이 날지 모르겠어요. ㅎ
이렇게 인사도 해주시고 넘 고마워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애들이 있어서 사는맛이 난다..그칭?
바뻐도 서로 뭉게면서 들치면서 사랑을 쌓는 가족의 우정...
이때가 정말로 좋을때인데...
많은 나들이 가족들과 함께하구..
항상~웃을수 있는 그날까지 행복하면 그이상은 없는거야..ㅎ
진짜 그럴것 같어.
나도 아이들이 이 정도만 커도 시간을 못 만들면 모두 모여 가기가 힘들다고 알거든..
그지?
그럴께..언니처럼 말이야...아이들 어렸을적 데리고 갈 수있는 곳들..배울 수있는것들 다 함께해서 추억 만들고 싶어..
이렇게 해서 국회의사당 구경도 다하고......ㅎㅎ
운초님...ㅎㅎㅎ넘 죄송해요. 이렇게 인사만 하구..
세월이 오래 지나면 지금의 로마처럼 미국의 국회의사당도
세계인들이 가 보고 싶어할 건물이 되겠네요,,
난 아직 한국 국회 의사당도 구경 못했는디,,지나만 가고,,ㅎㅎ
우리 친구님...그간 잘 지내신거죠?
글쎄 그럴까요? 미국이 중국에 밀려서 나중엔 중국 국회가 어찌했나 알아보려 할지도...ㅋ
국회 의사당까지 가까운가 봐요.
거기 가면 한국어 설명서가 있어서 좋았어요.
제가 본 풍경하과 똑같네요.
저희가 메트로에 살아서...
운전하면 약 40분정도 걸려요.(차가 안 막히면요..ㅎ)
다녀가셨군요..ㅎ
나두 디시는 자주 갔었지만 화이트 하우스 안에는 들어가질 않았네...
911 테러 사건 일어나구 한 3년은 투어를 못하게했었거든...
다시 열렸구나...언제가 시간있으면 애들하고 들가봐야겠다...
아~화이트 하우스 크리스마스 투얼도 있다고 하니깐 그때 가봐야 겠다..ㅎ
그래...우리도 화이트 하우스엔 아직 못 가봤어.
시간되면 가봐야지.
오늘 잠시 언니 얼굴 보러 갈께.
은제, 글 올려놓으시고 가버리셨남유? ㅎㅎ

김치찌게에 밥말아먹는 모습을 상상하니
참으로 정겹고 친근한 마음이 솟아납니다.

정확한 한국어를 쓰려고 마치 노인들처럼
느릿느릿하게 말하는 조카생각이 나기도 하구요. ㅎㅎ

행복한 모습을 보고 바이러스 홈빡 옮아갑니다. ^^
죄송....어찌된게 숙제도 살림도 넘 많이 생긴것 같아서요. ㅋ

우리 봄물님 그간 안녕하신거죠? 건강하시구요..
오늘 새벽에 잠시 들어왔는데.....인사를 할 시간이 있을지 모르겠어요. ㅎ
블로그와 함께 요들님의 가족도
연륜(?)을 더해가는것 같은데요.
나중에 결혼한다고 올리게 되면..
그럼.. 나는 파파할머니가 돼어있을지도.. ㅎㅎ,
그러게 말이예요.
아이들이 너무 부쩍 크고 있지요?
쿠키님은...파파 할머니요? 헤헤
우리 쿠키님이 맛난 빵 만들어주심 우리 아이들 완전 넘어갈터인데...ㅎㅎㅎ
멋진 쿠키님.
가을다운 날씨가 연일 게속된다 이곳엔~ ^^
비밀댓글입니다
이곳도 가을 날씨야....좋아!!

알았어..오빠....잘 지낼께...아주 잼나게~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감사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시구요!
나도 애들이 조만할 때
교육의 차원으로다 델꼬 갔는데
별로 내키지 않는 애들에게 하나라도 더 설명해주려고 (비행기 값을 빼려고)
혼자 북치고 장구친 적이 있었답니다...

그때 찍은 사진과 비데오를 보고는
언제 그랬냐는 듯이
오리발내면서도 깔깔거리고 몇번씩 돌려 보는 걸 보면
비행기 값은 뺀 것 같아요.

상상이 가요. 제가 이곳에 오기전까진 사실 박물관 가는거 무지 피곤한 일이어서 자주는 못 갔는데요. 역사를 무지 좋아하는 남편덕에 이젠 많이 나아졌어요. ㅎㅎㅎ

비됴도 찍으실 정도로 열심이셨군요.
대단하세요. ㅋ
어맛~나도 가보고 싶어요 ㅜ.ㅜ
요들언니 완전부럽~~^^*
한타 성공...
애들아빠가 프로그램사두었던 씨디를 다운했더니..한국중국 일본어를 다운받을수있드라구..ㅎㅎ
근데 알파벳 이 영타인데 기역력으로 친다..ㅎㅎ
넌 노트북을 봤으니깐 무신말인지 알지?
아참..쌔미가 무지 고맙다고 전해달랜다..ㅎ
나둥 고맘궁..
롯데쇼핑센타<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버지니아에는 그런것도 있구나...
넘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7.gif" value="삼" />이 오리랑 먹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7.gif" value="스타일" />이 비슷한걸....
오리도 그냥 말아서 먹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7.gif" value="스타일"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나중에 친하자고 해야겠다...
넘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7.gif" value="삼"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예쁜 이모야.. 하믄서...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국회의사당 구경 잘혔어....
가족들이 자주 잘 다니넹... 좋은것 같아... 특히 아이들에게 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주말 잘 보내공.... 씨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5.gif" value="앗" />...우리 꿈속에서 만날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이번엔 니가 시카고로 오도록....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