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09. 12. 19. 10:43

한해도 서서히 저물어가고 있다.

엊그제 2009년을 시작했다 싶었는데 벌써 12월이라니, 사실 믿기지가 않는다.

남편은 우리 여섯식구를 먹여살리려고 열심히 일한 해였고,

넘버원은 합창단,장거리 달리기 팀에 속해 열다섯의 나이답게 지냈고,

넘버투는 라크로스, 과학공부에 전념했다.

넘버삼은 합창단, 중학생의 일과를 즐긴 한해였고,

희은이는 선생님 생각을 매일 하며 지내는 아주 착한 학생이었다.

*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넘버삼(1998년생)

넘버투 (1996년생)

넘버원 (1994년생)

희은 (2002년생)

 

 남편이 예전 비디오를 디비디로 옮기는 작업에 열중하고 있었다.

아이들 아주 어렸을적 내 모습을 보며, 아이들 모습을 보며..

세월이 무지 빠르다 생각을 했다.

아이들 얼굴이 내 손바닥만할 때가 있었는데....

*

이번 크리스마스는 다른해보다 특별한 해가 될것 같다.

나에겐.......

4년반만에 방문하는 고국..

내가 간다 한국이여~~

*

우리 사랑하는 여러분!

기쁜 성탄절이 되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다음주부턴 저도 한국갈 준비로 많이 바쁠것 같구요. 고향에 내려가면 인터넷을 할 수있을지 모르겠어요.

엄마집엔 아무것도 없거든요. 다녀와서 인사드릴께요.

이전 댓글 더보기
환영 합니다 고국나들이 즐겁게 보내시고 좋은추억 많이 가져가세요.
단란한 가족모습 보기 좋아요 벌써 그렇게들 커버렸으니 세월 빠르네요
성탄절 잘 보내시구요..
아! 우리 태양님!!!!
무지 반가워요! 뵙고 싶었는데...어찌 지내고 계신지요?
진짜 우리 아이들 많이 컸죠?
성탄절 아주 즐겁게 보내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천진난만한 애들이 곱게 자라주면 부모의맘은 더할것 없겠지...
합창단에 있는 아들들은 이담에 성악가가 됄려나?
암튼 노래도 잘하고 공부도 잘하고 인물도 잘났고..빠지는것이 하나도 없구먼..
암튼 부러워...
언닌 멋진 데이빗이랑 쌔미 잘 키워놓은 사람이 누군데?
녀석들은 잘 자라고 있고 너무 빨리 크고 있는것 같어.
언니...아이들 이쁘게 봐줘서 고맙고.....무사하게 여행 잘 다녀오구!!
아들들은 성악가는 생각 안하고 있는것 같고....노래부르는것 많이 좋아하는것 같어.
애기들이 정말 반듯하고 착해보입니다......
좋은 가정환경에서 교육을 받는 티가 팍팍......^^

매리 크리스마스 하십시요......^^
그렇게 보인다니 다행이에요.
사이팔사님은 여전하시던데..
올 겨울 건강하시고 메리 크리스마스에요!!
이쁜 보석이 넷씩이나....
아웅 부러버라...

사진에 가족사랑이 절로 묻어나와요.
반듯하게 키운 요들님 대단해요..

즐거운 성탄과 편안한 새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헬렌님의 자녀들 아주 듬직하고 이쁘게 키우셨잖아요.
제가 오히려 헬렌님집에서 많은것들을 배우는걸요.

우리 헬렌님도 즐거운 성탄절을 보내시길 바라구요.
한국 다녀와서 인사드릴께요.
행복이 묻어나오는거 같아요
누구 한사람 빼고 다 멋지내요...흐흐 ( 한사람 -나이든 아줌씨 ㅋ)
운초님은 정말....
꼭 나만 미워해...ㅎㅎㅎ
낯익은 사진이 보이는군...캬캬캬캬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64.gif" value="><" />
너가 왔다갔다간 사이에 난 항생제 먹고 헤롱헤롱...<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나..허벅지에 벌레물린거를 자다가 무심결에 막 긁었나봐...그래서...커진것도 커진거지만,
완존...인펙션 자체로 좀 심해서 병원가서 피고름짜공...음...약 처방받고...
지금은 많이 나아졌어...좀 빨리 나아졌슴 좋겠당....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근뎅.... 너무들 늠름하고, 이뿌당....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울 엄마께서 너 이쁘다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옆지기님도 인상 좋으시다고...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암튼 너의 폭탄을 받고, 기분 좋은 그런 하루였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잘자<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어쩌다가 그렇게 됬니..<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9.gif" value="ㅠㅠ" />ㅠ
헤롱헤롱 할때가 참 안 좋을텐데 말이야.
많이 좋아졌다니 다행이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5.gif" value="완전" />히 회복되길 바랄께.
몸이 조금이라도 안 좋은거 참 불편한 일이잖어.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우리 오리 어머님께서 우리 이쁘다고 그랬다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기분 진짜 좋다야..말로만이라도 고맙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2.gif" value="즐" />건 월요일 잘 보내구<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4.gif" value="!" />
넘버2의 넥타이가 너무 크지 않나하는 생각과
세월은 늘 빠르다는 생각과....우리가 늙어간다는 생각이 동시에^^
ㅎㅎㅎ
진짜 그렇죠? 세월은 빠르고 아이들은 너무 빨리 크고....
눈이 완전 좋으신 달래님....
한국 나온다구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설 쪽이면 얼굴이나 함 보자구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오리 흉<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도 볼겸...<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오리 흉 보려면 진짜 만나야 하는데....<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오리 긴장 하겠네여<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오리 갑자기 얼어서 얼음 오리가 될까봐 좀 살살 말해야 할까봐여..<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yodel님, 저 오랜만에 왔어요.
일이 바빠서 자주 찾아오지 못해서 죄송해요...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행복이 가득한 가족 사진, 아주 좋네요.
크리스마스 휴가에는 한국으로 고향나들이 가시는구나~~
즐겁게 다녀오세요.
친정 어머님도 너무 기뻐하시겠어요.
효도도 많이 하시고요.
yodel님과 가족분들께서 희망찬 성탄과 행운이 가득한 새해를 맞이하시길 기원합니다.
아니에요. 언제 뵈도 반가운 분이세요.
그간 잘 지내고 있었어요.
우리 카짱님도 잘 보내셨죠?
산다는게 그렇죠 뭐...집안일하는 주부니까 집안일에 뭐 그런것들...
카짱님은 직장인이라 더 바쁘실텐데......
한국에 가면 시골에 가야하니까 좀 고생 스러울것 같아요.
미국에서 운전하면서 살다가 한국 가면 불편한 점이 너무 많을것 같아 지금부터 걱정스럽게 느낀답니다..
우리 카짱님께도 즐건 성탄절이 되시길...또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할께요.
요들이네 가족 사진보면 왜 그리도 행복해 보이는지...
모두들 인물이 훤해서 사진이 환해보이기도 하구~
넘 보기좋와~
모두들 마치 영국 신사같아보여~
내가봐도 흐뭇한데 요들인 어떻까? ㅎㅎ ^^
(우리 큰아덜 1993년생) ㅋ ^^
오빠가 좋은 눈으로 봐주니까 그런거지.
아이들이 영국 신사들처럼 보인다고? ㅎㅎㅎ
잘 커줘서 기쁘긴 하지.
현태...1993년생이구나...오들이 큰 딸하고 년도가 똑같어.
오빠 진짜 늦게 낳았어...ㅎㅎㅎ
비밀댓글입니다
사진을 보면서 깜짝 놀랐어요.
웬 신사들 틈에 요들님이 끼었나 해서요. ㅎㅎ
그새 저리 컸나요.
든든한 아들들과 깨소금같은 희은이.
이미 복은 받으신거니 새해 복은 따로 안 드려도 되것쥬? ^^

모국방문의 해로군요.
엄마한테 달려갈 생각에 잠이 안오셌군요.
제 가슴이 콩닥거립니다.
엄마 좋아하시는 것 많이 사드리세요.
아들들은 넘 빨리 크는것 같아요. 그죠?
새해 복은 한국에 가서 꼭 기원해드릴께요.
가까이 있다는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을것 같아요.
특히나 봄물님.....
가서 울 엄마 잡수시고 싶은거 사드리고 함께 목욕탕도 가고 그래야지요.
제일 그리운것이 등밀어 드리는것이 아닌지 싶어요.
아주 잘 생기고 의젖하게 자랐네요.
몇 년전만 해도 아기티가 났었던것 같았는데 말이지요.. ^^
아주 화목하고 아름다운 가정이예요.요들님..^^

성탄절을 맞이해서 더더욱 행복하시고..
주님의 평강과 은총이 함께 하시기를 바래요.
메리크리스마스 입니다. ㅅ.ㅅ~
고맙습니다.
우리 쿠키님께서 이렇게 저희 가족을 응원도 해주시고..
이번 성탄절은 하루종일 여행하면서 지냈지만..넘 좋았어요.
멀긴 진짜로 멀어요. ㅎㅎㅎ
정말 즐건 성탄절 보내셨길 바라구요!
요들님,
메리 크리스마스

와우,
정말이지
요들님 가족을 보면
이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가정이란 생각 들어요,
아이들,,정말 잘 자라주고 있네요,
뿌듯하시겠어요,
한나님!!
즐건 성탄절 보내셨죠?
비행기에서 희은이랑 저도 성탄절 잘 보냈어요.
이젠 언니집에서 이렇게 블로그를 하는것도 참 반가운데요.
아이들이 잘 자라서 기분이 많이 좋아요. 감사합니다!
밝게 자라는 아이들의 모습이 참 좋습니다.
엄마의 사랑을 듬뿍 받은 행복함이 얼굴에 나타 나네요
고맙습니다.
멋진 닉이세요. 별자리만 따라가면 모든것이 해결 될듯같은 닉요!!
반가워요!
오랫만에 들렀는데 한국 나들이 중 이시겠군요.
큰아드님과 셋째 아드님은 저희집 아이와 동갑인데 매우 어른스럽네요.
멋져요. 으음~
향기님..넘 오랫만이예요.
그렇군요. 향기님 아이들과 우리 큰 아들과 셋째가....우와...
잘 보내고 계시죠?
행복한 모습, 보기 무지 좋아유..^*^
아빠님...넘 고마워유...잘 지내고 계시죠?
2010년에도 가족분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yodel,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신디아!
우리 친구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 만땅하길!
벌써 12월 31일이라니....믿기지가 않아요.
늘 아름다운 삶의 모습으로 있어줘서 고맙고요.
제게 힘을 주는 말해준것 더욱 갑사하고요.

새해에는 더욱더 행복하고 건강한
그래서 많이 웃으며 감사감사한 나날이 되는 날들로 채워갑시다 우리.

한국방문 잘다녀오세요. 나두가고싶어요.
근데 우린 지금 네델랜드를 거처 그리스를 거처 지금은 프랑스 파리를 헤메이다가
오늘 시카고집을 향해가려고해요.
앤조님...여행하시고 즐겁게 보내고 계시군요.
전 지금 한국 피씨방에서 딸아이와 함께 인터넷을 쓰고 있답니다. ㅎ
이런 문화도 재미있긴 하네요. 호호
우리 앤조님도 아주 행복하시고 건강한 새해가 되시길 바라구요.
좋은 여행 하시다 시카고에 잘 도착하시길 바랄께요.
낙엽이 참 고와요^^*
한국 여행 중시군요.
넘 춥지 않나요?
감기 조심하시고 무사히 귀국 하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