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이야기(pictures and more)

yodel 2010. 1. 13. 20:16

구수한 향이 났던 나의 고향

인정과 사람 냄새가 났던 나의 고향

식구들과 친구들..친척들...

꿈만 같다.

그리고 사진중에 내 얼굴이 작게 나온 이 사진...ㅋㅋㅋ

몇년만에 만난 내 사촌언니랑 오빠

이름도 모르는 강아지....나를 엄청 따라다니더만..

미국에 데려오고 싶었다는..

명동거리에서 삼겹살...진짜루 맛나더라..

경선이랑 혜숙이...괜시리 싱글된 느낌에 너희들 신났었지? ㅎㅎ

정욱아..나이를 먹어도 우린 그렇지? 늘 함께 하고 있다는 생각밖에...

동일아! 옥란이랑 사는 모습이 넘 이쁘다.

네가 가정을 이루고 열심인 모습이 넘 좋아!

신이랑 노을이..신이 "헬로우"할때의 발음 정말 죽여줬어.

동일이랑 이쁜 아이들..

우리의 영원한 멋진 넝쿨..ㅋ (형부 사진 찍을땐 꼭...그러시더라)

꼬마 유학생 혜현언니랑 희은이

그리고 처마밑의 메주는 주렁 주렁..희은이가

엄마집에서 맡은 냄새..."ㅋ 무슨 냄새?"

고드름 따다가 다릴 엮어서...

눈과 장독대...엄마는 아직도 고추장과 된장을 항아리에 담그신단다.

우리집은 25년이 지나도 변함이 없는데..옆에 무시무시하게

펼쳐진 아파트는...

엄마손은 약손...늘 무언가를 가꾸셨던 엄마..

작은 방에 옹기종기 모여앉은 우리 식구들

사진속의 아버지는 늘 한결같으시다.

내가 불혹이 넘었다고 아버지께 이야기 드리면 깜짝 놀라실까?

금새 아가씨가 되어버린 내 조카 넘 이쁘고 자랑스러워


나와 열살 차이인 우리 언니....늘 소녀같이 살아가는 내 언니...



벌써 2주반이 지나고 비행기를 타고 돌아왔다는게 믿기지가 않는다.

음반에서 들리는 올드팝송이 들리는것 같은...

식구들과 정겹게 나눴던 이야기들도 내 가슴에 맴도는것 같은..

한소금 단잠자고 일어난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드는것은 왠일일까?

*


마음이 훈훈해 지는 모습들입니다.
저도 저 안에 있어야 되었는데...
제 몸상태가 그래서,, 서울 올라가는 것도 포기했거든요~

요들님~
잘 도착했는지요?
보고픈 마음 사진으로 대신해 봅니다.

몸 챙기는 날 되기를,,,,,,
시차땜에 새벽부터 일어났었어요.
좋은 시간 보냈구요.
우리 리즈님 못 뵈었지만 목소리라도 들을 수있어서 넘 좋았어요.
이젠 몸상태 많이 좋아지셨어요? 건강하셔야 할텐데...

그래도 넘 먼것 같아요. 몸 챙기면서 서서히 활동할께요.
방문도 잘 못하고 그래서 죄송한마음....
꿈같은 시간들 보내고 돌아와 앉은 우리 yodel님
그저 돌아서면 그리운 그대들을 뒤로하고
더 그리웟던 낭군님과 아이들 품으로 돌아와 앉아있는
아니 무척 바쁘실 우리 yodel.....
아!~~~~~
나도 또가고싶다 그곳에....
우리 앤조님 시카고에 무사히 도착하신거죠?
정말 꿈같이 지나갔어요.
아이들 학교에 다 보내고 이젠 저도 낮잠자러 들어가려구요.
어젯밤에 도착하고선...새벽에 눈이 떠지는거있죠.
저도 우리 앤조님 마음 잘 알죠....저도 다시 가고 싶은데...ㅋ
너무 번개불에 콩볶듯 댕겨와서 그러네...
그래도 꿈이던 현실이던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지인들을 만났으니 그마음과 추억은 잊지못하겠지...
벽에 걸려진 사진을 보니 너가 아버지를 꼭~~닮았네..아주 잘생기셨어..
진짜 너가 자랑할만큼 인정....
너의 가족 한국식구들 사진을보니 마음따스하고 인물훤~~한 가족이구먼....
정말 바빴지만 넘 좋았어.
시간이 정말 빠르게 지나네.
아버지를 닮았다고? ㅎㅎ
울 엄마를 보니 내가 많이 닮았더고만...
근데 울요덜이는 생머리가 더욱 애띠고 이뿐거 같네..파마는 노숙티가 나쟌너..ㅎ
엄마만나서 몇년묵은 회포풀고 떠나올때 가심찡~~했겠네...
그래도 열씨미 사는모습 본 너의 엄마는 요덜이가 얼마나 대견할까?
오랫만에 한국 나들이를 하고 오셨군요.
고향의 정은 지금도 변함 없지요?
저도 언제 고향에 가게 될 지 모르겠네요.
다른 것은 다 참는다 해도 엄마 걱정이 떠나질 않네요.
정아님도 고향에 정말 가고 싶죠?
고향은 아주 많이 변했어요. 아파트도 많이 생겼고...길거리도 뻥뚤렸구요.
그 마음 이해하죠. 엄마를 두고 떠나오는데 마음이 좀 그렇더라구요....세월이 너무 빨리지나서..
우와...사촌언니랑 오빠 왜 이케 젊으신거야..
그리고 너의 친구이신 정욱님께서는 좀 닮으셧군... 친구라 그런가<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아...친구가 아닌가<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아버지 정말 잘 생기셨당...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그래서 너가 이쁘구낭...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오늘 너의 폭탄 텔레파시 넘 반가웠당...
사실 넘 반가워서, 너 말도 못하게 막..장난친건뎅...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점심은 맛있게 먹은거야<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너의 시차적응을 위해 이 언니가 도와줄껭....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내일은 내가 텔레파시 보낼껭...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바이<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두살 더 많거든...울 오빠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5.gif" value="완전" /> 싱가폴에서 근무하느라 까맣게 탔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정욱인 한살 아래 동생..우리 둘이 닮았다니 재밌다.
반가웠어 정말....그럼 오늘 너로부터 텔레파시를 받겠네...<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기대하고 있을께. 오늘도 새벽 3시에 일어났어.
벌써 이주가 지났네요
정읍에 온 가족 친척들 그리고 친구들
모두 만난 모습이 넘 좋아 보입니다

아빠를 많이 닮으신거 같네요 ~~ ㅎ
보고 싶었던 엄마로부터 가족과 친척들
한국에 있으신 동안 모두가 즐거웠을 거 같습니다

늘 행복해 보이거든요
빛님 그간 안녕하셨죠?
새해 복 많이 받으셨길요..ㅎ
한국에 있는동안 짧은 2주반..매일이 즐거웠어요.
고맙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올려진 사진들 잘봤어요.. 일정이 너무 짧았군요.
너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고국을 감상할 시간도 없으셨겠어요. ㅎ~
정말 단잠을 자고 일어난 것같은 느낌일것 같아요.
특히 엄마의 모습이 무엇보다 가슴깊이 와 닿지 않았을까 싶어요.
가족과 형제, 그리고 친구들과의 만남..
얼마나 좋으셨을까요~~ ㅅ.ㅅ~
이번 고국방문이 식구들 보러 간거니까..그럴 생각은 전혀 없었어요.
정말 엊그제 다녀왔는데 언제 있었었나 싶은게 꿈만 같아요.
우리 쿠키님...요즘도 건강히 많은 사람들께 좋은 글을 전하고 계시죠?
이주일 반 일정이었군요. 지금은 시차로 고생하시고 계실까요.
불현듯 올해쯤에 집에 가봐야 하는 건 아닌가 하고 생각해봅니다.
그래봐야 기다리는 분은 엄마밖에 없지만.....

좋은 시간 되었다니 기쁜에요^^*
시차때문에 새벽 3시에 일어난게 벌써 이틀째예요.
오늘은 훨 나아지려나 싶은게...ㅎㅎ

세월은 흐르고 엄마는 늙어가시고 그러네요.
정말 안타깝고 그렇더라구요. 멀리살다가 좋지 않은 소식을 들을까봐 늘 걱정이 되요.
무언가 부족해도 한참 부족했음을 많이 느꼈다.
한번 더 만나서 좀더 속 깊은 이야길 나누고 싶엇는데
그저 여럿이서 함께 만나다보니 우리들의 이야기는
사람들 흘러간 이야기 속에 뭍혀버리고...

아쉽다 지나간 시간들이...

그래도 반가운건 직접 봤다는거.
그렇게 보고싶던 일들이 현실로 다가왔을때
왜 그리도 반가운건지...

첨 봤는데도 늘 봐온 친 동생처럼 느껴지는건 몬지.
생각같아서는 부둥껴않고 펄쩍 펄쩍 뛰고 싶엇는데
몸은 생각처럼처럼 그러질 못했단다.

암튼 짧은 고국 방문 일정중에 만남의 시간을 내준 <요들>이에게
그저 고마울 뿐이다. 함께 찍은 사진도 없어 무척 아쉽다.

앞으로도 더 진득하게 블로그 생활하면서 옵빠랑 지내자구나.

참...!!!

(그리고 <아이짱>님 블에 방문해서 <요들>이에게 이야기 들었다며
내가 직접 가서 흔적 남기고 왔다.) ^^

요들이가 이야기 안했더라면 안갔을껀데 네가 직접 전해줘서 갔다왔다. ^^

아니야..오빠...잠시 만났지만 정말 나에겐 좋았어.
뭐 시간이 많아서 이야기도 좀 하고 그랬음 좋았겠지만서도...
그러게 사진은 좀 함께 많이 찍었음 좋았을걸 그랬네. ㅎ
오빠도 막내라 동생있다는게 참 좋게 느껴지지? ㅎㅎ
나도 그렇거든..남동생도 여동생도...

블로그를 통해서 오빠도 만나고 친하게 지낼 수있다는거 넘 축복이라고 생각해.
오빠도 이번해엔 많이 건강하고 하는일 진짜 잘되길 바랄께.
아직까지 오빠방에 못 들어가서 미안....조금 여유가 생기면 꼭 가서 인사할께.

아참..아이짱님방에 갔다니 어쩜 멋쟁이!! 잘했스....나도 종종은 못 뵈지만 외국 생활하는게 비슷한 분이시라....오래된 블로그 인연이잖우.

난 아직도 헤롱헤롱....시차극복할때 팔팔 뛰어다닐텐데...여행 후유증이 심하네. 완전 극복하면 그때부터 활발하게 블생활 할테니....기둘리!
너무 그리우실듯.........

시간도 너무 잘 가셨을테고........
다음에도 좋은 기회가 있으시면 합니다......^^
넘 그리워요.

다음에도 그런 기회가 생기면 부산으로 갈테니...사이팔사님 맛집 추천해주세요. ㅎ
요들,우리도 만나봤으면 얼마나 신나했을까요~^^
무사히 집으로 귀가하셔서 너무 고마운일이구요
뭐라도 챙겨주고 싶더구마는~에궁^^
암튼, 다음에 귀국하시면 인연만들어봅시당~^^

건강히 잘 계시고요 우리 종친께도 안부 전해주세요~^^

가족 모두 건강하세요~^^

정말 안타까웠어요.
그래도 우리 신디아님과 통화하고 넘 좋았다는..
요새도 활동 잘 하고 계신거죠?
블에 인사하러도 못가고 미안 미안...빠른 시일내에 찾아뵐께요..
시간이 훌쩍...
훌쩍거립니다. ㅎㅎ
시간도 훌쩍거릴 수있는건감요? 헤헤
좋은시간 보내셨군요
안녕하시죠? 정말 고향은 좋더라구요.
가족들과 보낸시간이 정겨워 보이네요,,
우리도 가끔보지만 요들님은 더 오랫만에 봤으니 얼마나 반갑고 좋았겠어요,,
집으로 돌아가니 정신없으시죠,,
남겨진 식구들에게 엄마의 자리가 얼마나 컸겠어요..
그러게요. 벌써 2주라는 시간이 흘러버렸어요.
집안일에 정신없이 살았구요.
현실로 돌아오는게 안타깝긴한걸요...우리 친구님 못 보고 와서 섭섭하지만..다음 기회를,.
얼레 안 보고 그냥 가셨습니다그랴..^*^
얼레? 바쁘신줄 알았더니만....
한국 잘 다녀 왔네요..
형제들이 다 아버님을 닮아서
인물들이 훤합니다...

개인적으로 된장 고추장 장독대가
너무나 정겹게 보여요.
거기에 소복히 눈까지 쌓여 있기까지 해서...
헬렌님이야 살림꾼이시라..장독대가 보였던거예요?
눈이 정말 엄청 오더라구요.
제가 집에 돌아오니 버지니아에도 눈이 엄청내리구요. ㅎㅎㅎ
요들아~~~
전화번호를 오들이에게 넘겨받고 만지작거리면서도
뭐가 바빠 전화한통도 못하고 미안하다

밀리런님이랑 오들이랑 만났던 그 홍대 내가 도연이 미술등록때문에 자주 갔었던 곳인데
하기사 그날 약속을 잡았어도 못나갔을꺼야
그전날부터 아파서 사경을 헤매고 있었거든

돌아갈때의 모습을 보니 머리했네
이쁘다

가족들을 만나 너무 좋았겠다
언니 아니야..나도 언니 전화번호 알려고 참 애를 많이 썼는데..
결국은 못 받고..인사도 못하고 내려왔네.

아파서 힘들었겠어. 이젠 건강한거지?

참 좋았던 고국 여행...이젠 현실로 잘 돌아와서 열심히 뛰고 있어.
언니도 건강하고 행복한 날들 보내길 바랄께.
고향을 들리셨군.....안 보인다 했더니^^
넵..달래님이 사시는곳은 너무 멀어요...ㅎㅎㅎ
저기 첫번째 사진에서 안에 빨강 옷입고 겉에 검은 자켓 입은 분이 요델님인가여?
지하철역 앞에서 노랑 머플러 하신 분도 요델님..??
음,, 요델님 모습 첨 보네여...

노랑 머플러한 사람은 저 맞는데요. ㅎㅎ
사진에서 저 많은데 구별 아직 못하시는거죠? ㅎㅎㅎ
잘 지내고 계신거죠? 인사도 자주 못하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