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10. 7. 12. 23:42

그러니까 아줌마가 공부를 시작한지 어언 4년이 흘러갔고..이렇게 저렇게 해서 이 아줌마는 그 4년동안을 악착같이 버텨왔는데....

시험준비를 할라치면 점점 가물가물해지는 기억력, 노안이 생기려는지 일찌감치 피곤해지는 눈...나이 불혹에 진짜 내가 이일을 해야 하는지 늘 자문을 해본다.

어쨋거나 벌써 중간고사를 치를 시간이 되어서...이번 학기도 반절이 지났으니 이제 반만 가면 다 끝나간다니 아줌마 마음이 조금더 가벼워지는것 같아 안심.

지난주 동안 중간고사 준비로 온 마음을 다해 수학 문제를 풀었다. 진짜지 철없었던 고등학교 시절에 이렇게 공부를 했다면..아니 그것도 내 언어로 했다면 전교 일이등은 차지 했을텐데.. 쯧쯧....정말 이제서야 그 황금같았던 시간을 놓쳐버린 내 인생을 뭐라하리요?

나이먹어 공부를 하는 이 아줌마에겐 시험시간이 다가오면...아이들도 서방님도.........심지어는 내 자유시간까지도 다 뒷전으로 한채...머리 싸매고 완전 투쟁에 나서는데...

장장 3시간을 꼭꼭 채워 중간고사를 무사히 마쳤다 말이지.

이렇게 시험을 치고 집에 돌아오면서 시험문제 하나하나를 머리속에 검사하면서..잘했노라..맞았겠지....암만 그래야지...그럼서 아줌마 가슴을 위로해주고 그랬다 이건데....

휴.......

잠자리에 들었어. 아니 근데 잠자면서 똑같은 문제를 내가 계속 푸는거야. 답을 달고....그게 맞았다며 나혼자 이야기하고.....다시 또 풀고..통계를 내고....그걸 꿈속에서 반복을 하는데 이거 미치고 팔짝 뛰겠더라니까....눈을 뜬 시간은 새벽 5시...아마 5시간만 잔것 같은데.....어쨋거나 다시 눈을 감으면 그 수학 문제 푸는게 또 나올까봐 잠을 못 이루겠더라고...

꿈에서만은 시험을 안 치고 싶었는데......이거 늦깍이 공부병 증세인것 같아..아무래도......

*

 

 

이전 댓글 더보기
무한한 박수를 보냅니다. 힘내세요 언니~화이팅^^*
모든게 다 잘 될거예요^^*
우리 별님의 응원을 받으니 힘이 저절로 ...으쌰!!!
요새 자주보니 더 반갑당...많이 궁금했는데!
아웅 우리 요드리

올매나 힘들었으면 그러컴 생각했을깡 ㅎㅎㅎ

우야둔동 중간고사 시험 잘 치공...

방학때는 열띠미 마음껏 놀기당 알았쩨 ㅎㅎㅎ
오들아...진짜야..진짜 아이들 방학땐 절대로 수업을 듣지 말아야해...이거 진짜 곤욕이거든...ㅎ
잘 지내고 있지? 보고잡다..
오호 꿈속에서까지 복습을
대단한 학생입니다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그 문제는 절대 안 까먹겠는데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근디 노안은 어찌 하실란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9.gif" value="ㅠㅠ" />
저도 요즘 침침한데
뭔 좋은것 없을란가요
책보는게 너무 힘이 드는데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예..그 문젠 기말고사에 또 나오거들랑...확실하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잘 지내고 계신거죠<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제가 너무 정신없이 살고 있어서 건우님도 다뻑회원들에게도 인사도 못하고...
그래도 잘 지내고 계시리라 믿구요. 하시는일 잘 되길 바라며....나중에 꼬옥 뵈러 갈께요
안녕하세요 블로그 잘보고 갑니다.
네 안녕하세요...고맙습니다.
득도하신거예요~
잠꼬대가 영어로 나오면 영어가 마스터된 상태라고 하니..
문제를 풀고 계시니.. 문제에 득도한 거 맞네요~
ㅎㅎ
잘 지내죠?
요들님의 소식에 반가운 리즈
안부 전합니다.
샬롬~
문제에 득도...ㅎ
우리 리즈님 여전하시죠? 늘 꼼꼼하게 일기쓰시고...
아이들 방학에다 제 공부에다 ..정신없이 살고 있어서 블로그엔 신경을 쓸 틈이 없어서...에효...
그래도 우리 리즈님 생각하면 늘 미소가 지어져요..
조만간 꼭 리즈님방에 노크를 할께요.
열공하는 니모습이 선하다..
꿈속에꺼정...
나두 공부하는 꿈좀꿨으면 좋겟다...ㅎㅎ
언냐 잘 지내고 있지?
지금 오만에 살고 있는 친구가 엊그제 놀러와서 인도에 놀러갔었던 이야기를 들으면서 언니 생각했다우...ㅎ
한줄기 소낙비를 기다리는 마음^^~~~
저도 그래요...이곳에 소낙비가 션하게 내렸음하고...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요델님 화이팅 힘내라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4.gif" value="만세"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4.gif" value="만세"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손에 핸드폰들고 통화하면서 한손으로 핸드폰 찾는 다니까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한참 공부에 재미 붙이믄 그런 거여유..^*^
요델님..화이팅
그심정 절대 동감 한다능요...ㅋㅋㅋ
전 시험보고 나서 꿈에 내가써서낸 답안지가 바로 내앞에 있는거에요.. 근데 차마 가져다 고치지 못하고 동동 거리다 깻다능.. ㅋㅋㅋ
잘 지내시죠??
저도 하루 24시간이 모자라게 보내고 있답니다.. 공부는 여름동안 잠깐 휴식이구요.. 담달부터 또 시작.. ㅋ
늦깍이 공부....쉽지 않습니다. 저두 48살까지 머리를 싸맸습니다. 책만 보면 잠이 쏫아지는통에..... 머리는 286이라 도통 입력이 안되고 .... 공부의 열매를 거두시와요.
더운데 수고 많심더...공부하시느라..애 보라..
셩격이 좋아서...성적도 좋으리라....ㅎ
안부만 놓고 가네요..
잘 지내시죠?...
방학도 끝나가고,,더위도 물러가고 좀 살거 같네요,,ㅎㅎㅎ
4년을 버텨온 공부,,,넘 대단하고 부러워도 응원의 힘을 입어 끝까지 이루시길..
안녕하세요
우연히 다른블러그에서 클릭하다가 들어왔습니다
인상이 참 좋으세요(물론 미인이시구요)아마 미국에서 이렇게 인상좋으신분 처음인 것 같기도 하고..
제가 늘 꿈꾸는 살고 싶은 곳 버지니아에서 뜨거운 유타주로 이사오셨다니 어찌보면 저도 대도시에서 마음껏 제꿈을 펼치며 떄로는 고되게 떄로는 일자리가 있음에 감사하면 덧없이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소도시로 이사와서 새로운 곳에서의 생활을
힘들어 하던(역시 지금도 힘들지만)떄가 기억나 이렇게 더 마음이 가네요
서투른 글도 남기고...저도 그 힘든 시간을 극복하고자 늦깍이 공부를 하는 중인데
부디 우리 모두 힘내서 훗말 정말 잘했어 라는 흐뭇함으로 인사 나눌 수 있기를 기도해요
좋은 하루 되시길....
애썼네... 느즈막이 고생이 많군... 또 지나고 보면 그때가 가장 행복했다 할꺼여... 힘내...
고생이 큰 만큼 많은 보람 또한 느끼실 거라고 믿습니다.
물론 그에 합당한 결과도 있겠고요.
시련(?)에 굴하지 마시고 더욱 더 힘내시기를 바랍니다. ^ ^
안녕하세요^^
여긴 처음 방문하네요^^
저희 언니도 아이들과 형부와 외국나가 공부하고 있는데.
이글을 읽으니 갑자기 보고 싶어지네요~
지금 힘들고 앞에 놓인 장애물이 많아도
그장애물 하나하나 넘을때 마다 성공이란것에 가까워 지는거 아닐까요~??
수많은 장애물뒤에 있는 성공을 반드시 만나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쬐금 늦은 20대 중반의 나이에 학구열을 올리는 중입니다^^
나중에 저도 20대후반이나 30대가 되면 한두해 정도는
외국나가 공부하고 한국으로 돌아올 생각에 그에 필요한 공부를 차근차근 하고 있습니다..
선배님이라 여기고~
가끔 여기와서 많은 조언 얻어가겠습니다^^
힘들어도 포기하지 마시고 끝까지 용기갖고 힘차게 도전하셨으면 합니다..
멀리 한국에서 이렇게 블로그로 처음 뵙지만..
잠시나마 이렇게 몇줄안되는 댓글로나마 응원합니다^^
공부하시는군요....정말 대단하세요!! 멋지시구요!! 저 같은 게으름뱅이는 감히 엄두도 못낼 일인걸요!!!
근데...저도 여기서 대학다닐때,,,그 생각엄청 했어요. 아~ 고등학교때 이렇게 했음....아, 내 나라 말이면 얼마나 좋을까..등등요..
진짜 웃긴거요~ 요즘이에요...졸업한지..10년도 넘었는데 대학다닐때 더 열심히 할걸....공부좀 더 할걸....이러고 있어요. 버스는 떠났고...그 버스는 막차였는데 말이지요.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만 열심히 하세요!! 이미 그러시겠지만요..
이상...막차보내고 하염없이 걷고 있는 아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