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10. 11. 2. 12:32

남편과는 6년전부터 회사일로 친했던 빌이 버지니아에서 방문온다고...

저녁은 내 손으로 꼭 만들겠다고 약속을 했는데

벌써 오늘이 그 날이 되었다니 믿어지지가 않는다.

*

새벽 6시 30분 아이들 점심 싸주고 학교에 데려다주고 한시간동안 헬스센타에서 운동하고

그리고 곧바로 장에 가서 필요한 것들을 구입하는데..

장장 두시간을 보냈나보다.

빌에겐 더 좋은 고기를 구워주고 싶었고...빌에겐 싱싱한 야채를 먹여주고 싶었다.

오늘의 메뉴:

에피타이저: 치즈 와 크레커

로스트 비프,(마늘과 양파와 올리브유로 향을 낸) 꼬맹이 감자 삶아서 레몬과 차이브로,그리고 꼬맹이 양배추와 사과 볶음

키시들(시금치, 체다치즈)

디저트론 애플파이와 초콜렛 케잌 그리고 아이스크림

음료수: 애플 사이더, 레모네이드 그리고 다이어트 코크(빌이 좋아하는)

일단 사람들이 많고 자리가 좁으니 이렇게 부페식으로 편하게 앉기로 했다.

세팅은 간단하게 꽃병 하나로..

정말 하루종일 요리했는데...남는것은 늘 이렇게 허전한것 뿐이라니...

 

애썼다.
뭐니 뭐니해도 직접만든 손맛이야말로
손님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선물이겠지.
일반 가정에서도 부페식으로 많이 하드만...
그런데...나도 곁다리 껴서 먹고싶다. ㅎ ^^
오빠도 언제든지 오면 내가 손으로 직접 요리해서 미국 음식 대접할께.
참 기분이 좋았어. 빌은 늘 고마운 사람이라 이렇게 대접해줄 수있어서 말이야.
빌씨 즐거우셨겠어요~~~ㅎㅎ
정성어린 요들림요리에 밝은 미소가 전해집니다*^^*
제가 오히려 즐거웠어요. 오랫만에 만나기도 했지만 참 좋은 사람이라서..
밝은 미소 아직도 가지고 계시지요? ㅎㅎ 좋은 하루 시작하셨길요.
와~~못하는 게 없는 요들언니..
빌이 얼마나 좋아했을까요. 얼굴은 모르지만..그 정성에 따신 맘 가져가셨을 것 같네요.
사람사는 세상...을 보려면 버지니아로 가라~~!! ㅋㅋ
못하는게 잘 하는것보다 많은 나인데...
빌도 외로운 할아버지 노총각이에요. 그래서 정이 필요한 사람이구...아무리 재력이 많다고 그래도 가족이 없다는건 참 안됬다 싶은거있죠.
이 사람 완전 성공한 사람인데 말이죠. 이젠 거의 60이 될거니.....
와~ 정성가득한 상차림~~
로스트 비프.. ㅎㅎ 엄청 좋아하는데.. 슈퍼에서 사먹는거밖에 안먹어봤어여..
직접 만들면 얼마나 맛날까~~~^^

요델님 요리짱~~~ ㅎㅎ
사꾸라님 아주 좋아하는 거예요?
그럼 제가 쉽게 만들어줄 수있는데...ㅎ

저 요리짱은 아니지만...미국 음식은 레시피보고 하면 되니까...실패하는 경우가 많이 없어요. 그래도 땡큐!
ㅠㅠ 부럽당~
네.. 로스트 비프.. 완전 사랑해여. ㅋㅋㅋ 전 로스트 비프를 위해서라면 울 달링버릴수도.. 잉?? 건 안될란가?? ㅋㅋㅋ
쉽게 만들수 있는건가여? 전 아예 도전할 정신이 없어여. ㅋㅋ
ㅋ 근데요 사꾸라님...집엔 오븐이 있어요?
오븐있으면 레시피 줄 수있는데..고기 무게에 따라 굽는 시간이 3시간까지 걸릴 수도 있거든요.
아...사꾸라님 근처에 사시면 제가 꼭 만들어주는건데...진짜
오오오~~ 오븐있으여~~^^
레시피 ~~~ 플리즈~~~ !!! ㅎㅎ
아..그럼 갈켜주어야죠.
사꾸라님 이메일 주소 제 방명록에 남겨주세요.(비공으로)
그럼 제가 보내줄께요. 굿모닝이에요!!
오케~~^^
비밀댓글입니다
지금 어디가야해서...다녀오면 보내줄께요.
아니 근데 우리가 친불아니었어요? 엥?....
네~~ 다녀오셔서 올려주세여~~~^^

글게여?? 저도 친블인줄 알았으여. ㅜㅜ 잉~~ 신청해두고 갈께요~ 받아주시와용~ ㅎㅎ
사꾸라님...이메일 보냈어요.
친구 신청도 고맙구요. 제가 먼저 해야했는데...이제서야 들어왔거든요. ㅎ
어쨋던간에 방가방가!
ㅎㅎ 고마워여~ 요델님~~
잘되면 포스팅할께요~ 푸하하!!
햐<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요런거 좋은뎅...
요리과정도 보여줘..<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느무 바쁜 요델이한테는 좀 무리일까<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59.gif" value="?" /> 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요들이도 요리블로거로 끌고가려는 오리의 계략...<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1.gif" value="푸하하" />
음...나도 먹고시포....로스트비프....나두줘...<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너무 맛있게 잘 봣어....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요리 과정까지 사진 찍을 시간이 정말 없었다.
정말 하루종일 요리하고 아이들 데리고 오고...로스트 비프가 3시간이 걸리니까..그 사이에 다른 요리들 준비해야 해서 말이야.
다음번에 하게 되면 꼭 굽는 과정이랑 rub하는거랑 고기랑 한번 해볼께.
근데 요리 블로거 하기엔 너무 많은 시간이 필요해서 난 알하련다.
가끔 한번씩 할께.
너야..언제든지 먹으러 와..내가 해줄께.
음...수고하셨네요!
요리사의 행복은 손님이 정신없이 맛있게 먹어주는 것^^
네...맛나게 먹었다고 예기해줄때 기분이 진짜 짱이더라구요.
달래님..그간 안녕하셨죠?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5.gif" value="앗"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찌찜도 있는것 같은데
그럼 막걸리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찌짐이 아닌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새우튀김은 없고 그래도 고기가 땡기는데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오리군 먼저와서 많이도 먹었네
돼지 오리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후식은 식혜로 주세요
살얼음 동동 띄워서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찌짐은 없는데요...<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대신 고기는 아마 건우님이 아주 좋아하셨을듯요.
식혜 참 시원하니 맛나겠어요..저도 주세요.

건우님께 특별 요리 해드릴께요. 언젠가...<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워메 억시로 황송하죠
언제쯤으로 잡을까요
설마 백만년 지나면 되는건 아닌지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오리하고 같이 부르면 난 먹을꺼 없는데
같이 부를때는 아주<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아주 많이 만들어야 할듯<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건우님이 오시는 날로 잡기로 하죠.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cafe2/bbs/ttc/10.gif" value="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6.gif" value="ㅎ" />
물론요. 저 손이 커서요...음식은 많이 하는편이거든요.
맞어 뭔가 열심히 맹글었는데 하구나믄 먹을것이 업스...ㅎㅎ
손님상 차리기 넘 심들어 그치?
마녀는 한국에서 손님오믄 젤로 싫다
한국 반찬도없는데 맹글어야하니까...ㅎㅎㅎ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11.gif" value="푸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46.gif" value="하하" />
그럼 인도는 가면 안되겠구만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복권 당첨 되면 오만곳을 다 다닐라고 했더니
일단은 미국가면 오리가 식권은 준다고 했고
요들님도 준다고 했으니 먹을 걱정은 없고
일본도 가면 줄껀데 아직 확답을 못받았고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인도는 아무래도 패<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스를 해야하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아<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살 빼라고 굶기는거구나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9.gif" value="ㅠㅠ" />
먹어면서 살 빼면 안될까요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img src="https://t1.daumcdn.net/cafe_image/pie2/texticon/texticon25.gif" value="ㅋ" />
언니는 정말 더 힘들겠다.
난 그래도 미국 사람들이 많아서....미국음식 만들믄 되는데 말이야..

건우님...인도는 못 가시겠어욤..호호호
그냥 미국오시믄 되겠넹
에긍~~
어느 세월에 복권의 행운이 거누님께로...
그때꺼정 요리 솜씨늘려놓을테니 인도 패쑤하지마러여...ㅎㅎㅎ
그리고 살은 안빼는게 좋아여
깡마른 남자는 볼품음써여...ㅎㅎㅎ

손빨래하믄 손끝이 이리아픈줄 이제 알았다...
세탁기고장나 요몇일 손빨래했거덩...
요들아 빨래도와주라..
우와...넘 늦었지?
언니 고생 무지 했을텐데...손빨래 내가 손목힘이 무자게 쎄서 확실하게 도와줄 수있는데 말이야.
지금은 좀 괜찮어?
나도 예전에 빨래방에 빨래 모조리 가지고 간 날이 있었잖어. 하루 왼종일 있었는데...ㅎㅎㅎ
언니 12월 잘 보내기야!
아이고...
우리나라의 어느 분위기 좋은 카페식당 같습니다...
넓으니 참 좋습니다...ㅎ
점방님 좋으시다니 저도 기분 좋아요.
그간 안녕하셨죠?
빌은 참 좋겠다...
나도 잠시 빌이라고 소개하고..
저 의자에 앉아 시식 좀 해복까나~ㅋ
파흔님...언제든지...
얼른 앉으세요...제가 다시 맛나게 구워드릴께요
남은 거라도 좀 으더먹고 싶어유. ㅎ
봄물님껜 절대루 남은거 안 드리고 싶어요..
산행하시느라 힘드실텐데....제일 좋은걸로..다시!
아뉴,
이가 션찮아서... ㅎㅎ
봄물님....이가 좋지 않으시다구요? 아구구....
요리고 애들 잘키우기고 공부고..요들님은 못하는게 없네요..
그동안 잘지내셨죠? 늘 바쁜 일상이 눈에 보여요..
사실 누굴 집에 초대해서 직접 음식을 장만한다는게 쉬워보이진 않는데
암튼..너무 먹음직하네요 ^^
아..여행님 넘 과분한 칭찬을 해주셨어요. 사실은 더 잘 하려고 노력중인데...
잘 지냈어요. 여행님두요? 여행님만 생각하면 늘 멋진 글 솜씨에 딱 어울리는 음악까지...제 감성을 자극시키는....요새 자주 못 다녀서 미안한 마음뿐이랍니다.
여행님껜 특별 서비스도 해 드릴 수있어요. 진짜....
정성과 사랑이 담긴 식탁은 방문자를 행복하게 하지요.
그 음식을 기쁜 마음으로 만드는 요들님의 행복한 미소가
온집안을 따뜻하고 밝게 만들어 그날의 모임이 그 분에게 정말 잊혀지지않을 것 같습니다
저야 기쁘고 좋았지만...pathfinder님...의 말씀이 더 듣기 좋은걸요?
반가워요.
와우, 요들님도 손님 치레(!)를 하셨군요.
저도 사흘 전 손님 치레를 하고,,,^^ 포스팅했네요.
서양식과 한국식..차이는 있지만 손님을 향한 따순 마음과 정성은 동서양을 구분짓지 않고 똑 같겠지요?
김치가 맛있게 담궈져서,,,요즘 김치에 밥, 많이 먹고 있답니다.
한나님 손수 담그신 김치 먹고 싶어요.
얼마나 맛이있을까....
나중에 한국에 가면 꼭 뵈었으면.....해요.
저도 버스타고 광주가면 추억도 막 떠오르고 그럴것 같은데...
그간 안녕하셨죠?
음식은 누가나다~절할수있는거드라...성의가 들간다면...
네음식도 분명 맛났을거같은...ㅎ
힘많이 썼네..그래도 애들 넷~키우는 엄마라서 모든 후딱이구먼...ㅎ
그래 언니 성의가 들어간 집밥이야말로 완전 좋은 식사지.
난 언니의 밥상이 자주 생각이 나...참 맛나게 잘 먹었어.
그거 생각하면 늘 고맙고 그래.
먹음직스러운 멋진 상입니다.^^
배가 고파집니다.^^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가을여행님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해요.
생활이 참 바쁘다보니....ㅎㅎ
우리 가을여행님도 즐건 일주일 맞이하셨길요.
손님을 초대한지가 언제인지?
참으로 오래전인 것 같아요~
요들님 수고 많이 하셨죠?
토닥토닥,,, 어깨 두드려 줄께요~

행복한 나날 되길요~~
아...리즈님..어깨 두드려 주셔서 완전 시원하다니까요. 고마워요.
그리고 답글 넘 늦어서 죄송하구요.
어떻게 된게 일주일이 하루처럼 다 지나가버렸네요.

12월 건강하게 보내시길요.
난 도저히 못하는음식들입니다
가만 뚜러지게 쳐다봐도 어케만드는지...
전 그냥 찌개와 김치 나물정도이니까요 (빵긋)
아유 부러버라 (ㅋ)
미국 음식이 레시피따라 하는거라 어쩌면 손맛 걱정안해도 되니 훨 쉽지 않을까 싶은데요. (ㅎㅎ) 베로니카님 괜히 엄살 피우시는거죠(?) (하하)
아니어요
정말로 하도 하는것만해대니 좀 지겨워요
전 안해보니까로 찌개가 쉬워용
그냥 그림의 떡이여요
보는것만으로도 (즐)거워요
님 (안녕) (빵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