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미국 사는 아줌마의 일상)

yodel 2011. 2. 3. 09:56

1월달이 지났다니 믿어지지가 않는다.

아줌마 새학기 시작하고 사실 바쁘다는 핑계로 블세상에 들어올 염두가 나지 않았기에..

가끔 생각이 나는 우리 블친구님들의 일상이 어떤지 궁금하기도 하다.


벌써 5년이라는 세월이 흐르고 있나보다.

내가 한국에 다녀오고 시작한 블로그..

이젠 가끔 들어와 오랫동안 블에서 만난 블친구님들 안부묻는걸로 가슴이 데워지는 내 블로그


어느 순간에 클릭하나로 사라질 인연도 있지만..

오랜동안 마음속깊이 이해하고 사랑한 좋은 친구님들덕에 아직도 블로그를 열어두고 있다.

글 속에서 느끼는 포근한 감성들 때문이리라.


이 아줌마는 여전하다.

뭐 가끔은 늘 씩씩하고 바쁘게 살고 있다는 일상에서 탈출하고픈 마음도 없지는 않고

가끔은 내가 왜 이런 나이에 대학까지 다니며 정신없이 살고 있는지

거울보며 한숨쉬기도 한다.

끄응. 녀석들이 더 커나가니 벌써부터 대학갈 준비까지 해야 하니

아줌마도 어쩔 수없는 아줌마다.


지난 1월에 버지니아에 다녀왔다.

이곳으로 이사하곤 그곳을 추억하는거보단 친구들을 그리워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고향에 온것 같은 향수를 느끼게 되더라.

친구들과 점심을 먹으며 수다를 떨고,

한국 장이 바로 코앞에 있는 그 럭셔리가 왜 이리 솜사탕처럼 달콤했던지...


이럭저럭 2월을 시작했으니

나 아이들 키우느라 이렇게 바쁘다고 하소연이라도 하려고...ㅎㅎ

늦었지만 우리 친구님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고....

열심히 하겠다는 말은 못 하겠으니..가끔 이렇게 살짜기 들어오겠다고....

시간되면 꼭 방문하겠다고 ....

그래도 아줌마 가슴에 친구님들 묻어두었다고...

전해주려고...



이 아줌마 버지니아에 가서 제일 먼저 한게 바로 요 위에 보이는 덱스터를 찾아가는거였다.

3년이상을 봐주었던 강아지라 어찌나 보고 싶었던지...


숨쉬고 산다는거에 감사하며 요샌 산다.

영양학을 듣고 있다.

새해에는 옆구리 살 꼭 빼겠다는 결심을 가지고...하하하


ㅎㅎㅎ
옆구리 살은 같이빼요~
살뺀다고 운동하는데 가서 좀 열심히 했더니만
식욕이 왈창 되살아니서 ~
정신 못차리고 먹었네요~
ㅎㅎㅎ

오히려 ~
체중이 두배로 불어나서 ~
두배로 살을빼야하는 이중부담이 ~
ㅋㅋㅋㅋㅋㅋㅋㅋ

올핸 ~
우리도 한번 날씬~쭉쭉빵빵까지는 못가더라도~~
허리살만은좀 ~
어치게 해봐요~
ㅎㅎㅎㅎ

잘있죠~
정신 없이 보내고 있어요~~

한국은 오늘이 구정이라네요~!!

새해 복 마니 받아요~!!
네 옆구리 살 같이 빼게요. 근데 줄어들려면 꽤나 시간이 오래 걸릴듯..ㅎㅎㅎ
오늘이 구정이라구요?
그것도 모르고 살고 있었는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정말..
우리 아이짱님은 포근한 우리 언니같은 느낌.
"까치까치설날" 입니다 신정엔 인사도 못드리고 지나간거 같아요 복많이 받으시고 가내 두루두루 평안하시길...
아 태양님..그동안 안녕하셨지요? 미국 살다보니 구정인지도 모르고 살고 있네요.
다행이 아직 시간이 있으니 엄마한테 전화나 해야겠어요.
우리 태양님두 복 많이 받으시길요. 그리고 하시는 일 잘 되시길요!
요델님은 옆구리 살만 빼시면 되는군요!! ㅎㅎ
전 총제척 난국이라....정말 후두둑 털어내고 싶은 살들이에요...
방법도 알고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 다~~~아는데...실천을 못하고 있네요. 이눔의 게으름!! 살 빼기전에 이 몹쓸 겔름부터 처단을 해야 하는데..
예전에는 설도 챙기고 그랬는데 한국 친정으로 전화한통 하는걸로 그냥 퉁 치고 사네요.
대체적으로 옆구리 살만 뺀다는거죠..ㅎ
저도 님처럼 실천을 못하고 있었어요. 사실 오늘부터 해보려다가....점심 시간전에 운동하고 점심을 넘 많이 먹는 바람에...또 망했답니다. ㅎㅎㅎ
뭐...1년안에 5파운드만 빼도 쬐끔 가벼워 질것 같아서...노력중이에요.
저도 오늘 새벽에 전화만 드리는걸로 하려고 했는데..
몇 지인들이 함께 저녁먹고 놀자고 그래서 가려구요.
해피 설날이에요.
옆구리 살 빼려고 하다가 예쁜 얼굴살 먼저 빠질 수 있으니까..
그냥 유지하는 쪽으로,,,, 하하

점점 예뻐지는 요들님~
비결이 뭐래요~ 살짝 와서 좀 알려줘요~

설 복복복 많이 받았죠?
건강하고 행복한 나날이 되기를,,,, 바래요~
하하..우리 리즈님은 넘 칭찬을 잘 해주셔요.
고마워요. 늘 이쁘게 봐주셔서..
정말..

리즈님...새해가 또 돌아온 기분이 드는거있죠.
다시 목표를 세우고 실천할 수있는 기회에 많이 감사하고 있어요.
우리 리즈님 건강하시구요. 복 더 많이 받으시길요..싸랑 가득 담아 보내요!!
ㅎㅎ
옆구리 살뺄곳이 없는거같던데....
저는 뱃살 등살 다 빼고싶은데 안빠져여~~ ㅡㅡ;

강아지 너무 이뿌당... 요즘 강아지도 너무너무 기르고싶은데... 동물농장 만들수없다는 생각으로... 꿋꿋이 유혹을 뿌리치고 있어여~
새해복 많이많이 받으시공~ 맛난 떡국은 드셨는지 몰겠네여~
다 보이는것이 다가 아니라는...ㅎㅎㅎ
얼굴에 살이 없는것처럼 보여서 다른곳엔 없는줄 안다니까요.

사꾸라님 동물농장...얼마나 잘 운영하실지 상상이 가는데 말이에요..
사실은 떡국 먹을 생각이 없이 바쁘게 지냈는데요. 지인이 저녁 먹으러 오라고 해서 떡국을 맛있게 먹었답니다.
다시한번 새해 복 많이 받구요. 아주 아주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시길요!
넘 예뻐요
떡국은 드셨어요(?)(?)
명절이라 어찌 지내시나 한번 다녀갑니다
아 그림자님 잘 계셨지요(?)
덕분에 떡국을 맛나게 먹었어요. 그림자님은 명절인데 어찌 지내고 계신지요(?)
여긴 명절이 아니라서...그냥 보통날처럼 보내고 있어요.
요들아, 강아지 눈 튀어나오려고 하는뎅(?) (ㅋ) (ㅋ) (ㅋ)
니가 너무 반가워서...무겁다는 소리를 못하는 강아지가터...(푸하하)
(앗)..오늘 너의 전화를 못 받았당....내일은 조금 바뿌궁....담주에 전화할껭...응(?) (^^)
넌 더 이뻐졌당...(^^) 글구...영양학...으(~)(~) 외울거 왠지 많을것 가터...잘 해, 알았찌(~)(~)(~)(^^)
(푸하하)하(!)
너 진짜...그걸 어찌 알았니(?)
우리 덱스터가 내가 무겁긴한것 같은데 그지(?) 히히
담주에 내가 또 시간되면 전화하지 뭐...외울거 무지 많지만...흥미로운 분야야..열심히 할께.
너두 바쁘게 잘 지내고 있는거지(?)
사진이 엄청 이쁘게 잘 나왔네요.
저는 이제 하나 대학으로 떠나고 많이 한가해졌습니다.
참 좋아요.
너무 바쁘지도 않고 너무 한가하지도 않아서요.
그랬군요. 축하드려요. 원석이는 대학 생활에 잘 적응하고 있죠?
(안녕)하세요(~)
공부에대한 열정이 대단하시네요((^^))
너무 부럽습니다
추운데 감기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처음 뵙겠습니다. 공부는 못 다한거라 열심히 하고 있지만 아이들 키우면서 힘이 들긴해요.
모코나님도 건강 조심하시구요.
살 빼신다는 말은 여전헙니다요. ㅎ
복많이 받으시구랴. ^^
히히히
아...봄물님 뵙고 싶었는데...정말 오랫만이세요.
그간 여행도 많이 하시면서 지내셨는지요?
봄물님도요...복 왕창 받으시길요!
많이 이뻐졌구만..ㅎ
머리에 흰머리가 아직 안낳으니 공부는 할만 한거야...
넌 머든 열씨미 파고드는 집중력이 잇으니 분명 성공할것이고...
더~나이들어 후회하고 사는 나를 보렴...난~끈내지 못하고 일루왔쟌니..난..공부할팔쟈는 진~짜 아닌거야...
할수있고 역권돼면 하는것이지머...사실은 여기서도 할수있는 기회는 있지만 여기까지 와서 무신 공부로 내머리를 쥐여짜겠다고..거기다가 흰~색깔까지 쒸워서말랴...
버지니아에 댕겨갓으니 많이 추억을 담아갔겟구나...
항상 웃고 밝고 긍정정으로 생각하는넌 참~ 편안한 동생이야...
잘지내구..식구들도 편안하거 행복하고 건강한 2011년 한해 손꼽아 보쟈구..^^
언냐 고마워..많이 이뻐졌다고? 정말 신기하네...사진이 잘 나오긴 했나보다. ㅎㅎ
그래도 언니처럼 열심히 살면서 세상 구경 잘하고 아찌에게 사랑 듬뿍 전해주는 사람있으면 나와보라고 그래봐..
언닌 정열 가득...멋진 그녀잖우.
언니 식구들도 그리고 언니도 아주 건강하고 행복한 해가 되길 바랄께.
저 사진 너무너무 예뻐요. ^^
요델님의 선한 감성이 다 묻어나거든요.
영양학 쪽으로 공부하시는건가요? 정말 대단해요.
언제나 화이팅하시고요!! ^^
아휴...우리 티파니님..그간 잘 지내셨죠?
페북에서 늘 어찌 지내고 계시는지 알 수있어서...넘 좋아요.
예..전공을 Dietetics로 결정했어요.(Registered Dietitian)이 되보려구요.
스타일 메거진 한국어로 볼 수있다고 그래서 넘 관심이 많아요. 저야...좀 스타일쪽관 거리가 멀지만...자주 가서 구경하고 그럴께요.
넘 멋진 그녀...티파니님인거 아시죠?
그랬군요, 전공을 그렇게 정했군요. 너무 멋져요 요들님!
왠지 님하고 분위기도 잘맞구 멋진 전문인이 되실거에요.
아이들키우고 그 바쁜생활속에서도 항상 노력하고 인생의 더 큰길을
하나 둘씩 터가는 사람들, 정말 존경하고 사랑해요!! 제 기를 팍팍! 넣어드려요. 요들님 언제나 화이팅!!

저도 FB통해서 우리 요델님 만나니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여기 다음친구들중 제 FB친구들 은근히 많아요 ㅋㅋ
다들 꼭 오래된 친구들처럼. 참 좋아요.
언제 요들님 뉴욕에 오면 꼭 한번 연락줘요. 맨하탄에서 근사한 저녁한번 먹자구요!! ^^
아무래도 티파니님 기를 받고 나니 기분이 너무 좋은걸요!!
사실 오늘은 힘이 좀 필요한 날이었거든요.
살다가 힘이 빠지는 그런 날이 있잖아요.
오늘이 그런날이었거든요...
ㅠㅠㅠ

저두요. 티파니님 만나건 저에게 행운중의 행운이었다고 생각이 되요.
아주 특별하고 배울게 많은 분.....
언젠가 뉴욕에 갈 기회가 되면 꼭 만나게요.
바쁜중에도 저랑 만나실 시간이 있는거예요? ㅎㅎㅎ
남편이 출장간다면 그땐 기어이 따라간다고 해야겠는걸요!

헤헤 요들아 오랫만이지?
잘지내고?
가끔 팻북에서 얼굴보는데..ㅎㅎ
난 이것도 저것도 다 안하고 사러..

다흰이가 한국에서 놀러와서
요즘 쬐매 바쁜척도하고...ㅎㅎ

가족모두 건강하지?
언냐 정말 오랫만이다..예전에 한번 전화해본 적이 있긴한데..
전화를 안 받도만..ㅎ

그랬구나..다흰이랑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는거지?
우리야 다들 건강하고 자기일하며 지내고 있어.
언니 번호 다시 갈켜주봐..아님 스카이프 아이디나 갈켜주던가..목소리나 한번 듣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언니
정말 반가워요..
공부열심히 하세요..
저두 한국어를 많이 공부하고있는데...별로 성적이 없어요..
한국어 참 어렵다.....처음에 너무 쉬워는데..

온 가족 행복하세요..^^
아 우리 칭이!!
새해 복 많이 받고..한국어 넘 많이 늘었는걸뭐..
엊그제 네가 결혼한다고 그랬는데..이제 아이가 많이 컸지?
넘 귀엽고 이쁘게 컸더라..

한국에서 친구들도 많이 사귄거야?
사람들은 너한테 잘 해주고?
이역만리 미국에서도 옆구리 살을 적으로 생각하는 아지매가 살고 있다니...ㅎㅎ
잘 지냈지요?
여전히 건강하게 열심히 살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우린 행복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해도 앗싸^^
그런 아지매.........잘 지내고 있어요. ㅎ
우리 달래님도 늘 여전하시던데요?
그래요..올해도 아싸!!
오랜만에 반가운 얼굴을 이렇게라도 보니 더 반갑구나.
비록 클릭 하나로 알게된 사이지만 그동안 돈독해진 정은 그리 쉽게
떨쳐버릴수가 없구나.
새학기들어 또 바쁜 한해가 시작되었겠지만 늘 바쁜 와중에도
틈틈히 여유 부릴줄 아는 아줌마가 되기 바란다. ^^
알았스..
오빠의 덕담 마음속에 깊이 새겨놓고서 생활할께.
띵똥 ㅎㅎㅎ

요드리 포즈 멋찌다 ㅎㅎ

근데 강아지 아픈거 아이가

니가 그케 누르고 있으면 ㅋㅋㅋㅋㅋㅋㅋㅋ
"울고 싶어라 ~ ♬" .... <강아지> ㅎㅎ
ㅋㅋㅋ
완전 우리 덱스터 내가 깔아뭉겐거 같이 보이지? 히히히
그래도 숨 잘만 쉬더라야...너 나 너무 놀리지 마...
완전 봄물님까징....히히히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사랑 가득한 가정 되시기 바랍니다.
그나저나.....우째 공부를 ....
그저 전 글씨만 봐도 어질어질하던데.....ㅎㅎㅎ
여름사랑님...두요. 저도 늦었지만 새해엔 원하시는거 많이 이루시길 바랄께요.
공부한다고 학교다닌지 4년이 넘었어요.
그러다보니 정말 세월 빨리 지나기도 하는것 같아요.
바빠서 잘 못들어와도
늘 한결같은 블친구들..

왠지 저도
꼭 인사를 남기고 싶답니다.

프로필이 제 맘에 꼭 들어
요델님을 진즉에 알고 있는것 같아서 말이지요.

자주
아니 가끔씩이라도 놀러 와서 함께 해도 되겠지요^*^
비후님..
만나서 반가워요.
블에서 서로를 이해할 수있다는거 힘이 되고 삶에 활력이 되잖아요.
서로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시간되면 왕래하고 도움이 될 수있음 좋은일이라고 저도 믿어요.

오늘 하루 저도 바쁘게 시작하지만 꼭 찾아뵙고 인사드릴께요.
그럼요. 가끔씩 이야기들이 있을텐데요...
우리집에서도 강아지 2마릴 키우고있죠.
난 별론데 집사람과 애들이 죽고 못살아요. 얼마나 강아질 사랑하는지...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영양학 열심히 배우시고 속히 골반뼈 드러나는 축복이 있으시길 빕니다.
아침에 듣는 노라 죤스의 음성... 참 듣기좋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바이~~
ㅋ 강아지 2마리씩이나요? 저흰 한마리요. 전 아이들이 크고 강쥐랑 시간보내는게 넘 좋더라구요. 강아지는 사람들에게 편안함을 주는것 같아요. 이십오년님 가정 강아지들땜에 많이 웃으시죠? ㅎㅎㅎ
네....사십대 아줌마 튼튼한 몸매....ㅋ 좋은 밤 보내시구요!